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4,5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봄이 시작되는 곳, 해남] ② 향기로운 매화, 푸르른 차밭

    ... 걸어가니 매화 한 그루가 흐드러지게 꽃을 피웠다. 이곳의 특징은 다양한 나무가 차밭 곳곳에 심겨 있다는 것이다. 부부는 차밭을 가꾸기 전부터 있었던 대나무와 소나무에 녹나무, 삼나무, 배롱나무, 목련, 매화, 동백, 은행, 단풍 등 다양한 나무를 매년 심어왔다고 한다. 덕분에 철마다 아름다운 꽃이 차밭을 장식한다. 오근선 씨는 "차나무는 그늘진 곳에서도 잘 자라고 번식하는 음수(陰樹)"라면서 "나무로 그늘을 만들어줘야 부드럽고 맛있는 차를 구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3.07 08:02 | YONHAP

  • 국립산림과학원, 은행나무 골라 심는 기술 민간 이전

    ...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국내 최초로 은행나무 성감별 DNA 분석기술을 개발하고 솔젠트와 태림환경 등 민간기업에 기술이전을 실시했다고 3일 발표했다. 은행나무는 매연 등 각종 공해가 심한 도시 환경에 잘 적응하고 가을철 노란 단풍이 아름다우며 공기 중 이산화탄소와 질소 등 대기와 토양의 오염 물질을 흡수하는 정화능력이 뛰어나 가로수로 많이 식재되고 있다. 하지만 은행나무는 꽃이나 열매가 열리기 전까지 외부 형태만으로는 암수의 구별이 어렵다. 이에 마구잡이로 ...

    한국경제 | 2020.03.03 10:20 | 임호범

  • thumbnail
    '아~ 으악새 슬피우니 가을인가요'…읊조릴수록 울분 치미는 식민지 민초의 삶

    ...middot;신카나리아·신성일 등 연예인들이 ‘타향살이’를 고별곡으로 불렀다. 당시 장송곡을 부른 신성일(강신성일·1937~2018)도 영원한 타향살이 길을 떠났다. 울긋불긋한 오색단풍이 자꾸 말을 걸어오던 2018년 가을날에. 인생은 들녘에 떨고 있는 들국화를 짝사랑하다 떠나가는 짝사랑의 길이다. 이 노래 가사 중 ‘으악새’는 왜가리의 다른 이름이다. 웍새, 왁새로 흐름을 거쳐 으악새가 된 ...

    한국경제 | 2020.02.28 17:19

  • thumbnail
    손택수 시인 "잊혀진 사람과 낡은 사물의 그늘을 조명했죠"

    ...o;은 “일상 속에 머무는 비(非)일상에 대해 쓴 시”라고 했다. “시에 나오는 ‘붉은빛’은 뜨거운 한낮에 눈을 멀게 하는 빛이 아니라 서서히 지면서도 나를 끌어안는 저녁노을의 빛이자 단풍잎처럼 소멸을 아는 빛이죠. 사랑의 언어인 ‘붉은빛’을 통해 일상에서 멀어진 제 마음을 다시 돌이켜보고, 그 마음이 과거뿐만 아니라 미래로 연결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습니다.” 새 시집엔 ...

    한국경제 | 2020.02.27 17:28 | 은정진

  • thumbnail
    [카메라뉴스] "애써 키운 나무를 굳이 이렇게…"

    ... 하나요?" 경기 안산시와 신안산선 건설 사업자가 역사 설치공사를 한다며 공원 내 수십 년 된 나무들을 마구 베어내 시민들로부터 눈총을 받고 있다. 신안산선 시행사는 역사가 들어설 예정인 안산 호수공원과 인근 녹지 완충지대 내 소나무와 단풍나무, 이팝나무 등 각종 나무 수백그루를 베어냈다. 이들이 안산시의 허가를 받아 베어낸 숲 면적은 두 곳을 합쳐 8천500여㎡에 달하고, 베어낸 나무 중 오래된 것은 수령이 30∼40년이나 되며, 직경이 30㎝에 달하는 것도 많았다. ...

    한국경제 | 2020.02.17 15:22 | YONHAP

  • thumbnail
    "숲에서 놀자" 정읍시 아양사랑숲, 산림청 유아숲체험원 등록

    ... 유아숲체험원이 산림청 정식 유아숲체험원으로 등록됐다. 유아숲체험원이란 초등학교 취학 전 유아들이 숲에서 마음껏 뛰어놀고 산림의 다양한 기능을 체험하며 전인적 성장을 할 수 있게 교육하는 시설을 말한다. 정읍 유아숲체험원은 숲속 단풍나무와 소나무 등을 활용한 체험공간과 통나무다리 건너기, 네트오르기 등으로 모험심과 체력을 기를 수 있으며, 숲에 사는 동식물들을 관찰할 수 있어 자연과 교감할 수 있는 체험학습 공감이다. 또 숲 재료를 이용한 만들기 체험 등으로 ...

    키즈맘 | 2020.02.17 10:10 | 이진경

  • thumbnail
    [숲이 부른다] 겨울비 젖은 독일가문비나무숲

    ... 시작된 산돼지 포획을 피해 돼지들이 남쪽으로 내려왔나 보다. 덕유산휴양림에는 독일가문비나무 숲 외에도 폭포, 계곡, 울창한 나무들이 장관을 이룬다. 느티나무, 주목, 물푸레나무, 고로쇠나무, 전나무, 층층나무, 구상나무, 벚나무, 단풍나무 등 수목이 다양하고 원추리, 구절초, 동자꽃, 일월비비추 등 야생화도 많다. 비 온 뒤 휴양림을 가르는 작은 계곡에는 물소리가 요란했다. 곳곳에 작은 물줄기가 생겨 꼬마 폭포, 실개울이라고 불러도 지나치지 않을 것 같았다. ...

    한국경제 | 2020.02.09 08:01 | YONHAP

  • thumbnail
    북벽에서 다리안산까지…"제2단양팔경으로 주말여행 오세요"

    ... 많이 알려지지 않은 제2단양팔경을 주말 여행지로 추천했다. 제2단양팔경의 1경은 북벽이다. 북벽은 영춘면 상리 느티마을 앞을 흐르는 단양강에 깎아지른 듯 병풍처럼 늘어서 있는 석벽을 가리킨다. 봄에는 철쭉이 만발하고 가을에는 단풍으로 물들어 더욱 아름답다. 한여름에는 래프팅 인파가 몰린다. 2경인 금수산은 1천16m 높이로 능선이 미녀가 누워 있는 모습과 비슷해 미녀봉으로도 불린다. 산 정상에 오르면 소백산과 월악산, 단양강의 눈부신 경치가 한눈에 ...

    한국경제 | 2020.01.30 10:52 | YONHAP

  • thumbnail
    "지난해 명절 방문객 1위 국립공원은 한려해상공원"

    ... 연휴 기간에는 무등산(6만1천378명), 다도해 해상(3만5천769명), 설악산(3만5천398명), 경주(3만4천417명) 등이 뒤를 이었다. 추석 연휴 기간에는 설악산(6만5천463명), 다도해 해상(5만5천679명), 무등산(5만925명) 순으로 관광객이 많이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설 연휴 기간(49만9천547명)보다는 단풍이 물드는 추석 연휴 기간(76만290명)에 더 많은 탐방객이 국립공원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5 11:00 | YONHAP

  • thumbnail
    김천시 올해 관광객 200만명 유치 목표

    ... 도자기·연등 만들기, 다도(茶道) 및 포도·송편 맛보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오는 4월 증산면에 자작나무로 유명한 국립김천치유의숲이 문을 열고 감문국 이야기나라, 생태체험마을, 추풍령 단풍나무 군락지 조성공사를 끝내면 관광객이 많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밖에 김천 명승지 8경(景)을 선정하고 여행전문가 초청 팸투어를 진행해 관광 이미지를 크게 높일 계획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의 강점을 살린 체류형 ...

    한국경제 | 2020.01.17 15: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