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51-160 / 33,7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젠더 갈등' 늪에 빠진 대한민국

    ... 책임을 추궁당하고 있다. 특히 소비자와 직접 접촉하는 B2C 기업들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 남녀는 각각 자신들의 이해관계를 관철하기 위해 정치적으로도 뭉치고 있다. “지난 4·7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고, ‘0선 중진’ 이준석이 제1야당 대표가 된 데는 ‘문재인 정부의 친여성주의에 피해를 봤다’고 생각하는 ‘이대남(20대 남성)’의 결집이 영향을 미쳤다”는 ...

    한국경제 | 2021.06.22 17:41 | 양길성/김남영

  • thumbnail
    "선생님 페미죠?" "기업 광고에 남혐"…지역·세대 갈등보다 무섭다

    ... 않을까’ 하며 위축돼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정치 세력화하는 남녀 남성·여성은 자신들의 입장을 관철시키기 위해 정치적으로 결집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정치권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이준석 당대표의 당선이 이대남의 몰아주기에 일부 영향을 받았음을 부정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20대 이하 남성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에게 72.5%,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22.2% 지지를 보냈다. 최근 ...

    한국경제 | 2021.06.22 17:27 | 양길성/김남영

  • thumbnail
    '청담 굿바이, 강남역에서 만나요'…고가 부동산시장 중심 이동

    ... 올림픽대로, 경부고속도로 등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강남역 삼성타운을 비롯해 테헤란로와 서초 법조타운 등 강남 주요 지역 접근성이 뛰어나고,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 쇼핑 시설은 물론 국립도서관과 예술의전당 등 문화 시설도 풍부하다. 신분당선과 2호선이 지나는 더블 역세권인 강남역이 도보 5분 이내에 위치해 교통 여건역시 뛰어나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강남에서 신사까지 연결하는 신분당선 연장선 1단계 구간이 오는 2022년 개통 예정이다. 또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

    한국경제 | 2021.06.22 15:38

  • thumbnail
    美 플로리다 주지사, 트럼프 제치고 대선주자로 급부상

    ... 22%로 2위에 올랐다. 이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하지 않을 경우 드샌티스가 강력한 공화당 대권 주자로 부상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드샌티스는 2013년부터 연방 하원의원을 지내다 2018년 11월 중간선거 때 플로리다 주지사에 당선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해온 강경 보수파로 코로나19 대유행 때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완화해 논란이 됐고, 투표권 제한을 추진해 민주당과 갈등을 빚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한국경제 | 2021.06.22 13:32 | 주용석

  • thumbnail
    화성봉담 랜드마크 '봉담자이 프라이드시티', 1순위 청약에서 최고 91대 1 기록

    ... 단지 주변으로 다양한 교통망도 잘 갖춰져 있다. 인근으로 비봉~매송간 도시고속도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송산~봉담(예정)~동탄), 서해안고속도로, 수원광명간고속도로 등의 광역도로망이 있다. 또 반경 약 3㎞ 거리에 수인분당선 어천역이 있다. 어천역은 인천발 KTX 직결사업(2024년 완공 예정)을 통해 KTX 환승역으로 개발될 예정에 있다. 여기에 ‘신분당선 호매실~봉담’ 연장 노선도 호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월 ‘제4차 ...

    한국경제 | 2021.06.22 09:58 | 김진수

  • 이란, 강경보수 대통령 당선…핵합의 복원에 청신호? [김리안의 중동은지금]

    이란 대통령 선거에서 강경 보수 성향의 성직자 출신 후보가 당선된 게 오히려 이란과 미국 간 진행 중인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0일 뉴욕타임스(NYT) 등은 "이란과 JCPOA 복원 협상을 추진하고 있는 조 바이든 미 정부에는 이란의 강경 보수 성향 대통령 당선이 오히려 짧은 천재일우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전날 이란 내무부는 세예드 에브라힘 ...

    한국경제 | 2021.06.22 05:00 | 김리안

  • thumbnail
    [애널리스트 칼럼] ESG로 몰리는 자금…블랙록ETF 주목

    국내에서도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졌다. 코로나19 이후 정부 지출이 늘어나는 과정에서 전세계적으로 친환경 정책을 추진하고 있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당선되면서 정책 모멘텀을 키웠다. 이 외에도 지난 3월 유럽의 지속가능금융공시제도(SFDR) 1차 규정 발효, 주요 7개국(G7)에서의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 협의체(TCFD) 지지 선언 등 ESG를 금융 제도권 안으로 집어넣기 위한 시도가 ...

    한국경제 | 2021.06.21 10:38

  • thumbnail
    아시아인 첫 뉴욕 시장 노리는 앤드루 양 "형수가 한국인"

    ... 후보는 뉴욕시 인구의 15%를 차지하는 아시아계 커뮤니티가 비영리단체 지원 예산의 1.5%만을 지원받고, 51명의 시의원 중 단 2명만을 배출했다는 사례를 들어 '아시아계 홀대'를 부각하기도 했다. 양 후보는 당선될 경우 한국계 사업가들을 비롯해 코로나19 피해가 컸던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수억 달러를 투자하겠다는 공약도 내놨다. 양 후보는 "뉴욕시와 한국 사이에 강한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면서 독립 국가로 가정할 경우 세계 ...

    한국경제 | 2021.06.20 18:45 | 배태웅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미음의 마음 - 윤지양(1992~)

    ... 수 있다는데, 그러한 이유로 육상 경기에서는 선수가 손에 쥔 것이 없는지 확인한다던 설이 문득 떠오릅니다. 선수는 손에 아무것도 쥐지 않고 다만 무언가를 쥔 듯이 단단히 달려 갈 테지만 그의 손은 걸음에 비해 가벼울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빈손은 세상에서 가장 무거울 수 있다는 생각, 누군가에게 건넨 손이 그가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안식처가 될 수 있다면 벽돌쯤이야 얼마든지 쌓아올릴 수 있을 테지요. 이서하 시인(2016 한경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1.06.20 18:09

  • thumbnail
    [데스크 칼럼] 어덜트 슈퍼비전의 시대

    ... 전쟁이라는 말이 익숙한 용어가 됐다. 회사에서는 젊은 직원들과 꼰대들 사이에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끊이지 않는다. 정치권에는 젊은 정치 바람이 불고 있다. 하지만 젊은 정치에서도 어덜트 슈퍼비전은 중요하다. 빌 클린턴은 대통령 당선 직후 워싱턴에 물들지 않은 젊은 참모를 대거 기용했지만 의료보험 법제화 등에서 큰 실패를 맛봤다. 이후 경험 많은 하원의원 출신 리언 패네타를 비서실장으로 영입해 혈기 넘치는 참모들을 지휘하게 하며 정권을 안정시켰다. 재선으로 가는 ...

    한국경제 | 2021.06.20 16:55 | 김용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