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1-120 / 30,7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이재명 재판 "모두 법적 처벌하면 활발한 토론 어려워"

    ...명 경기도지사의 운명을 좌우할 대법원 선고가 16일 오후 2시부터 TV와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광역단체장 재판에 대한 결과를 생중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재명 지사는 그동안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는 무죄를,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대법원은 "토론회 발언을 모두 법적 처벌하면 활발한 토론이 어렵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6 14:12 | 김명일

  • thumbnail
    [속보]대법원 "후보자 토론회, 표현 명확성 한계 있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운명을 좌우할 대법원 선고가 16일 오후 2시부터 TV와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광역단체장 재판에 대한 결과를 생중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재명 지사는 그동안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는 무죄를,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대법원은 "후보자 토론회, 표현 명확성 차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6 14:09 | 김명일

  • thumbnail
    [속보] 이재명 재판 "선거 공정성 해치지 않는 한 선거운동 자유 보장해야"

    ... 운명을 좌우할 대법원 선고가 16일 오후 2시부터 TV와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광역단체장 재판에 대한 결과를 생중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재명 지사는 그동안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는 무죄를,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대법원은 "선거 공정성을 해치지 않는 한 선거운동의 자유는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 @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6 14:06 | 김명일

  • thumbnail
    [속보] '허위사실 공표' 이재명 지사 곧 선고…당선무효 갈림길

    [속보] '허위사실 공표' 이재명 지사 곧 선고…당선무효 갈림길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6 14:04 | 강경주

  • thumbnail
    [속보] 대법원, 이재명 판결 시작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운명을 좌우할 대법원 선고가 16일 오후 2시부터 TV와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광역단체장 재판에 대한 결과를 생중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재명 지사는 그동안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는 무죄를,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6 14:02 | 김명일

  • thumbnail
    박원순 조카 "유가족 가족장 원해…민주당의원 간청으로 변경"

    ... 눈치를 못 챘는지 납득이 안 간다"고 한탄했다. 오씨는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진상규명을 주장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난했다. 그는 진보신당 출신인 박 의원이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박 전 시장이 출마해 당선됐을 때 박 전 시장 캠프에 합류했다며 "대표적 박원순계로 분류된 박용진 의원이 지금은 목소리 높여서 박원순 진상규명을 하자고 한다"며 "진보신당에 비수를 꽂았듯이 박원순 등에 비수를 꽂았다"고 비판했다. ...

    한국경제 | 2020.07.16 10:58 | 안혜원

  • thumbnail
    이재명 정치생명 오늘 결정…유죄 인정시 '정치·경제적 사형'

    ... 좌우할 대법원 선고가 16일 오후 2시 TV와 유튜브로 생중계된다. 광역단체장 재판에 대한 결과를 생중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재명 지사는 그동안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는 무죄를,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친형 강제입원' 관련 허위사실 공표(공직선거법) 여부가 핵심 쟁점이다. 만약 대법원에서 원심대로 당선무효형이 확정되면 이재명 지사로선 '정치적 사형'을 선고받는 ...

    한국경제 | 2020.07.16 10:14 | 김명일

  • thumbnail
    이재명, 지사직 유지 여부 오늘 결정…최종 선고 TV 생중계

    ... 지방선거 당시 한 토론회에서 일부 사실을 말하지 않은 점이 허위사실유포 행위에 해당한다고 봤다. 1심과 2심은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허위사실 공표 혐의는 1심은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대법원이 원심 판결을 그대로 확정하면 이 지사는 지사직을 상실하게 된다. 당선무효형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면 지사직은 유지할 수 있다. 공직선거법상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을 받으면 당선 무효가 되고 ...

    한국경제 | 2020.07.16 07:09 | 차은지

  • thumbnail
    [모닝브리핑] '모더나·골드만삭스 효과' 美증시 상승…이재명 "운명의 날"

    ... 선고 대법원이 16일 오후 2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치생명이 걸린 상고심 선고를 내립니다. ‘친형 강제입원’ 관련 허위사실 공표 혐의를 받는 이재명 지사의 지사직 유지 여부에 대한 최종 결론입니다. 이재명 지사에게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뒤집을지가 관건입니다. 이날 대법원 선고는 TV와 유튜브로 생중계됩니다. 앞서 대법원 선고가 생중계된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이 유일했습니다. ◆ 文대통령 ...

    한국경제 | 2020.07.16 07:05 | 김봉구

  • thumbnail
    [오형규 칼럼] 서민을 더욱 서민답게

    ... ‘20년 집권’ 발언이 괜한 천기누설이 아니라는 것이다. 야당은 존재감 상실, 유력 대선잠룡은 여당 일색, 담론의 장(場)은 좌파 독무대인 데다 재난지원금 같은 도깨비방망이까지 쥐고 있어서다. “대통령 열 분 더 당선시켜야 한다”던 이 대표 바람처럼 50년까지는 몰라도 20년은 너끈할 것이란 얘기다. 아무리 그래도 경제가 엉망인데 정권이 지속될까. 빌 클린턴처럼 ‘문제는 경제야, 바보야’가 선거 철칙 아닌가. 이 ...

    한국경제 | 2020.07.15 18:11 | 오형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