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4,8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 첫선 인제 가을꽃 축제 긍정적"…81%가 축제 때문에 방문

    올해 첫선을 보인 내설악 단풍을 품은 '인제 가을꽃 축제'가 지역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인제군 문화재단은 지난 9월 28일부터 지난달 13일까지 16일간 북면 용대리 용대 관광지 일원에서 열린 '제1회 가을꽃 축제' 방문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81%가 순수 축제 참여를 위해 축제장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11일 밝혔다. 또 축제 방문객의 41%가 오후 1∼5시에 집중적으로 방문했으며, 방문객 1인당 평균 4만2천639원을 지출한 ...

    한국경제 | 2019.11.11 14:12 | YONHAP

  • thumbnail
    영암 월출산 국화축제 '대박'…관람객 90만명

    ... 주차장이 연일 대형버스들로 가득 채워지는 등 축제장 곳곳이 구름 인파로 붐볐다. 올해 국화축제는 전시·연출의 다변화를 시도해 관람객 눈을 한층 더 즐겁게 했다. 기찬랜드 주 관람로 주변에 전시공간을 배치하고 국립공원 월출산의 가을 단풍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국화를 소재로 아름답고 조화롭게 연출했다. 5개 테마별 국화로 주 전시관을 갖췄으며, 기찬랜드 입구에는 가을꽃 산책로 2천530㎡를 조성하고 백일홍·코스모스 포토존으로 색다른 볼거리도 제공했다. 농업기술센터는 ...

    한국경제 | 2019.11.11 14:07 | YONHAP

  • thumbnail
    [카메라뉴스] 울긋불긋 단풍 물결치는 영동군 도마령

    충북 영동군 도마령(刀馬岺)이 요즘 울긋불긋 물든 단풍이 물결치는 듯한 풍광을 뽐내고 있다. 도마령은 영동군 상촌면 고자리와 조동리를 잇는 24 굽이의 고갯길로 칼을 든 장수가 말을 넘었다는 뜻을 담고 있다. 도마령은 가을만 되면 굽이굽이 휘감아 도는 고개를 따라 진하게 물든 단풍이 맑은 파란 하늘과 어우러져 절경을 뽐내는 곳으로 유명하다. 도마령 정상에서 보면 주변의 민주지산, 천마산, 삼봉산 등과 어우러져 한폭의 산수화를 연상케 한다. ...

    한국경제 | 2019.11.11 13:48 | YONHAP

  • thumbnail
    막바지 단풍에 나들이 인파…'수능대박 기원' 발걸음도

    일요일인 10일 늦가을 날씨 속에 많은 시민이 막바지 단풍놀이를 즐기기 위해 가족이나 연인, 친구와 함께 도심 속 고궁을 찾거나 산에 올랐다. 이날 서울 낮 최고기온은 15도 안팎에 머무르며 비교적 쌀쌀했지만, 시민들은 목도리를 두르거나 겉옷을 껴입은 채 단풍 명소로 나들이를 나왔다. 단풍 명소로 꼽히는 창덕궁 후원은 입장을 대기하는 관광객들로 줄이 길게 늘어섰고, 관악산에도 가을 끝자락의 정취를 즐기러 온 등산객들로 북적였다. 애인과 함께 ...

    한국경제 | 2019.11.10 16:02 | YONHAP

  • thumbnail
    '가을 절정인데 궂은 날씨 대수냐'…유명산·축제장 관광객 넘실

    흐리고 밤부터 비 예보…단풍 든 남부 등산로는 탐방객들로 북적 단풍 물러간 중부 산에도 산행객…특산품·가을꽃 행사장도 인파 10일 낮에는 대체로 흐리고 밤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지만, 나들이객들은 유명산과 축제장을 찾아 절정에 오른 가을을 만끽했다. 단풍 이불을 덮어쓴 남부지방의 산에는 등산로마다 단풍놀이에 나선 등산객들이 북적였다. 단풍을 남쪽으로 물려준 중부지방의 주요 산들도 가을 산행의 재미를 만끽하려는 이들로 ...

    한국경제 | 2019.11.10 15:38 | YONHAP

  • thumbnail
    [걷고 싶은 길] 물길 따라, 기찻길 따라 유유자적 걷다

    ... 싱그러운 숲길이 시작된다. 나뭇잎과 잔가지가 가득 쌓인 길은 솜이불 위를 딛는 듯 폭신하다. 길섶을 따라선 하얀 구절초꽃들이 바람에 기우뚱기우뚱 하늘거리며 인사를 건넨다. 길은 철길과 만났다가 헤어지길 반복하고 이파리 푸른 단풍나무 군락과 초록빛 송림으로 안내한다. 밑동 굵은 편백과 소나무, 대숲을 지나자 계곡 옆으로 1937년 건축된 밀양박씨 문중의 제실(祭室)인 영사재(永思齋)가 고개를 내민다. 돌담 바깥에는 봉황이 깃든다는 벽오동나무가 푸르고 곧은 줄기를 ...

    한국경제 | 2019.11.10 08:02 | YONHAP

  • thumbnail
    [문화유산] 다산(茶山)도 반한 은자(隱者)의 숲속 별장

    ... 건너기 전 뒤편 큰 바위에는 이담로가 쓴 '白雲洞'(백운동)이 새겨져 있다. 다리 아래로 계곡물이 커다란 바위 무더기를 타고 넘어 소(沼)로 떨어져 내리는 풍경은 제4경 홍옥폭(紅玉瀑)의 풍리홍폭(楓裏紅瀑)이다. 가을이 깊어 단풍나무가 붉게 물들면 그 빛이 홍옥폭포에 어려 붉은 옥처럼 보인다고 해서 붙인 이름이다. 다리를 건너면 큰 칼로 삭둑 잘라낸 듯한 커다란 절벽이 앞을 가로막는다. 제6경 창하벽(蒼霞壁)의 창벽염주(蒼壁染朱, 붉은색 글씨가 있는 푸른 ...

    한국경제 | 2019.11.10 08:02 | YONHAP

  • thumbnail
    낙원으로 향하는 동행…EBS '가을산 표류기'

    EBS는 단풍이 화려하게 물든 가을산을 담은 다큐멘터리 '한국기행 - 가을산 표류기'를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매일 밤 방송한다고 10일 밝혔다. 1부에서는 아산의 광덕산에서 유유자적한 삶을 사는 김용관 씨를 만난다. 20년간 광덕산 지킴이로 살아온 김씨는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걸 혼자서 해낸다. 제작진은 자연의 넉넉한 품에서 행복하게 사는 김씨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2부 설악산은 단풍을 만나러 온 두 청년 유튜버 장현길, 김민곤 씨의 ...

    한국경제 | 2019.11.10 07:30 | YONHAP

  • thumbnail
    '대만 관광객 잡아라' 제주도, 직항항공사와 공동마케팅

    ... 대만 제2의 도시인 가오슝 지역 주요 여행업체를 초청해 팸투어를 진행한다. 제주항공은 지난달 가오슝 노선 시범 운항에 이어 15일부터 제주∼가오슝 노선을 정기노선으로 편성해 운항할 예정으로, 이번 팸투어에서 억새와 핑크뮬리, 단풍 등 제주의 가을 콘텐츠와 사진 명소 등을 홍보할 예정이다. 또 신규 취항노선 활성화 등을 위해 대만 현지 소비자 행사와 온·오프라인 홍보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제주도는 원동항공사와는 이달 말까지 대만 주요 지하철역에서 ...

    한국경제 | 2019.11.09 17:46 | YONHAP

  • thumbnail
    '가을아 가지 마' 남쪽으로 내려온 절정의 가을…단풍명소 북적

    남부는 화창한 날씨 속 절정 이룬 붉은 단풍 삼매경 중부는 쌀쌀한 날씨 속 떨어지는 은행잎과 함께 가을 작별 9일 화창한 가을 날씨 속에 전국 유명산과 공원에는 절정에 치닫는 가을을 느끼려는 나들이객들로 붐볐다. 이날 국립공원 내장산에는 수천 명의 탐방객이 이른 아침부터 오색 빛 단풍길을 누비며 만추의 정취를 만끽했다. 특히 일주문에서 내장사까지 108그루의 나무가 길게 이어진 '단풍터널'이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냈다. 가을이 더디게 찾아온 ...

    한국경제 | 2019.11.09 15: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