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9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반도 마지막 단풍…붉게 물든 땅끝 해남

    "24일 달마고도 힐링축제로 오세요" 한반도의 마지막 단풍이 머무는 곳, 땅끝해남이 오색빛깔로 물들었다. 11월 중순 절정을 이루는 남도의 단풍 물결은 전남 해남군 두륜산 도립공원을 거쳐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와 달마산까지 달려가 마지막 붉은빛을 토해내고 있다. 두륜산은 각양각색의 난대림이 터널을 이룬 십리 숲길과 계곡, 물이 어우러지는 빼어난 경치로 남도의 대표적인 가을 단풍 명소로 꼽힌다. 천년고찰 대흥사를 비롯한 유서 깊은 문화유적들이 ...

    한국경제 | 2019.11.22 10:25 | YONHAP

  • thumbnail
    '대구 대표 도시숲' 성당못 서편에 조성…2만여㎡ 규모

    ... 대구시는 시민 휴식공간 제공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도시숲 조성 시범사업으로 내년도에 사업비 30억원을 확보해 성당못 서편 2만4천500㎡ 터를 대구 대표숲으로 만들 방침이라고 21일 밝혔다. 대표숲에는 메타세쿼이아 길, 단풍나무 터널, 은행나무 길, 꽃무릇(수선화과 식물) 길 등 특색있는 숲길이 들어서고 초원광장, 데크 전망대, 포토존 등을 설치한다. 시는 대표숲을 시작으로 해마다 생활환경 숲을 10∼17곳씩 조성해 2028년까지 총 285곳을 만들 ...

    한국경제 | 2019.11.21 12:05 | YONHAP

  • thumbnail
    [아동신간] 아기 그리기 ㄱㄴㄷ

    ... 1만5천원. ▲ 떡갈나무 호텔 = 구보 다카시 글. 고마미야 로쿠로 그림. 민점호 옮김. 커다란 떡갈나무는 새와 벌레 등 많은 손님을 편하게 품어 안는 호텔이다. 그러나 불평 많은 손님은 오래되고 낡은 떡갈나무 호텔을 떠나 단풍나무, 밤나무 호텔 등지로 옮긴다. 과연 떡갈나무를 떠난 손님들이 편하게 잠을 청할 수 있을까. 1973년부터 사랑받은 명작 동화다. 베틀북. 32쪽. 1만2천원. ▲ 셧다운 = 임어진 정주영 지슬영 김태호 글. 김주리 그림. ...

    한국경제 | 2019.11.21 11:50 | YONHAP

  • thumbnail
    [전문기자 칼럼] 쾰른대성당의 파이프오르간

    ... 개에 이른다. 파이프오르간은 오케스트라 악기다. 중후한 튜바소리, 경쾌한 트럼펫소리, 부드러운 호른소리 등 못 내는 소리가 없다. 하지만 이 악기에서 파이프보다 더 중요한 게 목재다. 전체 구성 요소의 70%를 차지한다. 굴참나무 단풍나무 등 30여 종의 나무가 바람통 페달 밸브 등 적재적소에 자리 잡고 있다. 마이스터 손끝에서 명품 탄생 이를 제작한 기업은 이곳에서 차로 30분가량 떨어진 본에 있는 클라이스다. 종업원 65명의 작은 기업이다. 고색창연한 벽돌 ...

    한국경제 | 2019.11.20 17:20 | 김낙훈

  • thumbnail
    '겨울왕국2', 잘 짜인 영웅서사·서정성 풍부한 노래…6년 만에 돌아온 두 자매 '기대 충족'

    ... 충동을 일으키는 ‘미지의 세상(Into The Unknown)’과 각성의 순간을 노래하는 ‘너를 보여줘(Show Yourself)’는 풍부한 서정성을 담아냈다. 전편이 파란색과 흰색이 주조를 이룬 겨울 배경이었다면, 속편은 빨갛고 노란 단풍으로 채색한 가을 풍경으로 눈 호강을 시켜준다. 전편의 흥행으로 한껏 올라간 기대치를 충족시킬 만한 수작이다.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8 17:55 | 유재혁

  • thumbnail
    경기 포천, 눈꽃이 피다…웃음꽃이 핀다

    ... 조명 방향제 만들기 등 다양한 크리스마스 체험 활동과 무료로 펼쳐지는 밸리댄스, 마술공연 등을 관람할 수 있다. 최은옥 포천시 관광과 주무관은 “일상에 바쁜 현대인에게 가끔은 창밖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슬로 여행이 필요하다”며 “단풍이 진 산자락의 늦가을 풍경이 아쉽다면 43번 국도를 타고 포천으로 겨울 여행을 떠나기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포천=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8 15:08 | 윤상연

  • thumbnail
    늦가을 비바람에 도심 한산…대학은 '논술 열기' 후끈

    빗길에 고속도로 정체…오후 5∼6시 절정 달했다 풀릴 듯 일요일인 17일 낮부터 전국에 내리기 시작한 가을비에 지난주까지만 해도 단풍놀이 인파로 북적이던 서울 도심 관광명소는 비교적 한산했다. 비바람이 부는 궂은 날씨에 시민들은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휴식을 취하며 주말을 보내거나, 영화관이나 카페, 복합 쇼핑몰 등 실내 문화시설을 찾아 시간을 보냈다. 직장인 홍모(27)씨는 "주말을 맞아 명동으로 나들이 나갔는데, 갑자기 비가 많이 내려 귀가했다"며 ...

    한국경제 | 2019.11.17 16:01 | YONHAP

  • thumbnail
    궂은 날씨에도 늦가을 끝물 단풍, 나들이객 유혹

    개장 후 첫 주말 스키장 북적…수능 마친 수험생도 나들이 대열 합류 17일 궂은 날씨에도 전국 유명산은 끝물 단풍을 구경하려는 인파로 넘쳐났다. 개장 후 첫 주말을 맞은 강원지역 스키장은 스피드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붐볐고, 놀이공원 등지에는 대학수학능력시험 후 첫 주말을 낮은 수험생들로 넘쳐났다. 이날 속리산국립공원에는 4천500여 등산객이 형형색색 등산복을 입고 겨울 산행을 즐겼다. 법주사 등산로 '세조길'에서는 3천여명이 산책을 즐겼다. ...

    한국경제 | 2019.11.17 15:05 | YONHAP

  • thumbnail
    가을의 끝에서…전국 유명산·관광지마다 단풍놀이 인파

    ... 대체로 포근하고 대부분 지역 미세먼지도 '보통' 수준을 보여 관광지 역시 북적거렸다. 스키장에는 벌써 스키와 스노보드 마니아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 '가는 가을이 아쉬워'…막바지 단풍 문학산과 계양산, 마니산 등 인천지역 산에는 만추를 만끽하려는 사람들이 몰렸다. 단풍이 절정을 지나 하나둘 지기 시작했지만, 등산객들은 오솔길 낙엽을 밟으며 여운에 빠져들었다. 충북 국립공원 속리산과 월악산에는 각각 5천여 명과 ...

    한국경제 | 2019.11.16 15:42 | YONHAP

  • thumbnail
    [#꿀잼여행] 제주권: 가을의 끝자락, 은빛 억새 만발한 '오름' 그 곳엔…

    산굼부리·노꼬메·따라비·새별오름 4곳 은빛 물결 '장관' 어느덧 제주도 가을과 겨울의 경계에 들어섰다. 알록달록 단풍을 즐기지 못했다면 가을이 남기고 간 또 하나의 선물인 억새를 만나보자. 햇빛의 방향과 세기에 따라 은빛부터 금빛까지 화사하게 빛나며 따스함을 전하는 억새를 만나기엔 제주의 오름 만한 곳이 없다. 육지의 어느 곳과도 확연하게 다른 화산 지형의 특성과 식생에 억새가 더해지면 요샛말로 '가을가을'하다. 큰 체력부담 없이 즐길 수 ...

    한국경제 | 2019.11.15 11: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