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5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얀마 임시정부, 공식 인정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20만 참여

    ... 잡는다면 세계에 민주주의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와대 청원에는 담당 비서관이나 부처 장·차관 등이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총선 당선인들과 소수민족 주요 인사들이 주축으로 지난 4월 출범한 NUG는 미얀마 유일의 합법정부로 국제사회의 인정을 받기 위해 국제기구·각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 국내 미얀마인 밀집 지역인 인천 부평구와 광주에서도 NUG 출범을 기념하고 ...

    한국경제 | 2021.07.30 13:05 | YONHAP

  • thumbnail
    블링컨 "이란 핵협상 무한정 할수 없어"…멀어지는 빠른 합의(종합)

    ... 또 "새 행정부는 정책 결정과 계획에 있어서 서방과의 협상을 연계시켜서는 안 된다"면서 "미국과 협상하면 성공하지 못하고, 국내 잠재력을 믿는다면 성공할 것"이라면서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이란은 내달 5일 보수 성향의 대통령 당선인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취임하면 핵 협상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AP 통신은 블링컨 장관의 발언과 관련해 "신속한 이란 핵 합의 복원에 대한 희망이 희미해졌다"고 평가했다. 한편 미국과 쿠웨이트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

    한국경제 | 2021.07.30 00:42 | YONHAP

  • thumbnail
    블링컨 "핵협상 공은 이란에…빈 회담 무한정 할 수 없어"

    ...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참가국 대표단들은 지난 5일 회담을 잠정 중단했다. 이란의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는 전날 "최근 핵 협상에서 미국은 기존 합의에 새로운 조항이 추가되어야 한다면서 완강한 입장을 고수했다"면서 "서방 국가들은 협상에서 완전히 부당했고, 악의적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란은 내달 5일 보수 성향의 대통령 당선인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취임하면 핵 협상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9 21:11 | YONHAP

  • thumbnail
    이란 최고지도자 "미국, 핵협상서 악의적 부당 요구"

    ... 28일(현지시간) 하산 로하니 행정부의 마지막 각료회의에서 "현 행정부 임기 8년간 깨달은 것이 있다면 서방 국가들은 믿을 수 없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개혁 성향의 로하니 대통령은 내달 5일 임기를 마친다. 이어 보수 성향의 대통령 당선인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4년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하메네이는 "서방 국가들은 절대 도움을 주지 않고 가능한 모든 분야에서 공격을 가한다"면서 "타격을 가하지 않을 때는 그들이 그럴 능력이 없을 때뿐이다"라며 날을 세웠다. ...

    한국경제 | 2021.07.29 00:48 | YONHAP

  • thumbnail
    게임인재단, '2021 제5회 겜춘문예' 공모전 당선작 발표

    ...이 선정됐다.우수상에는 유연휘(한국기술교육대)의'문경새재',한지원(상명대)의'안과 밖',임수연(숙명여대)의'거상 김만덕',이동익/조범근(SBS아카데미)의'최강의 무신 척준경:가면의 기사단장'등4개 작품이 선정됐다. 대상 당선인에게는500만 원의 장학금과 상장,최우수상2명에게는 각150만 원의 장학금과 상장,우수상4명에게는 각50만 원의 장학금과 상장이 수여 된다.이들 수상작7선은 게임인재단의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에서 감상할 수 있다. 게임인재단 측은"올해 처음으로 ...

    게임톡 | 2021.07.22 15:49

  • thumbnail
    페루 대선서 좌파 교사 카스티요 당선 확정…통합 강조(종합2보)

    ... 발표…승리 연설서 "모두를 환영한다" 부정의혹 제기 후지모리 "결과에 승복" 시골 초등교사 출신의 좌파 후보 페드로 카스티요(51)가 남미 페루의 차기 대통령으로 확정됐다. 페루 국가선거심판원(JNE)은 19일(현지시간) 카스티요를 대통령 당선인으로 공식 발표했다. 지난달 6일 대선 결선 투표가 치러진 지 43일 만이다. 당시 결선에선 카스티요가 50.125%를 득표해, 49.875%를 얻은 우파 후보 게이코 후지모리를 4만4천여 표 간발의 차이로 제쳤다. 그러나 후지모리 ...

    한국경제 | 2021.07.20 14:52 | YONHAP

  • thumbnail
    시골 초등교사 출신 카스티요, 페루 첫 '서민 대통령'으로

    무명의 군소 후보로 출발해 정치 거물들 꺾고 대선 승리 "부자 나라에 가난한 국민 없어야"…농촌지역서 지지받아 페루 차기 대통령 당선인으로 확정된 페드로 카스티요(51)는 이번 대선에서 그리 주목받던 후보는 아니었다. 5년 사이 대통령이 3명이나 중도 하차하는 극심한 정치 혼란 이후 치러진 이번 선거엔 20명 넘는 후보가 우후죽순 출마했고 이 중 18명이 완주했다. 전직 대통령과 전직 대통령의 딸, 국가대표 축구선수, 경제학자 등 다양한 이력의 ...

    한국경제 | 2021.07.20 10:47 | YONHAP

  • thumbnail
    페루 대선서 좌파 초등교사 카스티요 당선 확정…후지모리 꺾어(종합)

    결선투표 43일 만에 지각 발표…부정의혹 제기 후지모리 "결과에 승복" 시골 초등교사 출신의 좌파 후보 페드로 카스티요(51)가 남미 페루의 차기 대통령으로 확정됐다. 페루 국가선거심판원(JNE)은 19일(현지시간) 카스티요를 대통령 당선인으로 공식 발표했다. 지난달 6월 6일 대선 결선 투표가 치러진 지 43일 만이다. 당시 결선에선 카스티요가 50.125%를 득표해, 49.875%를 얻은 우파 후보 게이코 후지모리를 4만4천여 표 간발의 차이로 제쳤다. 그러나 후지모리 ...

    한국경제 | 2021.07.20 10:19 | YONHAP

  • thumbnail
    페루 대선 좌파 카스티요 당선 확정…후지모리 꺾어

    페루 대통령 선거에서 좌파 후보 페드로 카스티요의 승리가 확정됐다. 페루 국가선거심판원(JNE)은 19일(현지시간) 카스티요를 대통령 당선인으로 공식 발표했다. 지난달 6월 6일 대선 결선 투표가 치러진 지 40여 일 만이다. 시골 초등교사 출신의 카스티요는 당시 투표에서 50.12%를 득표해, 우파 후보 게이코 후지모리를 4만4천여 표 차이로 제쳤다. 카스티요 당선인은 오는 28일 취임해 5년 임기를 시작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0 09:44 | YONHAP

  • thumbnail
    세번째 대선 패배 눈앞에 둔 페루 후지모리 "결과 승복하겠다"

    선거당국 "이번주 당선인 발표"…좌파 카스티요 당선 확정 유력 페루 선거 당국의 대통령 선거 결과 발표를 앞두고 우파 후보 게이코 후지모리가 결과에 승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후지모리 후보는 19일(현지시간) 수도 리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결과를 받아들이겠다. 그것이 내가 수호하겠다고 맹세한 법과 헌법이 명령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RPP뉴스 등 페루 언론이 보도했다. 앞서 이날 페루 국가선거심판원(JNE)은 지난달 6일 ...

    한국경제 | 2021.07.20 08: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