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5,4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 與 보선 참패에 "준엄한 결과 마음 깊이 새기겠다"

    ... "박영선 후보님, 김영춘 후보님 정말 고생 많으셨다"며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이어 "이번 재보궐선거 현장에서 민주당의 이름으로 분투한 후보님들(기초자치단체장·지방의원)도 어려운 상황에도 최선을 다해 주셨고, 네분의 당선인(지방의원)에게도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며 후보들의 이름을 일일이 거명했다. 그러면서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그리고 지지자 여러분, 정말 애쓰셨다"며 "언제나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8 09:14 | YONHAP

  • thumbnail
    김어준 "뉴스공장 폐지? '오세훈 덕'에 구조적으로 안돼"

    ... "뉴스공장을 어제 마지막 방송이라 생각한 분들이 있었고 바라는 분들도 많았지만 그게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는 저의 의지나 뉴스공장의 의지나 TBS의 의지가 아니다. 그 이전에 사실 오세훈 당선인의 시장 시절 덕분"이라고 했다. 이어 "이게 아이러니하다. 시장 시절 오세훈 당선인은 TBS를 서울시 홍보 방송으로 인식했다"며 "그래서 방송개입이 굉장히 많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4.08 09:07 | 조준혁

  • thumbnail
    4·7 재보선 개표방송 시청자 선택은 KBS·TV조선

    ... 그동안 시사 프로그램을 통해 확보한 패널 풀과 다양한 예측 기술을 활용해 개표방송에 주력했다. 한편,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김어준도 TBS TV 개표방송 진행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서울시장 재보선 과정에서 오세훈 당선인과 선거 기간 언쟁을 벌였던 김어준은 전날 방송에서 "(선거 결과에) '뉴스공장' 존폐가 달렸다. 만약 2번 후보(오세훈)가 당선되면 우리는 프로그램 색깔도, 완전히 코너도 바꿔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오 당선인은 선거 기간 내내 TBS의 ...

    한국경제 | 2021.04.08 08:11 | YONHAP

  • thumbnail
    오세훈, 10년만에 서울시장 귀환 "막중한 책임감…서울 다시 뛰도록 최선"

    제38대 서울시장으로 확정된 오세훈 당선인이 "뜨거운 가슴으로 일하겠다"며 당선 포부를 밝혔다. 오 당선인은 57.5%의 득표율로 39.18%를 받은 박영선 후보를 제치고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개표는 8일 오전 3시 13분 기준 100%의 개표율로 마무리됐으며, 오 당선인은 8일 오후 2시부터 당선증을 교부받아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신임 시장의 임기는 당선이 결정된 때부터 오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실시되는 2022년 6월 30일까지 약 ...

    한국경제TV | 2021.04.08 07:15

  • thumbnail
    오세훈·박형준 당선 '與 참패'…코로나 4차유행 코앞 [모닝브리핑]

    ... 국민의힘은 이날 예고한 대로 재보선을 마치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납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 역시 의총에서 새 지도부 선출을 비롯한 향후 전략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국민의당도 최고위에서 안철수 대표가 오세훈 당선인과의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제안했던 국민의힘과의 합당 관련 입장 표명이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 오늘 확진자 700명 안팎…4차 유행 현실화 우려 최근 하루 300~400명대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로 ...

    한국경제 | 2021.04.08 07:10 | 김봉구

  • thumbnail
    오세훈·박형준 '당선' 野 압승…1년만에 180도 돌아선 민심

    ... 하겠다”며 “산적한 과제를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해 고통 속에 있는 많은 시민을 도우라는 지상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박형준 후보도 “갖은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고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을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세훈·박형준 당선인은 이날부터 곧바로 시장 임기를 시작한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8 06:06 | 김봉구

  • thumbnail
    "부산 출신 대통령이 실망만 안겨"…더블 스코어로 野에 '몰표'

    ... 확정지었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 득표율은 34.14%였다. 현 정부의 부동산 실정(失政)과 일자리난,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여권 인사들의 잇단 부정부패·성 추문에 대한 불만이 그대로 표로 드러났다는 평가다. 박형준 당선인은 선거 기간 내내 김 후보를 두 자릿수 지지율 차이로 따돌리며 여유있게 선두를 지켰다. 국민의힘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민주당에 빼앗긴 부산시장 자리를 3년 만에 탈환하게 됐다. 여권 관계자는 “오 전 시장 성추행 ...

    한국경제 | 2021.04.08 05:00 | 하헌형

  • thumbnail
    박형준 "잘하라는 채찍으로 받아들일 것"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인(국민의힘)은 당선이 확정된 7일 오후 11시 부산 범일로 선거캠프에서 “압도적 지지를 보내주신 부산 시민께 감사드린다”며 “오만하고 독선에 빠지면 심판의 민심이 언제든 우리를 향할 수 있다는 걸 명심하겠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시민 여러분의 뜨거운 지지가 제가 잘나서거나 국민의힘이 잘해서라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더 겸손한 ...

    한국경제 | 2021.04.08 05:00 | 성상훈

  • thumbnail
    '텃밭' 구로·금천서도 힘 못쓴 與…서울 민심, 1년 만에 '정권 심판'

    ... 비상대책위원장)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승리하면서 보수 정당이 10년 만에 서울시장 자리를 꿰차게 됐다. 2011년 무상급식 투표가 무산된 책임을 지고 서울시장직에서 사퇴한 뒤 야인으로 지내던 오 당선인은 이번 선거를 통해 정치권 중심으로 화려하게 복귀했다. 부동산 문제에 민감한 서울 지역의 정권심판 민심이 승패를 갈랐다는 분석이다. 2016년 이후 치러진 네 차례의 전국 단위 대형 선거에서 민주당의 손을 들어줬던 서울 지역의 ...

    한국경제 | 2021.04.08 05:00 | 고은이/성상훈

  • thumbnail
    오세훈 "특별히 길었던 선거…서울 시민께 감사드린다"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국민의힘)은 7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4·7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직후 “서울 시민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 당선인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완승한 것으로 나온 이날 출구조사 결과를 보면서도 비교적 담담했다. 당선 소감을 묻는 말에도 “당선이 확인된 게 아니어서 (당선) 소감을 말씀드리는 게 도리가 아닌 것 같다”며 ...

    한국경제 | 2021.04.08 05:00 | 이동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