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4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대선 TV토론] 결과에 승복? 바이든 "수용"…트럼프는 즉답 피해

    바이든 "내가 당선자 아니라도 결과 지지"…트럼프 "몇달간 결과 모를 수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29일(현지시간) 밤 첫 대선 TV토론에서 대선 결과 승복 문제를 놓고 상반된 태도를 보였다. 바이든 후보가 자신이 패배하더라도 승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기존의 '부정 선거', '사기투표' 주장을 이어가며 분명한 ...

    한국경제 | 2020.09.30 12:23 | YONHAP

  • thumbnail
    무덤 속에서 3연임 성공한 루마니아 시장…"진정한 지도자"(종합)

    선거 앞두고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64% 압도적 지지율 얻어 당선자 사망 상태여서 재선거 예정 루마니아의 한 소도시에서 선거를 열흘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시장이 주민들의 지지로 3연임에 성공했다. 28일(현지시간) AP통신, BBC 방송에 따르면 주민 3천여명의 루마니아 남부 데베셀루시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지난 17일 사망한 이온 알리만 시장이 전날 열린 선거에서 64%의 압도적인 득표율을 ...

    한국경제 | 2020.09.29 14:20 | YONHAP

  • thumbnail
    무덤 속에서 3연임 성공한 루마니아 시장…"진정한 지도자"

    선거 앞두고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64% 압도적 지지율 얻어 당선자 사망 상태여서 재선거 예정 루마니아의 한 소도시에서 선거를 열흘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시장이 주민들의 지지로 3연임에 성공했다. 28일(현지시간) AP통신, BBC 방송에 따르면 주민 3천여명의 루마니아 남부 데베셀루시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지난 17일 사망한 이온 알리만 시장이 전날 열린 선거에서 64%의 압도적인 득표율을 ...

    한국경제 | 2020.09.29 12:29 | YONHAP

  • thumbnail
    "펠로시 의장, 하원서 `대통령 당선인 결정' 상황에 대비"

    ... 보낸 서한에서 오는 11월 하원이 대통령 당선인을 결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일 가능성에 대비할 것을 요청했다. 경합 주에서의 선거 결과와 관련해 분쟁이 빚어지고 선거인단 투표에서 어느 후보도 유효 득표수를 얻지 못할 경우 하원이 당선자를 결정하는 '비상 선거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각 주를 대표하는 50명의 하원 대표들이 한표씩을 행사해 과반을 확보하는 후보가 대통령으로 결정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펠로시 의장은 보좌진과 함께 몇주 전부터 비상 ...

    한국경제 | 2020.09.28 16:1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이번 대선 재앙될지도…의회가 결정하면 내가 유리"

    대선 결과 불복 가능성을 시사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대선이 재앙일 수 있다면서 이번에는 연방의회에 의한 당선자 결정 시나리오를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해리스버그 공항에서의 유세에서 "11월 대선이 재앙이 될지도 모른다"며 "만약 대선 결과 결정이 의회에서 이뤄진다면 공화당에 유리하다"고 말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결과 결정이 대법원이나 의회로 가지 않았으면 한다"면서도 ...

    한국경제TV | 2020.09.27 20:46

  • thumbnail
    트럼프 "의회가 당선자 결정하는 상황 오면 내가 유리"

    ... 같이 언급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비상 선거 상황'을 암시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는 경합 주에서의 선거 결과를 둘러싸고 분쟁이 빚어져 선거인단 투표에서 어느 후보도 유효 득표수를 얻지 못할 경우 하원이 당선자를 결정하는 상황을 뜻한다. 이렇게 되면 각 주를 대표하는 50명의 하원 대표들이 한표씩을 행사해 과반을 확보하는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하원 분포가 26대 22쯤 된다"며 "한 ...

    한국경제 | 2020.09.27 20:08 | 박상용

  • thumbnail
    트럼프, 분쟁 염두뒀나…"의회가 당선자 결정시 내가 유리"

    NYT "분쟁으로 유효득표수 얻지못하는 비상상황 언급한듯" 대선 결과 불복 가능성을 시사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대선이 재앙일 수 있다면서 이번에는 연방의회에 의한 당선자 결정 시나리오를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해리스버그 공항에서의 유세에서 "11월 대선이 재앙이 될지도 모른다"며 "만약 대선 결과 결정이 의회에서 이뤄진다면 공화당에 유리하다"고 말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0.09.27 19:40 | YONHAP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아, - 박준(1983~)

    ...;도 있고, ‘아’의 쓰임은 상황에 따라 참 다양하기도 하지요. 그중에서도 이 시에서 반복되는, 양양에서 온 사람의 입버릇인 ‘아’는 참 선명하고도 재미있습니다. 말투와 입버릇은 그 사람의 발화를 고유하게 만들지요. 그렇게 우리는 서로에게 유일한 사람이 되지요. 그래서 지울 수 없고, 대체될 수 없고, 방점처럼 찍혀 두고두고 생각나고야 마는 존재가 되지요. 주민현 시인(2017 한경 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0.09.27 17:22

  • thumbnail
    CNN "트럼프, 긴즈버그 후임에 배럿 지명 의향"(종합)

    ... 훌륭한 인물이기는 하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의 후임은 차기 대통령이 지명해야 한다는 여론이 우세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 뉴스가 공동 조사한 결과 차기 대선 당선자가 후임을 지명해야 한다는 응답자가 57%인 반면, 트럼프 대통령이 해야 한다는 의견은 38%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조사 대상자의 61%가 후임 대법관 지명을 차기 대통령에게 넘겨야 한다고 응답했다. ...

    한국경제 | 2020.09.26 12:53 | YONHAP

  • "선거 전후 재산 급증 땐 선관위가 조사"

    ... 핵심 관계자는 25일 “최근 몇 차례 사례에서 보듯 공직선거 전후 후보자의 재산이 지나치게 큰 규모로 변동하는 경우가 있었다”며 “일정 규모 이상의 재산 변동이 있을 때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직권으로 당선자를 조사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해 공직선거법을 개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이 준비 중인 공직선거법 개정안에는 선관위에 재산 직권 조사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과 함께 국회의원이 후보 때 선관위에 신고한 재산 내용의 공개 ...

    한국경제 | 2020.09.25 19:27 | 김소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