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01-1610 / 1,6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중남미 금융위기 가속 .. 페소화 연일 최저 등

    ... 있다. 페소화는 9일 한때 달러당 7.7페소에 거래되다 7.45페소로 폐장, 또다시 사상최저치를 경신하는등 닷새째 가파른 하락세를 보였다. 페소화의 이같은 폭락행진으로 중앙은행이 곧 페소화거래중단조치를 취할 것이란 소문이 ... 주식시장에서는 IPC지수가 전일대비 42.02포인트 오른 1천5백40.54포인트에 폐장됐으나 이는 지난해말보다 1천포인트가량 낮은 수치다. 브라질 사웅파울로증시의 보베스파지수는 전날보다 2천2백51포인트(9.5%) 하락했으며 리우데자네이루증시의 ...

    한국경제 | 1995.03.11 00:00

  • 지하철 1,4호선 정상운행 계획...서울지하철공사 밝혀

    서울 지하철공사는 노조 파업 닷새째를 맞는 28일부터 지하철 2,3호 선의 운행 시간은 당초 계획대로 단축하지만 1,4호선은 단축하지 않고 정상운행키로 했다. 지하철공사는 27일 "철도청의 전동차 정상운행에 힘입어 1,4호선의 ... 운행간격은 지하철 소속 전동 차가 완전 가동되지 않기 때문에 파업이전의 정상운행시간에 비해 노 선별로 2-10분가량 늦어진다고 말했다.한편 지하철 2,3호선의 경우는 예정대로 28일부터 오전6시-저녁10시까지 2시간30분 단...

    한국경제 | 1994.06.27 00:00

  • [기관매매주문동향] (21일) 투신/은행 매수 우위

    종합주가지수가 닷새만에 하락세로 돌아선 21일 국내 기관투자가들은 매수우위를 나타냈다. 투신사들은 2백65만주규모의 매도주문과 3백30만주규모의 매수주문을 했다. 은행들은 2백5만주를 팔려 하고 2백60만주를 사들이려 해 매수주문량 이 더 많았다. 반면 보험사들은 매도 1백30만주, 매수 75만주가량의 주문을 내 매도우위 였다. 외국인투자자들도 56만주를 팔고 1백3만주를 사들여 매수물량이 더 많았다. 외국인들은 신탁은행(10만주,이하 ...

    한국경제 | 1994.06.22 00:00

  • [기업안테나] 전경련 ; 인천제철 ; 무공/산업은행

    ... 분임조활동의 편의를 도모키위해 개설된 자주분임조 활동관은 한꺼번에 33개분임조가 들어가 토론을 벌일수 있도록 돼있다. 인천제철은 회사내에 모두 270개의 분임조가 편성돼있으며 지난해에는 분임토의에서 나온 문제해결을 통해 26억원가량의 원가절감효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무공과 산업은행은 오는 7월19일부터 닷새동안 멕시코시티에서 한. 멕시코합작투자및 기술협력상담회를 연다. 멕시코 산업은행과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상담회에는 한국측 50개사, 멕시코측 2백50개사가 ...

    한국경제 | 1994.05.25 00:00

  • 외국인투자자 매수세 '주춤'..5일연속 '팔자'일관 '눈길'

    ... 지속해 관심을 끌고있다. 외국인들은 지난달 26일 76만 주의 매도우위를 보인 것을 비롯 지난 4일까지 거래일기준 닷새동안 모두 1백66만주의 순매도를 기록한 것. 이에따라 증시일각에선 이들이 한국시장을 비관적으로 보고 떠나가는 ... 15%정도이며 한전주도 싯가보다 10%선의 웃돈을 얹어 거래되고 있다. 삼성중공업도 지난달말 한도가 소진되자마자 10%가량의 프리미엄이 붙었다. 장외시장에서의 매수세는 단연 미국계가 주도하고 있으며 일본계 펀드도 가세하고 있다. 이들에게 ...

    한국경제 | 1994.03.07 00:00

  • [해외기업인] 코넨 스즈키 포드자동차 일본 지사장

    ... 작정이다. 이와함께 스즈키사장은 대중매체를 통한 광고에 수백만달러의 비용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달에는 매주 닷새씩 저녁시간을 이용한 TV광고를 통해 "타우루스"모델을 집중적으로 선전했다. 특히 미국제품에 대한 일본인들의 나쁜 ... 전략이었다. 타우루스 왜건의 소비자가격을 2만8천8백74달러로 책정,경쟁모델인 도요타의 "캄리"보다 6백달러 가량 낮게 팔았다. 주변에서는 스즈키지사장의 이같은 전략을 지역특성화 전략이라고 부른다. 일본인들이 좋아하는,일본의 ...

    한국경제 | 1994.02.28 00:00

  • [제국의칼] (355) 제2부 대정변

    사이고와 가쓰야스요시가 만난 것은 그로부터 닷새가량 뒤의 일이었다. 정확하게 말하면 3월13일이었다. 사이고가 에도의 다카나와에 있는 사쓰마 번저로 들어갔는데,그 사실을 알고 가쓰가 제발로 찾아왔던 것이다. 사년만의 대면이었다. 패군의 장과 다름없는 처지가 되어 자기 앞에 나타난 가쓰를 사이고는 정중하게 맞이했다. 승리자로서의 오만이나 위압 같은 것은 조금도 없었다. 비록 지금은 승자와 패자라는 지극히 대조적인 입장이 되어 마주앉았지만,지난날에는 ...

    한국경제 | 1994.01.13 00:00

  • [비즈니스24시] 다시 그려지는 뉴욕상가지도..차순길 언론인

    ... 침만 삼키고 돌아서야하는 한많은 거리였다. 그런데 요즈음은 참 많이 변했다. 사방 한자 정도의 넓이에 2백달러가량씩만 부담할수 있다면 이곳에 임대점포를 어렵지 않게 낼수있게 사정은 변했다. 저간의 불경기와 미소매유통업계의 재편 ... 아직도 파산보호중이며,블루밍데일,시어즈등도 숨이 목에 차 있는 상태다. 그런데 이변이 생겼다. 바니스는 첫 닷새동안 숨돌릴 사이도 없이 몰려드는 손님들로 6백만달러의 매상을 올렸다. 계획보다 55%를 초과하는 클린 히트를 ...

    한국경제 | 1993.10.23 00:00

  • 1만원권 화폐발행 급증...실명제실시이후 하루평균 1천만장

    ... 것으로 나타 났다. 한은이 18일 집계한 1만원권발행동향에 따르면 실명제를 실시한 지난 13일 이후 17일까지 닷새동안 1만원권은 7천11억원 늘어 하후 평균 1천42억원씩 증가했다. 장수로는 1천42만장 는 것이다. 이는 실명제가 ... 발행증가가 다소 과대평가된 면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17일을 제외하 고 16일까지만 쳐도 하루 평균 2백41억원어치의1만원권이 발행돼 7월의 하 루평균에 비해 7배가량 달해 1만원권 수요가 크게 늘었음을 알수있다.

    한국경제 | 1993.08.18 00:00

  • 오늘로 장마 "끝"...기상청, 내일부터 불볕더위 예보

    태풍 오펠리아가 28일 오후 동해상으로 빠져 나가면서 올장마가 예년 평균 보다 닷새가량 긴 35일만(서울 기준)에 끝난다. 기상청은 27일 오후 현재 일본큐슈 남단에서 북북서진 하고 있는 태 풍 오펠리아가 28일 오후까지 우리나라에 간접영향을 미친 뒤 동해쪽으 로 북상, 소멸하는 것을 계기로 올 장마가 사실상 완전 퇴각하겠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이번 주말부터 본격더위가 시작돼 올여름 휴가가 절정을 이 룰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 | 1993.07.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