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5,3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이든 취임] 바이든, 트럼프 고별사 끝나길 기다렸다 성당으로(종합)

    취임식 참석 않는 트럼프 '무례'에 시선 분산 없도록 마지막 '배려' 성당 미사로 취임일 일정 시작…여야 지도부 동행해 '단합' 메시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현지 시간) 오전 성당 미사로 취임일 일정을 시작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전 8시45분께 백악관 옆 영빈관 블레어하우스에서 나와 인근 세인트매슈 성당으로 향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바이든 당선인이 블레어하우스를 예정보다 15분 늦게 떠났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

    한국경제 | 2021.01.20 23:47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취임, 78세로 美 최고령 대통령…역대 최연소는 누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20일(현지시간) 취임식을 마치면 역대 최고령 미국 대통령으로 기록된다. 1942년 11월20일 태어난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낮 12시 만 78세로 대통령 임기를 개시한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취임 시점을 기준으로 역대 최고령은 같은날 퇴임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다. 2017년 1월 취임 당시 그는 만 70세였다. 반대로 역대 최연소 대통령은 시어도어 루즈벨트다. 그는 부통령을 지내던 1901년 9월 윌리엄 ...

    한국경제 | 2021.01.20 23:39 | 이보배

  • thumbnail
    [바이든 취임] 영국 존슨 "기후변화·팬데믹 대응 등 협력 기대"

    "2050년 순 탄소배출 '제로' 달성에 미국 동참 희망" 트럼프와의 친분 지적에 "미 대통령과 좋은 관계 유지가 총리 임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0일(현지시간) 예정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향후 기후변화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안보 등의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할 것을 기대했다. 로이터 통신,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날 내놓은 성명에서 "바이든의 새 행정부와 양국 ...

    한국경제 | 2021.01.20 23:19 | YONHAP

  • [바이든 취임] 성당 미사로 일정 시작…여야 지도부 동행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현지 시간) 오전 성당 미사로 취임일 일정을 시작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전 8시45분께 백악관 옆 영빈관 블레어하우스에서 나와 인근 세인트매슈 성당으로 향했다. 성당 미사에는 바이든 당선인 부부와 가족 등이 마스크를 쓰고 참석했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와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도 초청됐다. 미국 대통령은 대체로 '대통령의 ...

    한국경제 | 2021.01.20 23:13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드디어 백악관 떠나…바이든 취임식에 안가고 플로리다로(종합)

    ... "우리는 많은 것을 성취했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는 기지에서 별도의 환송 행사를 한 뒤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거처가 있는 플로리다로 간다. 그는 이날 정오께 의사당에서 열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후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고 군 기지에서 '셀프 환송식'을 하는 대통령은 트럼프가 최초다. 일반적으로 퇴임 대통령은 후임 취임식에 참석한 뒤 워싱턴DC를 떠나기에 예우상 제공되는 ...

    한국경제 | 2021.01.20 23:08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취임] 78세로 최고령 미 대통령…최연소는 시어도어 루스벨트

    역대 최고령은 트럼프·레이건 순…케네디·클린턴·오바마는 40대에 취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현지시간) 취임하면 역대 최고령 미국 대통령으로 기록된다. 1942년 11월 20일 태어난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낮 12시 만 78세로 대통령 임기를 개시한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역대 첫 취임 시점 기준 최고령은 이날 퇴임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었다. 그는 2017년 1월 취임 때 만 70세였다. 그 이전에는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으로, ...

    한국경제 | 2021.01.20 22:59 | YONHAP

  • thumbnail
    "영광이었다"…백악관 떠나는 트럼프의 마지막 모습

    ... 마린원을 타고 백악관을 출발해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향했다. 트럼프는 기지에서 별도의 환송 행사를 한 뒤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거처가 있는 플로리다로 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정오께 미국 의회의사당에서 열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정오부터 바이든 당선인이 정식 취임하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적으로 전직 대통령이 된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0 22:57 | 강경주

  • thumbnail
    트럼프, 백악관 떠났다…전용헬기로 공군기지 이동

    ... 마린원을 타고 백악관을 출발해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향했다. 트럼프는 기지에서 별도의 환송 행사를 한 뒤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거처가 있는 플로리다로 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정오께 미국 의회의사당에서 열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정오부터 바이든 당선인이 정식 취임하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적으로 전직 대통령이 된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0 22:38 | 강경주

  • thumbnail
    트럼프, 드디어 백악관 떠났다…전용헬기 타고 공군기지로 이동

    ... 타고 백악관을 출발해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향했다. 트럼프는 기지에서 별도의 환송 행사를 한 뒤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거처가 있는 플로리다로 간다. 그는 이날 정오께 의사당에서 열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후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고 군 기지에서 '셀프 환송식'을 하는 대통령은 트럼프가 최초다.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하는 정오부터 트럼프는 전직 대통령이 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20 22:3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취임식 불참 트럼프, 美핵가방 인수인계 어떻게 될까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20일(현지시간) 취임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의 이른바 '핵가방'(nuclear football) 인수인계 작업이 어떤 식으로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핵가방'은 미 대통령이 핵공격 개시 명령에 쓰는 장비가 들어 있는 가죽가방을 말한다. 그동안 신임 미 대통령이 취임선서를 하면 취임식 현장에서 전임 대통령을 수행하던 군 당국자가 새 대통령을 수행하는 군 당국자에게...

    한국경제 | 2021.01.20 22:16 | 강경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