[한국경제] 뉴스 31-40 / 1,3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정부 '기간산업 주식 취득', 경영개입으로 이어져선 안 된다

    ... ‘기간산업안정기금’이다. 항공 해운 조선 자동차 기계 전력 통신 등 주요 기간산업은 복합지원이 필요하다며 별도의 기금을 마련키로 한 것이다. 코로나 사태가 4개월째로 접어들면서 현금이 말라가는 기간산업에는 단비와 같은 소식이지만 내용 면에서 미흡하거나 고개를 갸웃하게 만드는 대목이 적지 않다. 미국의 경우 항공업은 전략적 중요성을 따져 대출과 별개로 급여지급을 위한 보조금으로 320억달러를 지원하지만 우리의 대책은 전부 대출로 구성됐다. ...

    한국경제 | 2020.04.22 18:31

  • thumbnail
    '꽃의 왈츠' '사계'…한경필, 무관중·온라인 공연으로 새봄 알린다

    ... 같다”며 “1년의 시작을 알리는 공연이 취소되자 단원들이 의기소침해진 것이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이런 상황에서 온라인 생중계 공연이 열린다는 소식은 연주에 목말라하는 단원들에게 ‘단비’와 같았다. 단원들은 처음으로 관객 없이 연주하는 무관중 공연에 평소보다 긴장한 모습이다. 정 악장은 “보통 무대에서 관객들의 표정을 읽고 분위기에 맞춰 연주에 집중하는데 보이지 않는 관객들을 대상으로 연주하는 ...

    한국경제 | 2020.04.22 17:36 | 오현우

  • thumbnail
    웰컴저축은행, 황인춘·김태우·고석완 후원

    ... 최고를 가리는 ‘웰컴저축은행 웰뱅위너스컵’을 개최하고 있다. 웰컴저축은행의 이번 후원 결정은 코로나19 사태로 ‘후원가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업계에선 ‘가물에 단비’라는 평가가 나온다. 김대웅 웰컴저축은행 사장(두 번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KPGA 투어가 멈추면서 선수들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며 “메인 스폰서로서 세 선수를 적극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4.20 17:50 | 김순신

  • thumbnail
    반갑다! 프로야구…코로나 뚫고 스포츠가 돌아온다

    ... 다이노스는 오후 6시부터 창원에서 일전을 펼친다. 오는 27일까지 열리는 연습경기에서 프로구단은 팀별 4경기, 총 20경기를 치를 계획이다. 관중 없이 열리지만 TV방송(SPOTV)으로 중계할 예정이다. 야구에 굶주렸던 팬들에게는 단비 같은 소식이다. 구단들은 만일에 대비해 ‘코로나 안전수칙’을 철저하게 지키기로 했다. 선수들은 경기 중 그라운드와 더그아웃을 제외한 모든 구역에서 마스크를 써야 한다. 구단 트레이너, 매니저, 배트보이(걸), ...

    한국경제 | 2020.04.20 17:27 | 조희찬

  • thumbnail
    [기고] 탄력근로제 완화, 해외건설에도 필요하다

    ... 문제를 해결해 왔다. 이 과정에서 제기된 연장근로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는 지난 3월 중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각국의 입국제한 조치로 해외건설 현장에서 연장근로가 불가피한 사안을 특별연장근로 인가 사유에 포함했다. 가뭄에 단비 같은 소식이었지만, 1회 최대 인가 가능 기간이 4주 이내여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 연속성이 중요한 해외건설 현장의 인력 수급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또 각국 정부의 입국 금지·제한 조치로 우리 근로자의 ...

    한국경제 | 2020.04.20 17:11

  • thumbnail
    삼성重, LNG 원유운반선 2척 수주

    수주 가뭄을 겪고 있는 조선업계에 오랜만에 단비가 내렸다. 삼성중공업은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사진) 두 척을 수주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이들 선박은 버뮤다 지역의 한 선사가 발주했다. 계약 금액은 2536억원이다. 이번에 계약한 선박 두 척은 2022년 4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들 선박에 독자 개발한 LNG 연료공급 시스템 ‘에스...

    한국경제 | 2020.04.14 14:42 | 최만수

  • thumbnail
    채용시장에 '은행권 단비'가 내린다.

    ... ‘서면 기자간담회’를 진행한 다음날부터 온라인에 확산됐다. 기업은행 채용에 앞서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은 수시채용을 진행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잇따라 채용이 취소되는 가운데 구직자들에게 단비가 내린 것이다. 코로나19이 조금 수그러들면서 은행권이 일제히 신규채용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아직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아 향후 채용일정은 조금씩 바뀔 수도 있다. ◆은행 세곳 채용 나섰다 13일 은행권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0.04.14 10:10 | 공태윤

  • thumbnail
    심야 대출까지…증권사들 '개미 유치전'

    ...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예금·부동산에서 주식시장으로 넘어온 개미들의 자금을 펀드, 채권 등으로 옮기겠다는 전략이 담겨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생계가 어려워진 개미들에게 ‘단비’ 같은 대출이 될 수 있다는 해석도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장 마감 후 대출이 필요한 고객들은 추가 주식 투자보다는 급전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며 “상환할 수 있는 수준의 대출이라면 주식담보대출이 ...

    한국경제 | 2020.04.13 14:11 | 박재원

  • thumbnail
    여야, 긴급재난지원금 '의기투합'?…이인영 "긴급 회동 제안"

    ... '소득에 관계없이 모든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는 주장에 반대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긴급재난지원금은 매표용 헬리콥터 현금 살포가 아니라 코로나19로 힘든 국민 모두에게 단비 같은 지원금이 될 것"이라면서 "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의 주장을 포함해 모든 국민이 가장 빨리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서두르겠다"고 강조했다. 또 "총선이 끝나는 즉시 임시국회를 소집해 오는 16일부터 ...

    한국경제 | 2020.04.07 14:39 | 이보배

  • thumbnail
    한은, RP 거래 금융사에 증권사 11곳 추가…업계 "가뭄에 단비"

    ‘자금 보릿고개’를 겪던 금융회사와 기업에 화색이 돌고 있다. 한국은행이 환매조건부채권(RP)을 무제한으로 사들이기로 발표하는 등 ‘돈 풀기’ 채비에 나서자 “한고비 넘겼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한은은 다음달부터 6월 말까지 매주 화요일 매입 요청이 들어오는 33곳 금융사의 RP를 모두 사들이기로 했다고 26일 발표했다. RP 매입은 금융사가 보유한 채권을 한은에 담보로 맡기면...

    한국경제 | 2020.03.26 17:20 | 김익환/이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