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31-3640 / 5,9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양궁] 세계신기록은 한국 전유물

    한국 리커브 양궁은 세계 최강이다. 제45회 울산 세계양궁선수권 대회는 이런 사실을 뚜렷하게 입증하고 있다. 리커브 종목 개인전 준결승에 여자는 2명, 남자는 3명 전원이 진출했다. 남녀 대표팀은 단체전에서도 나란히 결승에 올라 8일 오후 금메달을 노린다. 남녀 리커브 전종목 석권은 물론 남자팀 최초 세계선수권 개인전 싹쓸이라는 기록을 달성하는 것도 가능할 전망이다. 기록도 한국은 단연 뛰어나다. 이번 대회 리커브에서 나온 세계신기록 4개를 ...

    연합뉴스 | 2009.09.08 00:00

  • 오늘의 주요뉴스 (오전 11시)

    ... '공익신고자 보호법 제정안' 입법예고 국제 ◆주요국 중앙은행들 "세계경제 회복세 공감대, 추세적 상승은 불확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통화·금융 체계 개혁 시급" 스포츠 ◆[세계양궁선수권대회] 한국, 남녀 단체전 '동반 결승' 진출 ◆박찬호, 0.1이닝 2실점 구원 실패…시즌 3패째 날씨 ◆오늘의 날씨 : 중부 맑고 영동·경상 해안 비 조금, 낮 최고 22~29℃ ◆내일의 날씨 : 전국 대체로 맑고 동해안지방 오후 한때 구름 아침 최저기온 ...

    조세일보 | 2009.09.08 00:00

  • thumbnail
    이제는 금을 향해

    7일 울산국제양궁장에서 열린 제45회 세계양궁선수권 컴파운드 여자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한국팀 선수들이 멕시코를 이겨 결승 진출을 확정지은 후 웃음짓고 있다. 왼쪽부터 서정희, 석지현, 권오향. (울산=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연합뉴스 | 2009.09.07 00:00

  • thumbnail
    [월요인터뷰] 자오즈민 대표는… 사업·스포츠로 兩國 가교 역할

    ... 스포츠팬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서울올림픽 탁구 여자복식 결승전 양영자 · 현정화조와의 한판 직후부터였다. 같은 왼손잡이인 천징 선수와 조를 이룬 자오즈민은 세트스코어 2-1로 져 은메달에 머물렀다. 1987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단체전 금메달을 딴 세계 정상급 선수로선 실망스러운 결과였다. 그녀가 한국팬에게 더욱 사랑스럽게 다가온 계기는 안재형 전 대한항공 탁구팀 감독과의 결혼이었다. 자오즈민은 1984년 파키스탄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안재형을 처음 ...

    한국경제 | 2009.09.06 00:00 | 임도원

  • [세계양궁] 한국 남녀 컴파운드 전원 침몰

    ... 못했다. 신현종 여자 대표팀 감독은 "32강까지 분위기가 아주 좋아 3명 중 한 명 정도는 메달을 딸 것으로 기대했는데, 막판 바람을 극복하지 못했다"라며 "국내 대회에서는 선수가 적어 이런 토너먼트 경기를 하지 못한다. 경험이 적은 것이 결정적 패인"이라고 말했다. 여자 컴파운드는 7일 단체전에서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단체전 본선 진출에 실패한 남자팀은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울산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9.09.05 00:00

  • thumbnail
    [세계양궁] 오진혁ㆍ임동현, 남자 세계신

    ... 세계양궁선수권 대회 나흘째 남자 리커브 개인전 예선 90m 경기에서 각각 342점과 338점을 쏘아 1, 2위에 올랐다. 이는 한국의 장용호가 지난 2003년 뉴욕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운 337점을 각각 5점과 1점씩 늘린 기록이다. 함께 출전한 이창환(두산중공업)은 329점을 기록해 3위를 달리고 있다. 남자 리커브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개인ㆍ단체전 3개 대회 연속 석권을 노리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9.09.04 00:00

  • 오진혁ㆍ임동현 양궁 세계新 명중

    ... 명중시켰다. 오진혁(농수산홈쇼핑)과 임동현(청주시청)은 4일 울산 문수양궁장에서 속개된 제45회 세계양궁선수권대회 나흘째 남자 리커브 개인전 예선 90m 경기에서 각각 342점과 338점을 쏘아 1,2위에 올랐다. 이는 한국의 장용호가 2003년 뉴욕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운 337점을 5점과 1점씩 늘린 기록이다. 남자 리커브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개인 · 단체전 3개 대회 연속 석권을 노리고 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9.04 00:00 | 김경수

  • 체조대표 11월 선발…일찌감치 아시안게임 준비

    ... 경쟁력을 키우겠다는 복안을 세웠다. 한국 체조는 아시안게임에서 1986년 서울 대회부터 2006 도하 대회까지 매회 금메달 1개 이상씩을 따내 왔다. 올림픽에서도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지난해 베이징 대회까지 5회 연속 단체전에 진출하는 등 저력이 있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금메달 4개를 획득했지만 1960년 로마대회부터 올림픽 무대를 밟은 이래 50년이 다 되도록 금맥을 캐지 못해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결국 대표팀 조기 결성은 2012년을 향한 ...

    연합뉴스 | 2009.09.03 00:00

  • [세계양궁] 한국, 여자컴파운드 예선 1위

    ... 양끝에 도르래가 달린 활을 말하며 올림픽 무대에서 볼 수 있는 리커브와는 다르다. 석지현, 권오향, 서정희로 구성된 한국 여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2일 울산 문수국제양궁장에서 계속된 제45회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이틀째 예선 라운드 단체전에서 4개 거리(남자 90,70,50,30m 여자 70,60,50,30m) 점수를 합산한 결과 4천107점으로 러시아(4천69점)를 38점차로 누르고 1위로 본선 라운드에 진출했다. 이들은 지난 7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

    연합뉴스 | 2009.09.02 00:00

  • thumbnail
    김종복씨 이안갤러리서 화업 60년 회고전

    ... 화백(81)이 9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대구 중구 이안갤러리에서 60년의 그림 인생을 회고하는 개인전을 갖는다. 영남 화단을 이끌어온 김 화백은 효성여대 미대학장을 역임했으며 지금까지 국내외에서 20여 차례의 개인전과 300여 차례의 단체전을 갖는 등 왕성한 작품 활동을 벌여왔다. 1975년 파리 '르 살롱공모전'에선 한국 작가로는 처음으로 금상을 수상해 주목받기도 했다. 10년 만에 열리는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김종복의 회화,그 원형질의 감각과 사유'.우리 나라의 ...

    한국경제 | 2009.09.01 00:00 | 김경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