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5,5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제유가 상승에 정유株 동반 강세

    ... 개선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유가가 오르면 정유사들은 미리 사둔 원유의 가치가 상승하는 재고평가이익으로 실적이 개선된다. 간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장보다 2.02달러(2.8%)_ 상승한 73.66달러에 마감됐다. 이란 대선에서 승리한 세예드 에브라함 라이시 당선인이 미국을 향해 날을 세우면서 핵 합의 복원 가능성이 불투명해진 결과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22 09:34 | 한경우

  • thumbnail
    백악관 "바이든 상대는 이란 대통령 아닌 최고지도자"

    이란 대통령 당선인, '바이든 만날 생각 없다' 발언에 응수 미국 백악관은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의 상대는 이란의 최고지도자라며 이란의 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이란의 대통령 당선인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바이든 대통령과 만날 생각이 없다고 밝힌 데 대한 반응을 묻는 말에 이같이 응수했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는 현재 이란과 외교적 관계나 ...

    한국경제 | 2021.06.22 04:38 | YONHAP

  • [뉴욕유가] 이란 핵협상 교착 가능성에 2.8%↑

    ... 가격은 전장보다 2.02달러(2.8%) 오른 배럴당 73.6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WTI 가격은 2018년 이후 최고치로 마감했다. 앞서 이란 대통령 선거에서는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라이시 당선인은 이날 첫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먼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깼기 때문에 이란은 미국을 믿지 않는다면서 "바이든 행정부도 핵 합의 의무 사항을 이행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라이시 당선인은 미국이 먼저 ...

    한국경제 | 2021.06.22 03:41 | YONHAP

  • thumbnail
    라이시 이란 대통령당선인 "미국 못믿어…바이든 만날 생각없다"(종합)

    첫 내·외신 기자회견서 밝혀…"미사일 프로그램은 협상 대상 아니야" 반체제 인사 숙청 관련 외신 질문에 "항상 인권 옹호했다" 반박 이란의 대통령 당선인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미국이 먼저 제재를 풀어야 하며 조 바이든 대통령과는 대화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라이시 당선인은 21일(현지시간) 당선 후 첫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대화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미국이 먼저 핵합의(JCPOA·포괄적 ...

    한국경제 | 2021.06.22 01:22 | YONHAP

  • thumbnail
    라이시 이란 대통령당선인 "바이든 만날 생각없다…제재 풀어야"

    첫 내·외신 기자회견서 밝혀…"미사일 프로그램은 협상 대상 아니야" 이란의 대통령 당선인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미국이 먼저 제재를 풀어야 하며 조 바이든 대통령과는 대화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라이시 당선인은 21일(현지시간) 당선 후 첫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대화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미국이 먼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깼기 때문에 이란은 미국을 믿지 않는다면서 "바이든 ...

    한국경제 | 2021.06.21 20:40 | YONHAP

  • thumbnail
    한·이란 상공회의소 회장 "라이시 방한 경험 양국에 도움 기대"

    ... 당선된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현 사법부 수장의 방한 경험이 한국과 이란의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탄하이 회장은 20일 온라인으로 열린 한·이란협회(이사장 천정배)와 한·이란 상공회의소의 세미나에서 "라이시 당선인이 한국을 방문한 적 있고 당시 기업도 찾았었다"라며 "한국에 대한 이해가 없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방한 경험이 이란과 한국의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라이시 당선인은 2009년 3월 ...

    한국경제 | 2021.06.21 14:07 | YONHAP

  • thumbnail
    트럼프의 '강펀치' 이란 보수파 집권 불렀다

    ... 테이블에 앉았던 로하니 정부는 미국의 제재로 인한 경제난과 민생고를 해결하지 못한 채 입지가 점점 줄어들었다. 이란 개혁파는 미국이 핵합의를 탈퇴하기 전으로 시간을 돌릴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보수성향 종교 세력이 라이시 당선인을 차기 대통령으로 만듦으로써 이를 거부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분석된다. 이란 헌법수호위원회는 대선 전 후보 7명을 확정하면서 유력 중도·개혁 성향 인사는 후보에서 배제해 라이시가 당선될 길을 열었다. 중도·개혁 성향 인사들이 후보에서 ...

    한국경제 | 2021.06.21 09:59 | YONHAP

  • thumbnail
    국제앰네스티 "이란 새 대통령, 반체제인사 대숙청…수사받아야"

    "재작년 반정부시위 때 당국 불법행위도 면책"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당선인이 과거 반(反)체제인사 대숙청을 주도했으니 범죄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국제인권단체가 주장했다. 국제앰네스티는 19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반인도범죄를 저지른 라이시 당선인은 수사받아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아녜스 칼라마르 앰네스티 사무총장은 "라이시 당선인이 살인과 고문, 강제실종과 같은 반인도 범죄에 대해 수사받는 대신 대통령직에 오르게 된 것은 이란에서 ...

    한국경제 | 2021.06.20 17:44 | YONHAP

  • thumbnail
    미국, 이란 대선 결과에 유감 표명…"공정선거 못 치러"

    ... 표현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이란인들은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 과정을 통해 지도자를 뽑을 권리를 거부당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AFP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강경보수 성향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당선인을 사실상 인정하지 않는 발언이라고 로이터는 풀이했다. 전날 시작한 이란 대선에서 라이시 당선인은 득표율 61.9%를 기록하며 압도적으로 승리했다. 그러나 투표율은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 치러진 대선 가운데 가장 낮은 48.8%로 ...

    한국경제 | 2021.06.20 08:58 | YONHAP

  • thumbnail
    이스라엘 "이란 대통령 당선인은 '도살자'…핵개발 전념할 것"

    이스라엘은 강경보수 성향의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당선인이 핵무기 개발에 전념할 것이라며 경계의 뜻을 나타냈다.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외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테헤란의 도살자'로 알려진 이란의 새 대통령은 이란인 수천 명의 죽음에 책임이 있다"며 "그는 이란 정권의 핵 야욕과 글로벌 테러에 전념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라이시 이란 대통령 당선인은 1988년 이란-이라크 전쟁 이후 당시 최고지도자였던 아야톨라 루홀라 ...

    한국경제 | 2021.06.20 03: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