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36,5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MZ세대' 총학생회장들…왜 스타트업 창업에 뛰어들었나 [긱스]

    ... 학생위원회에서도 장기간 활동했습니다. 2008년도 총학생회장에 출마한 것은 자연스러운 흐름이었습니다. 당시 전 대표가 만든 '실천 가능' 선본에는 100여 명의 학생이 모였습니다. 그는 운동권 4팀, 비권 1팀을 제치고 당선됐습니다. 임기 1년간 78개 공약을 모두 처리했다고 했습니다. 대부분이 학생 복지와 수업권에 관련된 내용이었습니다. 그는 "서울대의 재학생과 교직원, 교수 등을 포함하면 5만 명이고 이는 웬만한 군 단위에 육박한다"며 ...

    한국경제 | 2022.07.18 15:48 | 이시은

  • thumbnail
    홍준표 "윤핵관도 짜증나는데 무슨 개혁적 보수" 유승민 저격

    ... 촌놈이' 등등의 거친 표현은 삼가야 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저는 권 대표로부터 어떤 압력도 받은 적이 없다. 추천을 받았을 뿐"이라며 "대통령실을 1달 남짓 만에 새로 꾸려야 하는 당선인 비서실장 입장에서는 국민캠프 행정실, 당 사무처,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 인수위 행정실 그리고 인사혁신처로부터 다양한 추천을 받아 인선할 수 밖에 없는 현실적 어려움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

    한국경제 | 2022.07.18 10:23 | 이미나

  • thumbnail
    이원욱 "반명 단일화 공감대…'어대명'은 '어쩌면 이재명'으로 바뀔 것"

    ... 도전을 가장 강력하게 반대한 인물로 꼽힌다. 그는 지난달 2일 자신의 SNS에 “이재명 친구, 상처뿐인 영광! 축하합니다”라며 당의 6·1 지방선거 대패 속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이재명 의원을 비꼬기도 했다. 이 의원은 “지금 제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아주 많은 당권 후보들이 대부분 예비경선(컷오프) 이전에 단일화를 선언하겠다고 한다”며 “만일 이재명과 다른 후보와 일대일 ...

    한국경제 | 2022.07.18 09:44 | 오형주

  • [사설] 이재명 대표 출마 강행이 '독이 든 성배' 안 되려면

    ... 사법 리스크를 덮고 갈 수는 없다’는 말까지 나오는 마당이다. 이 의원은 대장동 개발 특혜, 변호사 비용 대납, 성남FC 불법 후원금, 부인의 법인카드 유용 등 의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의 대표 출마가 국회의원 당선에 이어 방탄복을 더 두껍게 하려는 의도라면 나라의 지도자가 되려는 사람으로서 떳떳하지 못한 일이다. 이 의원의 ‘팬덤정치’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다. 그를 지지하는 ‘개딸(개혁의 딸)’ ...

    한국경제 | 2022.07.17 17:10

  • thumbnail
    고장난 정무 기능…솔솔 부는 '인사쇄신론' [여기는 대통령실]

    ... 씌운다며 대수롭게 넘어가려하고 합니다. 이 건은 이전의 사적 채용 논란들과 확실히 다릅니다. 선거 과정에 우모씨가 후원금을 1000만원이나 납부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지방에 소재하는 32살의 젊은이가 이런 거금의 후원금을 당시엔 당선이 불확실한 대선 후보에게 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까요. 심지어 우씨의 아버지는 선거 당시 중립을 지켜야 할 강릉시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입니다. 우씨의 아버지가 아들을 위해 후원금을 대신 내줬고, 이런 대가로 대통령실에 공무원으로 ...

    한국경제 | 2022.07.17 10:05 | 좌동욱

  • thumbnail
    [책마을] 뉴욕 르네상스 만들어낸 '뉴욕 밖 주민들'

    ... 이들에 대한 차별은 크게 감소했다고 저자는 말한다. 다만 원서가 2013년에 나온 책이라는 걸 감안하고 읽어야 한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즈음에 나온 탓에 뉴욕의 풍경을 적지 않게 바꿔놓은 도널드 트럼프의 당선도, 코로나19 팬데믹 얘기도 담겨 있지 않다. 잠시 멈췄던 도시의 시간이 다시 흐르고 있는 만큼 이 책이 제시한 다양성과 젠트리파이어 등의 키워드는 다시 살아나고 있다. 다가올 뉴욕 역시 ‘아무도 모르는 뉴욕’이다. ...

    한국경제 | 2022.07.15 17:52 | 구은서

  • thumbnail
    "폭행·사기…지방선거 당선인 3명 중 1명꼴 전과"

    뺑소니, 상해, 주거 침입 폭행, 사기, 특수절도, 근로기준법 위반…. 조직폭력배의 전과가 아니다. 지난 1일 취임한 전국 자치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원들의 범죄 경력 중 일부다. 제8회 지방선거 당선인 3명 가운데 1명이 범죄 경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이번 지방선거 당선자를 분석한 결과 4102명 중 1341명(33%)이 범죄 전과가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국민의힘 소속 당선인 2131명 가운데 ...

    한국경제 | 2022.07.15 17:21 | 최세영

  • thumbnail
    [단독] 전직 마포구청장, 정청래 의원 보좌관 됐다

    ... "정책능력과 정무적 판단이 탁월한 만큼 수석 보좌관 자리를 맡아 지역과 의원실을 오가며 업무를 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유 보좌관은 1962년생으로, 재선 마포구의원과 서울시의원을 거쳐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마포구청장에 당선됐다. 지난달 펼쳐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는 재선에 도전했지만 46.78%를 득표해 박강수 구청장(48.74% 득표)에게 1.96%포인트 차이로 석패했다. 정청래 의원은 오는 8월 28일 예정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 ...

    한국경제 | 2022.07.15 15:39 | 전범진

  • thumbnail
    김기현 "이재명 사리사욕 대표 출마…민주당 리스크 될 것"

    ... 내팽개친 사리사욕일 뿐"이라고 저격했다. 이어 "'개딸'들 같은 광신도 그룹의 지지를 받아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이라고 하니 '방탄 대표’ 이 의원의 당선을 미리 축하는 드린다"면서도 "이 의원을 둘러싼 사법 리스크가 결국엔 민주당의 리스크로 돌아갈 것 같아 안타깝다"고 했다. 김 의원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당시 국민의힘 원내대표였던 저 김기현을 ...

    한국경제 | 2022.07.15 13:45 | 이동훈

  • thumbnail
    고민정, 尹 저격…"무엇 하나 제대로 돌아가는지 의문"

    ... "더불어민주당은 강한 야당으로서 앞장서겠다"면서 "단순히 야당이라는 이유로 현 정부 비난만 하는 것이 아닌 함께 힘써 대한민국을 지켜나가겠다"며 말했다. 그러면서 "저 또한 최고위원에 출마하게 되어 이 자리를 마지막으로 인사를 드리며, 당선된다면 최고위원의 일원으로서 대한민국의 미래비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d

    한국경제 | 2022.07.15 07:32 | 신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