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41-150 / 36,7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천자 칼럼] 파렴치한 김원웅의 위선

    ... 민주당’에 입당, 1992년 국회의원(대전 대덕)이 됐다. 1997년엔 한나라당에 들어가 2000년 두 번째 금배지를 달았다. 2004년엔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3선 의원이 됐다. 2019년 3월엔 제21대 광복회장 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 그가 회장으로 있는 동안 광복회는 바람 잘 날이 없었다. 내로남불 언행과 종북론적인 발언으로 숱한 시비에 휘말렸다. “소련군은 해방군, 미군은 점령군” “백선엽은 사형감” &...

    한국경제 | 2022.08.21 17:24 | 이건호

  • [사설] 김은혜 신임 대통령 홍보수석이 해야 할 일

    ... 관련 등 대통령 의중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브리핑이 한둘 아니라는 지적도 받았다. 신임 김 수석은 언론계 경력에 청와대 대변인, 국회의원을 지내는 등 홍보수석으로 필요한 조건을 갖췄다. 국회의원 시절 ‘전투력’도 검증됐고, 윤석열 당선인 대변인도 지낸 만큼 대통령 국정 철학도 잘 알 것이다. 이전 홍보수석의 실패를 반면교사 삼아 이제부터 본선이란 각오로 임하길 바란다. 더 이상의 시행착오는 정권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

    한국경제 | 2022.08.21 17:23

  • thumbnail
    윤 대통령, 정책·홍보 라인 재정비…'윤심' 김은혜 전진 배치 [종합]

    ... 분"이라며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과 국정과제 운영에 있어서 국민과 언론에 제대로 된 정보를 전달하고 소통하는 적임자라 판단한다"라고 소개했다. 김 홍보수석은 대선 기간 윤석열캠프 공보단장,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첫 당선인 대변인 등을 역임한 대표적인 '윤심'(尹心)으로 통한다. MBC 기자·앵커 출신으로, 2008∼2010년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제2대변인 등을 지내기도 했다. 지난 6·1지방선거에서 ...

    한국경제 | 2022.08.21 15:54 | 강경주

  • thumbnail
    대통령실 개편…오늘 오후 홍보·정책수석 발표

    대통령실은 21일 오후 신임 홍보수석 등 구체적인 인적 개편안을 발표한다. 새 홍보수석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대변인을 맡았던 김은혜 전 국민의힘 의원이 유력하다. 신설되는 정책기획수석 자리에는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사실상 내정됐다. 신인호 전 2차장 사퇴로 공석인 국가안보실 2차장 인선 발표 가능성도 열려 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21 09:53 | 신현아

  • thumbnail
    경기도판 이준석 사건…경기 국힘 대표 불신임안 공방 [경기도는 지금]

    ... 의원 수 156명인 도의회는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78명씩 양분했다. 지난 9일 의장 선거에서 국민의힘에서 5명 이상의 '반란표'가 나오면서 민주당 염종현 의원이 국민의힘 김규창 의원을 83표 대 71표로 누르고 당선됐다. 이에 대해 45명의 도의회 국민의힘 초재선 의원들은 추진단을 꾸리고 "곽 대표는 민주당에 의장직을 헌납하다시피한 무능력한 리더십을 보였다"며 곽 대표를 포함한 대표단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불신임안 의결을 ...

    한국경제 | 2022.08.19 10:43 | 김대훈

  • thumbnail
    北 김여정 "'담대한 구상' 어리석음의 극치…尹 상대하지 않을 것" [종합]

    ... "남조선 당국의 대북정책을 평하기에 앞서 우리는 윤석열 그 인간 자체가 싫다"면서 "제발 좀 서로 의식하지 말며 살았으면 하는 것이 간절한 소원"이라고 했다. 또한 "정녕 대통령으로 당선시킬 인물이 저 윤 아무개밖에 없었는가"라며 "소위 대통령이라는 자가 나서서 한다는 마디마디의 그 엉망 같은 말들을 듣고 앉아있자니 참으로 그쪽 동네 세상이 신기해 보일 따름"이라고도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2.08.19 09:28 | 홍민성

  • thumbnail
    [고두현의 아침 시편] 양반들의 존경을 받은 '노비 시인' 정초부

    ... 이름이 없어 김홍도의 시로 잘못 알려지기도 했지요. 봄날 오후의 고즈넉한 한강 풍경이 한 폭의 그림 같습니다. 슬픔을 속으로 삭인 뒤에 나오는 담백한 감흥이 절제미의 진수를 보여준 사례이기도 하지요. ■ 고두현 시인·한국경제 논설위원 : 199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늦게 온 소포』, 『물미해안에서 보내는 편지』, 『달의 뒷면을 보다』 등 출간. 시와시학 젊은시인상 등 수상. 고두현 논설위원 kd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19 06:20 | 고두현

  • thumbnail
    김태미 美 어바인 시의원 "한인사회는 한국의 해외자산…美 주류 진입 도와야죠"

    ... 자산’이 되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1970년 한국에서 태어난 지 1년 만에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한 이민 1.5세대다. 2020년 어바인시 시의원 선거에서 14명의 후보 가운데 최다 득표로 당선했다.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재외동포재단 주최로 열린 ‘세계한인정치인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생애 세 번째로 한국을 방문했다. 김 의원은 20년에 걸쳐 PWC, VM웨어, CA테크놀로지 등 미국 기업의 ...

    한국경제 | 2022.08.18 17:55 | 전범진

  • thumbnail
    한인 첫 뉴욕 시의원 린다 이 "한인 위상 높이는 역할하겠다"

    ... ‘K컬처’의 영향도 많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제8차 세계한인정치인 포럼’에 참가한 그는 뉴욕에서 태어나 자란 한인 2세다. 지난해 치러진 뉴욕시 시의원 선거에서 63% 득표율로 당선했다. 1975년 미국으로 이민 간 이종범·정계순 씨 사이에서 차녀로 태어난 그는 현재 시의회 36개 상임위원회 가운데 ‘정신건강·발달장애 및 중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

    한국경제 | 2022.08.18 17:53 | 전범진

  • thumbnail
    [이 아침의 문장] "남을 비판하고 싶을 때면 언제나 이 점을 명심해라."

    ... 살고 있는 듯하다. 마치 표적이 주어지면 자동으로 미사일을 발사하도록 명령어가 입력된 로봇처럼. 그렇다면 그 입력은 누가 한 걸까? 어떤 일이 벌어지면 그에 대한 평가도 판단도 비판도 너무 빠르다. 많은 종류의 혐오 문제는 이런 ‘판단을 유보하는 버릇’을 조금만 길러도 많이 해결되지 않을까. 삶의 근간을 다질 충고를 해줄 아버지가 없는 시대에서 고전의 첫 페이지를 되새겨본다. 소설가 정대건(2020 한경 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2.08.18 1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