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621-6630 / 6,7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제 곡물가격 급락 .. 단비 등 영향

    외국의 수요감소 및 봄작물파종에 알맞은 날씨가 주말동안 지속되면서 국제 곡물가가 3일 급락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이날 미중서부에 옥수수파종에 알맞게 단비가 내림에 따라 옥수수7월물은 직전거래일대비 부셀당 12센트 하락한 4.6525달러로 마감됐다. 소맥7월인도물은 겨울밀 수확호전과 매물급증으로 부셸당 7.75센트 떨어진 5.21달러로 폐장됐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5일자).

    한국경제 | 1996.06.04 00:00

  • 국제 곡물가격 조정국면 진입

    ... 소맥5월인도물은 부셸당 56센트나 폭락한 6.2달러에 거래됐고 옥수수5월물 은 11센트 내린 4.7675달러로, 대두5월물도 8센트 하락한 8.0275달러로 폐장됐다. 곡물값은 하루전인 1일에는 작황우려로 급등세를 나타냈고 지난달말에는 단비로 급락세를 보였었다. 거래자들은 그러나 곡물의 작황부진은 익히 알려진 사실에다가 곡물값이 최근 너무 급상승했다는 인식이 커지면서 이날 하락세를 이끌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4일자).

    한국경제 | 1996.05.03 00:00

  • 경북/동해안 가뭄 해갈 .. 지역업체들 정상 가동

    [대구=신경원기자] 최근 계속된 단비로 포항을 비롯한 경북지역이 지난 3년 간 계속된 가뭄에서 사실상 벗어나면서 포항제철등 관련업체가 정상가동체제 로 속속 전환하고 있다. 2일 관련기관에 따르면 대구.경북지역은 지난 3월 집중적인 비가 내렸고 4 월은 평년수준의 강우량을 보임에 따라 3년을 이어 온 가뭄이 지난달 말로 해갈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 1월부터 4월까지 영남지역에는 지역별로 1백62~4백4mm의 비가 내려 전국 에서 가장 많은 ...

    한국경제 | 1996.05.03 00:00

  • [동호동락] 박인석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생산관리 과장>

    ... 특히 지난해 충주시 살미면 내사리 휴게소에서 열린 대동창회에는 회원 50명(남자 35명, 여자 15명)이 참석, 캠프파이어를 하며 아스라이 동심 속으로 마냥 빠져들었다. 장작이 활활 타고 있는 동안 우리들의 만남을 시샘하듯 단비가 내렸지만 우리들은 현지 동문들이 마련한 넓은 연회장으로 자리를 겨 담소하며 노래도 부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열두회"의 목적은 물론 동창들간의 친목도모이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동창회 기금을 적립하면서 작은 정성이나마 ...

    한국경제 | 1996.05.03 00:00

  • 국제곡물값 다시 상승 .. 소맥 수확 격감 예상

    국제곡물값이 1일 미국에 내린 단비에도 불구, 소맥의 수확격감 예상에 따라 오름세로 돌아섰다. 이날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소맥5월인도물은 부셸당 35센트 급등한 6.76달러로, 옥수수5월인도물은 26센트 상승한 4.88달러로 각각 거래를 마감했다. 대두5월인도물도 부셸당 23센트 오른 8.1050달러로 폐장됐다. 올들어 초강세 행진을 해온 곡물가격은 최근 미곡창지대에 내린 단비로 일시 하락세를 보였으나 이번 강우가 이미 가뭄으로 ...

    한국경제 | 1996.05.02 00:00

  • 국제곡물가격 폭락 .. 가뭄해갈 기대, 소맥 65센트 내려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며 초강세 행진을 지속해온 국제 곡물가격이 29일 주요곡창지대에 단비가 내린데 영향을 받아 대폭 떨어졌다. 이에 따라 앞으로 곡창지대의 가뭄만 다소 해갈되면 곡물값이 내림세로 돌아설 공산이 크다는 인식이 곡물시장에 확산되고 있다. 이날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소맥5월인도물은 부셸당 65센트나 폭락, 6.5150달러로 마감됐다. 옥수수 5월인도물도 33.75센트 급락한 4.7375달러로 폐장됐다. 곡물값의 폭락에 ...

    한국경제 | 1996.05.01 00:00

  • 국제곡물가격 폭락세 반전..작물파종 최적날씨 예보 힘입어

    ... 하루낙폭 기록을 경신했다. 소맥5월인도물은 지난해 8월이후 최대 하루 낙폭인 20센트나 폭락, 부셸당 5.6675로 폐장됐고 콩5월인도물도 부셸당 17달러나 급락한 7.73달러에 거래 됐다. 이날 폭락세는 지난주말 미곡창지대에 단비가 내린데다 그동안 곡물가 상승을 부추겨온 저온건조한 날씨가 작물파종에 알맞게 따뜻해질 것이란 예보가 나오자 투자가들이 시장을 대거 이탈한데 따른 것이다. 특히 옥수수는 밀재배자들이 작물을 전환, 옥수수파종에 나서고 있다는 소식이 ...

    한국경제 | 1996.04.17 00:00

  • [사고팔고] 회복기엔 몸조심할때

    주가가 연일 급등세다. 고생끝에 낙이라는 말도 이런 때를 위한 말이다. 투자자들에겐 모처럼의 단비다. 그러나 이런 때일수록 조심할 때다. 회복기는 회복기일 뿐, 본격적인 상승세는 아니다. 회복기의 몸조심은 장래 건강의 기초가 된다. 마라톤에서 처럼 일제히 달려나가는 주가지만 곧 탈락자들이 생길 것이다. 그리고 선두그룹 중위그룹 하위그룹이 형성될 것이다. 오버페이스는 금물이다. 자신이 선택한 종목이 하위로 뒤처질 수도 있다. 경기흐름에 ...

    한국경제 | 1996.04.17 00:00

  • [여성칼럼] 현실과 상상 .. 최윤희 <현대방송 부국장>

    ... 고갈될텐데 과연 카피라이터라는 직업은 평생 가능한 것입니까"라고. 내 대답은 "물론"이었다. 샘물은 퍼낼수록 맑듯이 상상력 역시 나이가 들수록 다채로워지니 오히려 더 좋다고. 그렇다. 상상력이야말로 삶이라는 대지에 내리는 단비요, 들판에 불어오는 바람이며 눅눅한 일상에 퍼지는 향기다. 오랜 어둠의 세월을 보낸 솔제니친도 "상상력이 나를 살렸다"고 고백한 적이 있다. 감옥에 갇혀서도 땅만 보는 사람은 시멘트같은 한숨만 토해낼 뿐이지만 하늘을 보는 ...

    한국경제 | 1996.04.07 00:00

  • [골프] 레너드, 첫날 7언더파 .. 미 플레이어스 선수권

    ... 호주의 크레이그 패리는 1타 뒤진 66타로 3위를, 데이비드 프로스트 (남아공)와 마크 캘커베키아는 67타로 공동 4위를 마크했다. 미국 PGA 챔피언 스티브 엘킹턴은 68타로 공동 7위의 부진한 출발을 보였다. 간밤에 내린 단비로 그린의 상태가 좋은 가운데 진행된 첫라운드 경기에서 레너드는 1~12m에 달하는 거리에서 7개의 버디를 잇따라 잡았으먀, 14번홀에서 2.5m의 퍼팅을 성공시켰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6.03.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