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31-140 / 31,0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 6일 발표

    ... 떨어져서다. 정부는 지난 1일 내년도 555조원 규모 ‘슈퍼 예산안’을 발표한 데 이어 2일 2045년이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99%에 이를 것이란 장기재정전망을 내놓았다. 지난달 29일 당선된 이 대표는 후보 시절부터 “2차 긴급재난지원금은 선별 지급해야 한다”는 방침을 고수해왔다. 1일 이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차 추경과 2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에 합의했다. 당정은 사회적 ...

    한국경제 | 2020.09.03 17:29 | 구은서/조미현

  • thumbnail
    김종인 "국민의힘 내부서 대선 후보 나올 수 있을 것"

    ... 않겠느냐”며 “가급적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인물이 충분히 당내에서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당시 보궐선거에선 무소속이었던 박원순 후보가 박영선, 나경원 등 현역 의원들을 잇따라 물리치고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그는 당 안팎에서 거론되는 홍정욱 전 한나라당 의원에 대한 질문에도 “어떤 생각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고 했다. 좌동욱/성상훈 기자 leftki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03 17:27 | 좌동욱/성상훈

  • thumbnail
    "눈밖에 날라"…日정계 파벌들, 스가에 '충성 맹세' 잇따라

    ... 주도권 다툼에서 유리한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엿보이자 주요 3개 파벌이 손을 잡고 견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주요 언론에 분석에 따르면 스가는 당내 국회의원의 표 70% 이상, 총재 선거 전체 표의 절반 이상을 확보해 당선이 매우 유력한 상황이다. 외조부가 총리를 지냈고 외무상 경력의 부친 지역구를 물려받은 아베나 차기 총리 라이벌로 꼽히는 3대 세습 정치인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에 비하면 스가 장관은 속칭 '흙수저 정치인'으로 ...

    한국경제 | 2020.09.03 11:11 | 강경주

  • thumbnail
    [단독] 文 적극 지지층, 올들어 '이재명 지지' 대폭 늘었다

    ... 김 교수는 "노무현 대통령은 당시 범주류였지만 전임인 김대중 대통령을 무조건 추종하거나 따라가지 않고 철저하게 자기 색깔을 지켰다"며 "박근혜 대통령 역시 전임인 이명박 대통령과의 차별화를 통해 당선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냉정하게 말해서 전임 대통령과의 일체화를 통해 집권한 유일한 대통령은 노태우 대통령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준한 교수는 반면 "이 대표의 위기라고 보기 어렵다"고 ...

    한국경제 | 2020.09.03 11:07 | 조미현

  • thumbnail
    靑대변인 출신 권위 내려놓은 '김종인의 입' 김은혜 [김종인號 100일]

    ... 당의 요청에 분당으로 갔다. 상대는 현역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었다. 일각에선 김은혜 대변인의 승리를 이변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지난 총선 이후 국민의힘(당시 미래통합당)은 그야말로 위기 그 자체였다. 김은혜 대변인 역시 당선 이후 마냥 웃지만은 못했다. 그는 당선 직후 <한경닷컴> 과의 인터뷰에서 "당이 패배해 마음이 무겁다"는 말부터 앞세웠다. 당이 무너질 수도 있는 위기 국면에서 김종인 위원장이 등장했고 김은혜 대변인도 ...

    한국경제 | 2020.09.03 09:30 | 조준혁

  • thumbnail
    망원시장 간 이낙연 "쇼핑몰도 의무휴업 도입"

    ... 자리에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악화한 자영업자·소상공인의 민심을 달래기 위해 반(反)기업 카드를 꺼내 들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대표, 망원시장서 민생 챙기기 이 대표는 지난달 29일 당대표로 당선된 후 첫 민생현장 방문으로 망원시장을 찾았다. 이 대표는 “유통산업발전법을 이번에 빨리 처리하겠다”며 “국회 상임위원회가 가동될 것이고 민생과 관련된 것을 우선 처리한다는 원칙에 여야 간 견해차가 있을 수 ...

    한국경제 | 2020.09.02 19:19 | 김소현

  • thumbnail
    [편집국에서] '조국 흑서' 이후 더욱 불거지는 586 퇴진론

    ... 조국 흑서에 대해 “조 전 장관에 대한 공격이 문제가 있다고 보는 국민이 40%”라고 했던 ‘586 정치인’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9일 전당대회에서 1위 득표로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586 세대의 맏형 격인 같은 당 김부겸 의원은 당대표 선거운동 과정에서 ‘586이 현 2030세대의 호소와 의견 청취에 소홀한 것 아니냐’는 한 청년의 지적에 “청와대 청원을 올리고 댓글 몇 개 ...

    한국경제 | 2020.09.02 17:37 | 임도원

  • thumbnail
    "분수대에 죽은 사람 심장 있다"…오랜 '벨기에 괴담' 사실로

    ... 알코올로 가득 찬 병에 봉인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비드는 벨기에가 프랑스 식민지였던 1800∼1808년 베르비에 시장으로 재임하다가, 벨기에가 혁명을 통해 네덜란드로부터 독립한 1830년 또다시 베르비에 시장에 당선됐다. 그는 혁명 과정에서 훼손된 도시를 재건하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 당국은 다비드가 68세를 일기로 사망한 후 그를 기념물에 안치하기 위해 유족 동의를 얻고 그의 심장을 따로 보관했다. 이번에 발견된 심장 보관함은 ...

    한국경제 | 2020.09.02 17:24 | 이미경

  • thumbnail
    어차피 바이든?…JP모간 "트럼프 2기 대비해야"

    ... 더 나올 수 있다”며 “그런데도 투자자들은 바이든의 승리에 ‘베팅’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바이든의 승리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월가 분위기와는 정반대 의견이다. 콜라노비치는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주식시장 랠리와 코로나19 이후 증시의 빠른 반등을 정확히 예측해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그는 “미국 국민이 시위를 폭력적이라고 인식할 경우에는 민주당 지지에서 공화당 지지로 돌아서는 비율이 과거 5~10%포인트 ...

    한국경제 | 2020.09.02 17:23 | 이고운

  • thumbnail
    양향자, 삼성전자 주식 전량 매각

    ...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35년 동안 보유해 온 삼성전자 주식을 전량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 의원의 배우자도 함께 처분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의원 측이 부담한 양도소득세는 약 3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양 의원은 21대 총선에서 당선된 뒤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을 전부 매각했다고 2일 밝혔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달 28일 공개한 국회의원 재산공개 목록에 따르면 양 의원은 배우자와 함께 삼성전자 주식 2만7000주를 가지고 있었다. 현재 삼성전자 주가(2일 ...

    한국경제 | 2020.09.02 16:56 | 조미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