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611-6620 / 6,7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제곡물가격 폭락세 반전..작물파종 최적날씨 예보 힘입어

    ... 하루낙폭 기록을 경신했다. 소맥5월인도물은 지난해 8월이후 최대 하루 낙폭인 20센트나 폭락, 부셸당 5.6675로 폐장됐고 콩5월인도물도 부셸당 17달러나 급락한 7.73달러에 거래 됐다. 이날 폭락세는 지난주말 미곡창지대에 단비가 내린데다 그동안 곡물가 상승을 부추겨온 저온건조한 날씨가 작물파종에 알맞게 따뜻해질 것이란 예보가 나오자 투자가들이 시장을 대거 이탈한데 따른 것이다. 특히 옥수수는 밀재배자들이 작물을 전환, 옥수수파종에 나서고 있다는 소식이 ...

    한국경제 | 1996.04.17 00:00

  • [사고팔고] 회복기엔 몸조심할때

    주가가 연일 급등세다. 고생끝에 낙이라는 말도 이런 때를 위한 말이다. 투자자들에겐 모처럼의 단비다. 그러나 이런 때일수록 조심할 때다. 회복기는 회복기일 뿐, 본격적인 상승세는 아니다. 회복기의 몸조심은 장래 건강의 기초가 된다. 마라톤에서 처럼 일제히 달려나가는 주가지만 곧 탈락자들이 생길 것이다. 그리고 선두그룹 중위그룹 하위그룹이 형성될 것이다. 오버페이스는 금물이다. 자신이 선택한 종목이 하위로 뒤처질 수도 있다. 경기흐름에 ...

    한국경제 | 1996.04.17 00:00

  • [여성칼럼] 현실과 상상 .. 최윤희 <현대방송 부국장>

    ... 고갈될텐데 과연 카피라이터라는 직업은 평생 가능한 것입니까"라고. 내 대답은 "물론"이었다. 샘물은 퍼낼수록 맑듯이 상상력 역시 나이가 들수록 다채로워지니 오히려 더 좋다고. 그렇다. 상상력이야말로 삶이라는 대지에 내리는 단비요, 들판에 불어오는 바람이며 눅눅한 일상에 퍼지는 향기다. 오랜 어둠의 세월을 보낸 솔제니친도 "상상력이 나를 살렸다"고 고백한 적이 있다. 감옥에 갇혀서도 땅만 보는 사람은 시멘트같은 한숨만 토해낼 뿐이지만 하늘을 보는 ...

    한국경제 | 1996.04.07 00:00

  • [골프] 레너드, 첫날 7언더파 .. 미 플레이어스 선수권

    ... 호주의 크레이그 패리는 1타 뒤진 66타로 3위를, 데이비드 프로스트 (남아공)와 마크 캘커베키아는 67타로 공동 4위를 마크했다. 미국 PGA 챔피언 스티브 엘킹턴은 68타로 공동 7위의 부진한 출발을 보였다. 간밤에 내린 단비로 그린의 상태가 좋은 가운데 진행된 첫라운드 경기에서 레너드는 1~12m에 달하는 거리에서 7개의 버디를 잇따라 잡았으먀, 14번홀에서 2.5m의 퍼팅을 성공시켰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6.03.29 00:00

  • 잇따라 내린 단비로 농업용수난 해결

    최근에 잇따라 내린 단비로 전국의 저수율이 높아져 모내기철을 앞두고 농업용수난을 겪어온 농민들이 시름을 덜게됐다. 23일 농림수산부에 따르면 22일현재 전국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79%로 지난주중의 76%에 비해 3%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오랫동안 극심한 겨울가뭄에 시달려온 전남과 경남.북등 남부 3개도 의 저수율도 지난주보다 3%포인트 높아진 65%를 기록했다. 전남의 저수율이 53%에서 56%로 높아졌고 경북은 70%에서 74%로,경남도 ...

    한국경제 | 1996.03.23 00:00

  • 반가운 "단비"..증안개입 표명/기관순매수 결의 약효 있을까

    증시안정기금의 주식시장 개입 방침 표명및 투신사및 증권사의 매도자제 결정은 매수세 실종으로 고사 직전에 몰린 주식시장에 "단비"가 되고 있다. 지난해 10월이후 투신사와 증권사는 종합주가지수가 오를만하면 보유주식을 내다팔아 장세를 하락세로 반전시킨 주범이었다. 올들어서도 증권사는 지난 13일까지 3,348억원어치를 순매도했으며 투신사도 지난 2월말까지 3,227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증권업협회의 상품 매도자제및 순매수우위 유지결정도 정부및 ...

    한국경제 | 1996.03.14 00:00

  • [위크엔드골프] 단비 촉촉 .. 그린컨디션 좋아

    ... 땅속까지 거의 녹았으며, 표면의 잔디는 습기를 머금어 촉촉하고 부드러워졌기 때문이다. 골프장 그린키퍼들의 말을 빌리면 "볼이 낙하후 제법 스핀을 먹을 정도" 라는 것이다. "비온뒤 땅이 녹아" 골퍼나 골프장측에도 이번 비는 단비가 된것이다. 기상청은 주말 서울 수원 대전 등 중부지방의 아침기온이 영하6~ 영하2도, 낮기온이 4~8도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주중의 반짝추위가 일요일 오전까지는 계속되겠다는 전망이다. 그러나 이른 아침한때를 제외하고는 ...

    한국경제 | 1996.03.08 00:00

  • 전국에 봄비, 가뭄해갈엔 미흡 .. 강풍 동반 "꽃샘추위"

    극심한 겨울가뭄을 겪고 있던 중.남부지역을 비롯해 전국에 촉촉한 단비가 내렸다. 그러나 이번 비는 농촌지역의 밭작물과 시설채소등의 가뭄 해갈에는 도움이 됐으나 공업용수난과 식수난 등을 완전히 해갈하기에는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7일 "기압골의 영향으로 6일 밤부터 전국에 5~35mm의 단비가 내렸다"며 "이번 비는 밤늦게까지 이어지겠으며 8일 아침기온이 영하 3~4도까지 떨어지고 강한 바람이 불어 꽃샘추위가 시작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1996.03.08 00:00

  • [재계에선 지금...] 중기지원 "정부/대기업몫 혼동 안될일"

    ... 기존의자금지원외에 기술 경영지도 해외공동진출등 소프트웨어적인 지원이 절실하다. 어부(중소기업인)에게는 고기(자금)를 주는것도 필요하지만 고기를 잡는 방법을 일러주는 것이 더욱 긴요하다"(지승림 삼성비서실기획팀장)는 것. 자금지원은 가뭄끝의 단비처럼 당장은 효과가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회생가능성이없거나 자금대출을 받아 기술개발이나 설비투자보다는 무리한 사업다각화나 자기과시적인 일에 돈을 낭비하는 중소기업인에 지원을 해주는 것은 "밑빠진 독에 물붓기식"이라는 것. ...

    한국경제 | 1996.01.29 00:00

  • "인천 지하철 전동차 200량 잡아라" .. 철차 3개사 수주경쟁

    "가뭄끝에 내리는 단비와 같은 인천지하철 전동차 발주물량을 기필코 따내라" 현대정공 대우중공업 한진중공업 등 국내 철차3사가 인천시지하철본부가 내달 13일 발주하는 지하철용 전동차 2백량을 따내기 위한 수주경쟁에 본격 돌입했다. (주)인천시지하철본부가 인천시 지하철1호선에 투입하기위해 발주하는 전동차 2백량은 일감부족으로 허덕이고 있는 가운데 터진 "대어급 일감" 인데다 인천시가 발주하는 첫 물량이라는 점에서 철차업계가 오랜만에 흥분하고 ...

    한국경제 | 1996.01.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