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4,2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위기엔 역시 김단비…신한은행, 창원서 BNK 잡고 공동 3위 도약

    ... 반면 3연패에 빠진 BNK는 최하위 6위(6승 13패)를 벗어나지 못했다. 1쿼터를 23-14로 앞선 신한은행은 2쿼터 시작 이후 3분 20초 동안 한 점도 내지 못하며 21-23으로 바짝 쫓겼다. 하지만 위기에서 '에이스' 김단비가 3점포로 2쿼터 첫 득점을 올려 리드를 넘겨주지 않았고, 김이슬과 김수연의 공격도 살아나며 2쿼터 2분 55초를 남기고 37-27, 두 자릿수 격차를 만들었다. 3쿼터 초반 한때는 격차가 49-30까지 벌어졌으나 BNK는 안혜지를 ...

    한국경제 | 2020.01.17 21:15 | YONHAP

  • thumbnail
    반도체처럼 LNG船도 '초격차'…韓 조선, 3년 연속 세계 1위 노린다

    ... 추격을 따돌렸다. 올해 사상 최대 규모의 LNG선 발주가 예상되는 가운데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 빅3’는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싹쓸이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올해 카타르發 단비 17일 영국의 시장조사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한국 조선사들은 작년 943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를 수주해 세계 1위에 올랐다. 전 세계 선박 발주(2529만CGT) 중 37.3%를 한국이 차지했다. 2위인 중국의 수주량은...

    한국경제 | 2020.01.17 17:16 | 최만수

  • thumbnail
    완도군 규제혁신 빛났다…외국인 근로자 어업분야 확대 성과

    ... 어업분야 허용 업종 확대를 지속적으로 건의해 올해 완도군이 전국 최초로 시범 운영 하는 성과를 이뤘다. 기존 육상 작업에 국한된 업종을 해상 작업까지 확대한 것이다.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민들에겐 오랜 가뭄 끝에 단비와 같은 희소식이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은 농·어번기 일손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단기간 외국인을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는 제도다. 허용 업종이 해조류와 어패류 가공·생산과 멸치 건조 등 육상 작업만 허용돼 왔다. ...

    한국경제 | 2020.01.17 16:41 | YONHAP

  • thumbnail
    호주 비, 산불 끄기엔 부족했다…하루 만에 대피령

    호주에 단비가 내렸지만 산불 진화엔 역부족이었다. 호주 일간지 디오스트레일리안 인터넷판은 "16일부터 쏟아진 비로 빅토리아주 서부와 광역 멜버른에 돌발 홍수까지 발생했지만 동부 산불 지역에는 강우량이 많지 않아 산불 진화에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산불이 심각한 디 알파인과 이스트 깁슬랜드 지역 대부분엔 5mm 미만의 적은 비만 내렸기 때문. 앞서 기습 폭우로 홍수, 산사태 등이 우려됐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한 강우량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1.17 13:46 | 김소연

  • thumbnail
    호주에 내린 비…산불 끄기에 역부족…또 대피령

    호주 빅토리아주에 단비가 내렸지만, 강우량이 산불을 끄기에는 턱없이 부족해 하루 만에 다시 산불 대피령이 내려졌다. 17일(현지시간) 호주 전국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 인터넷판에 따르면, 16일 쏟아진 비로 빅토리아주 서부와 광역 멜버른에는 돌발 홍수까지 발생했다. 그러나 동부 산불 지역에는 강우량이 많지 않아 진화에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 산불이 기승을 부리는 디 알파인과 이스트 깁슬랜드 대부분의 지역은 5mm 미만의 감질나는 비에 그쳤다. ...

    한국경제 | 2020.01.17 13:17 | YONHAP

  • thumbnail
    강원도 50억 규모 벤처창업 펀드 조성…투자 생태계 구축

    ...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계획이다. 이달 중 국내·외 벤처창업 투자 성공사례를 분석해 2월 중 도내 기업체 자금 애로사항 파악 및 벤처캐피털 업계 자문을 거쳐 4월 중 벤처창업 투자촉진 조례안을 작성, 6월에 도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노명우 경제진흥국장은 "전국 첫 벤처창업 투자 촉진 조례가 제정되고 벤처창업 펀드 등이 조성되면 도내 기업체에 단비가 돼 청년 실업 해소와 우수인력 유출방지,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6 10:37 | YONHAP

  • thumbnail
    '불타는 호주'에 모처럼 단비…산불 진화에 숨통 트일 듯

    지난해 10월부터 호주에서 본격화 한 초유의 산불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주요 산불지역에 오랜만에 단비가 내려 진화하는데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6일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이날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전역에 최소한 10~15mm의 강우량이 예상돼, '산불위험지도' 대부분이 안전 상태인 '녹색'으로 나타났다. NSW주는 전날 오후까지도 100여개의 산불이 타고 있는 곳이다. 호주 기상청(BOM)은 이번 주말은 물론 20일(월)까지 ...

    한국경제 | 2020.01.16 09:29 | YONHAP

  • thumbnail
    여자농구 삼성생명, 신바람 3연승…신한은행 제치고 4위로

    ... 11패)을 끌어내리고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반면, 신한은행은 3연패 수렁에 빠졌다. 삼성생명은 배혜윤이 경기 종료 3분여를 남기고 격차를 74-59, 15점 차로 벌리는 득점을 올려 승리를 예감케 했다. 신한은행 김단비가 경기 종료 약 2분 전 3점을 꽂으며 추격의 불씨를 살리는가 싶었으나, 배혜윤이 엘레나 스미스에게서 얻어낸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 시켜 다시 격차를 벌렸다. 이어 경기 종료 48초를 남기고 스미스가 5반칙 퇴장당하면서 승부의 ...

    한국경제 | 2020.01.15 21:21 | YONHAP

  • thumbnail
    김재중, 4년 기다림 끝 '여리디여린 사랑을' 부르다 [신곡in가요]

    ... 지난 2016년 정규 앨범 'NO.X' 이후 무려 4년 만의 컴백. 보컬리스트로서는 2017년 군 제대 후 주로 일본에서의 활동에 주력해왔던 그였기에 '애요'는 국내 팬들에게 더없이 달콤한 '단비' 같은 앨범이다.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김재중은 한층 짙어진 감성을 녹여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애요'는 사랑 애, 노래 요의 의미로 '사랑을 부르다'라는 뜻이 내포돼 있다. 앨범명처럼 ...

    HEI | 2020.01.14 18:00 | 김수영

  • thumbnail
    박지수 포함 12명, 여자농구 올림픽 최종예선 엔트리로 확정

    ... '기둥'인 센터 박지수(KB)를 비롯해 WKBL의 최고 선수들이 이름을 올렸다. 강아정, 김민정(이상 KB), 윤예빈, 김한별, 배혜윤(이상 삼성생명), 박혜진, 김정은(이상 우리은행), 신지현, 강이슬(이상 KEB하나은행), 김단비(신한은행), 구슬(BNK)이 대표팀에 승선했다. 4개 팀이 한 조가 돼 풀리그를 펼치는 이번 대회에서 세계랭킹 19위인 한국은 중국(8위), 영국(18위), 스페인(3위)과 함께 C조에 편성됐다. 조 3위 안에 들어야 본선행 ...

    한국경제 | 2020.01.13 17: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