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4,0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민주당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韓문화 저력 과시”

    ... '부재의 기억'은 수상하지 못해 아쉽지만 우리 사회의 아픔을 작품으로 기록하고, 세계인들이 공감을 했다는 것만으로도 많은 이들에게 큰 위로가 됐으리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걱정이 큰 국민들에게 단비와도 같은 기쁜 소식에 함께 축하를 보내며 예술창작과 표현의 자유를 기본가치로 세운 문재인 정부와 함께 앞으로도 문화예술인들의 창작환경 개선과 문화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 덧붙였다. 김지원 기자 bella@...

    텐아시아 | 2020.02.10 16:37 | 김지원

  • thumbnail
    정쟁까지 멈추게 한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여야 한 목소리로 축하

    ... 생각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통해 "전 세계에 한국 영화, 한국 문화의 힘을 알린 기념비적인 사건"이라며 "다른 무엇보다 우한 폐렴으로 침체와 정체, 절망에 빠진 대한민국에 전해진 단비같은 희소식"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은 "봉준호 감독은 계획이 다 있었다"면서 "반지하라는 가장 한국적인 배경으로 빈부격차라는 전 세계에서 가장 보편적인 이야기를 펼쳐낸 기생충은 높은 영화적 수준과 완성도로 ...

    한국경제 | 2020.02.10 15:28 | 김명일

  • thumbnail
    여자농구 이문규 감독 "어제는 오래 뛰지 않으면 지는 상황"

    ... 감독은 경기를 마치고 "높이 차이에서 오는 체력 저하 때문에 만회할 수 있는 상황이 못됐다"며 "주요 선수들이 부상이 있었고 박지수 혼자 버티기도 힘들었다"고 패배를 시인했다. 우리나라는 전날 영국과 경기에서 82-79로 이겼으나 김단비(신한은행), 박혜진(우리은행), 강이슬(하나은행)이 40분을 모두 뛰었고 박지수(KB)와 배혜윤(삼성생명)도 35분 이상 출전하는 총력전을 펼쳤다. 이후 24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다시 코트에 선 우리 선수들은 경기 초반부터 슛 ...

    한국경제 | 2020.02.09 22:16 | YONHAP

  • thumbnail
    영국전 맹활약 김단비 "무조건 이겨야 했다…중국도 이기도록"

    40분 다 뛰며 16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 3블록슛 기록 한국 여자농구의 '에이스' 김단비(30·신한은행)가 영국전에서 40분 풀 타임을 소화하며 우리나라에 값진 승리를 안겼다. 김단비는 8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 영국과 경기에서 16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에 블록슛 3개를 더하며 한국의 82-79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3점슛 6개를 터뜨린 강이슬(26·하나은행)과 골 밑에서 ...

    한국경제 | 2020.02.09 08:09 | YONHAP

  • thumbnail
    3점슛 13개 한국, 유럽 4위 영국 꺾고 12년 만에 올림픽 보인다(종합)

    ... 쫓겼다. 이후 공격권까지 내줘 역전 위기에 몰렸으나 박지수(KB)의 가로채기와 강이슬(하나은행)의 자유투 2개로 힘겹게 승리를 지켜냈다. 한국은 강이슬이 3점 슛 6개를 포함해 26점을 넣었고 박혜진(우리은행) 17점, 김단비(신한은행) 16점, 박지수 15점 등을 기록했다. 강이슬과 김단비, 박혜진은 전·후반 40분을 다 뛰었다. 우리나라는 이날 3점 슛 22개를 던져 13개를 꽂는 고감도 3점 슛 성공률(59.1%)을 자랑하며 리바운드에서 27-39로 ...

    한국경제 | 2020.02.09 01:27 | YONHAP

  • thumbnail
    이문규 감독 "준비한 수비 주효…체력은 간절함으로 버텼다"

    ... 선수나 코칭스태프 모두 긴장을 많이 했다"며 "체력적으로 힘들었지만 이기겠다는 정신력과 도쿄에 가겠다는 간절한 마음이 승리로 이어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경기에서 우리나라는 강이슬(하나은행), 박혜진(우리은행), 김단비(신한은행)가 40분을 모두 뛰었고 박지수(KB) 37분 19초, 배혜윤(삼성생명)은 36분 42초를 출전하는 등 사실상 '베스트 5'로만 경기를 치렀다. 이 감독은 "부상자들이 많아서 이기려면 뛰던 선수들이 계속하는 게 낫다고 ...

    한국경제 | 2020.02.09 01:13 | YONHAP

  • thumbnail
    한국 여자농구, 유럽 4위 영국 제압…12년 만에 올림픽 보인다

    ... 80-79까지 쫓겼다. 이후 공격권까지 내줘 역전 위기에 몰렸으나 박지수(KB)의 가로채기와 강이슬(하나은행)의 자유투 2개로 힘겹게 승리를 지켜냈다. 한국은 강이슬이 3점슛 6개를 포함해 26점을 넣었고 박혜진(우리은행) 17점, 김단비(신한은행) 16점, 박지수 15점 등을 기록했다. 강이슬과 김단비, 박혜진은 전·후반 40분을 다 뛰었다. 한국과 중국의 9일 경기는 한국 시간으로 밤 8시에 시작한다. ◇ 9일 전적 ▲ B조 한국(1승 1패) 82(25-19 ...

    한국경제 | 2020.02.09 00:15 | YONHAP

  • thumbnail
    [신들의 도시, 섬들의 나라] ③ 섬들의 나라 맛보기

    ... 미코노스와 산토리니는 한국 사람들에게 그리스의 이미지를 눈이 시리도록 하얗고 푸른색으로 각인시킨 대표적인 관광지다. ◇ 당일치기 섬 여행 계획도 준비도 없이 그리스를 찾았는데 좋다고 눌러앉을 수는 없고, 시간도 부족한 무지한 여행자에게 단비 같은 정보가 있었다. 저 유명한 섬들은 아니지만 아테네에서 가까운 섬 세 곳을 하루에 둘러보는 '원 데이 크루즈'였다. 목적지는 사로니코스 만에 있는 애기나, 포로스, 이드라 섬. 이른 아침, 숙소로 픽업 온 차를 타고 온갖 배가 오가는 ...

    한국경제 | 2020.02.08 08:02 | YONHAP

  • thumbnail
    [청춘만찬] "사업 망하고 한강 3번 찾아갔지만 포기하지 않았죠"

    ... 그렇게 아레나와 첫 계약을 성사한 손 대표는 이후 타브랜드와의 계약도 순조롭게 이뤄냈다. 여기에 아쿠아 슈즈 브랜드 ‘엑토스’를 론칭하면서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지원하는 자금도 받았다. 말 그대로 가뭄 끝에 내리는 단비였다. “사업을 하면서 참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돌이켜보면 타이밍이 좋았던 것 같아요. 만약 신제품개발을 하지 않았다면 아마 밸롭도 망했을 거예요. 그래서 지금도 직원들과 함께 신제품 개발에도 꾸준히 집중하고 있죠. 요즘 ...

    한국경제 | 2020.02.07 14:30 | 강홍민

  • thumbnail
    12년 만에 올림픽 도전 한국 여자농구, 6일 스페인과 첫 경기

    ... 지난해 11월 뉴질랜드에서 열린 1차 예선에서 81-80으로 물리쳤으나 그때 승리가 무려 5년 만에 중국을 꺾은 것이었을 정도로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열세다. 한국은 대표팀 기둥인 박지수(22·198㎝)를 주축으로 포워드에 김단비(30·180㎝), 강아정(31·180㎝), 김한별(34·178㎝), 가드 박혜진(30·178㎝) 등이 주전으로 예상된다. 대표로 뽑혔던 신지현, 윤예빈이 부상 때문에 각각 심성영, 고아라로 교체됐고 주장 김정은이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정상 ...

    한국경제 | 2020.02.04 07: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