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7,0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윤미향 "아파트 구매에 정대협 자금 사용 안 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를 구입하는 데 정대협 자금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4:19 | 노정동

  • thumbnail
    [속보] 윤미향 "개인 계좌 모금 잘못된 판단, 죄송하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인 계좌를 통해 모금한 것은 다시 돌이켜보면 허술한 면이 있었다"며 "죄송하다"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4:17 | 노정동

  • thumbnail
    [속보] 윤미향 "류경식당 여종업원 월북 권유 사실아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정의기억연대 및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윤 당선인은 "탈북한 류경식당 해외 여종업원 월북 권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4:16 | 김명일

  • thumbnail
    [속보] 윤미향 "안성쉼터 9억에 매물 나와, 오히려 싸게 샀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정의기억연대 및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윤 당선인은 안성쉼터 고가매입 논란과 관련 "당초 9억에 매물이 나왔던 것을 매도인이 좋은 일 한다며 7억5000만원에 싸게 판 것"이라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4:12 | 김명일

  • thumbnail
    [속보] 윤미향 "개인계좌로 기부금 모금했지만 개인적으로 쓴 것 없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정의기억연대 및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윤 당선인은 "제 개인계좌를 통하여 모금하였다고 해서, 계좌에 들어온 돈을 개인적으로 쓴 것은 아니다"이라고 밝혔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4:08 | 김명일

  • thumbnail
    [속보] 윤미향 "기부금 전용 주장 사실 아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2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부금 전용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4:08 | 노정동

  • thumbnail
    [속보] 윤미향 "국민에게 상처 끼쳐 진심 사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과 관련해 국민에게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4:05 | 노정동

  • thumbnail
    "위안부 관심 없더니…" 靑 비판에 "위안부 아닌 비리 문제"

    ... 대해 부정적이거나 문제삼는 것이 아니다. 다만 그것을 이용하여 개인의 사익을 추구한 범죄자들을 문제삼는 것이다. 청와대는 문제의 초점을 흐리지마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논란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보도와 관련해 "위안부 문제에 전혀 관심 없던 언론사가 가장 열심히 보도하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 수석은 29일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과연 진짜로 위안부 ...

    한국경제 | 2020.05.29 14:04 | 이미나

  • thumbnail
    윤미향 "국민께 심려 사죄…후원금 유용 않았다"

    "개인계좌 이체 허술한 부분 있어 부끄럽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이 자신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사실상 전면 부인했다. 다만 개인 계좌로 후원금을 받은 사실 등에 대해선 일부 잘못을 인정하며 부끄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윤 당선인은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믿고 맡겨 준 모든 분께 깊은 상처와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

    한국경제 | 2020.05.29 14:03 | YONHAP

  • thumbnail
    윤미향 20분간 입장 발표…잠행하며 자료준비 몰두

    29일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은 잠행 기간 해명자료 준비에 몰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입장 발표에만 20분 가량을 할애할 것으로 전해진다. 전날 밤까지 일부 측근과 상의하며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고 한다. 그를 둘러싼 의혹이 부실한 회계 공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 확보 과정, 고(故) 김복동 할머니 장례비용 개인계좌 모금 등 30여년간 정의연 활동 전반을 아우르는 만큼, 이에 대한 세세한 해명을 ...

    한국경제 | 2020.05.29 11: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