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61-170 / 33,7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란 대통령에 '강경 보수' 라이시…중동 불안 가중되나

    이란 대통령 선거에서 강경 보수 성향의 성직자 출신 후보가 당선됐다. 미국으로부터 제재받은 이력이 있는 반미 성향 인사가 이란 대통령이 되면서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도가 높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란 내무부는 대선에서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후보(60·사진)가 1792만여 표(약 61.9%)를 얻어 당선됐다고 1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전날 치러진 대선에서 라이시는 2위인 혁명수비대 출신 모센 레자에이(341만여 표·약 ...

    한국경제 | 2021.06.20 16:53 | 이고운

  • thumbnail
    윤석열이 '이준석 밴드왜건' 탑승에 주저하는 이유 [홍영식의 정치판]

    “변화에 대한 이 거친 생각들, 그걸 바라보는 전통적 당원들의 불안한 눈빛, 그리고 그걸 지켜보는 국민들….”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6월 11일 당선 수락 연설을 하면서 한 말이다. 36세의 제1 야당 대표를 향한 불안한 시선을 의식한 것이다. 가수 임재범 씨의 노래 ‘너를 위해’ 가사를 인용한 것으로, 정치 초년병인 자신을 향한 기대와 불안을 갖고 있다는 것을 충분히 알고 있고 걱정하지 ...

    한국경제 | 2021.06.20 14:39 | 홍영식

  • thumbnail
    김근식, 윤석열·최재형 견제하는 조국에 "황운하·이수진부터…"

    ... 경찰청장, 국가수사본부장 등도 퇴직 후 90일이면 출마 할 수 있다. 이래도 되는 것일까? 출마가 이렇게 쉽게 허용되면, 재직 시 판단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어느 당으로 출마할 것인지, 어느 정치 세력과 손잡을 것인지 궁리하며 업무를 하고 결정을 할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라고 적었다. 민주당 황운하 의원은 대전경찰청장에서 의원에 당선됐으며 이수진 의원은 판사 출신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20 10:50 | 이미나

  • thumbnail
    [속보] 이란 국영방송 "대선서 강경보수 라이시 당선"

    이란 국영방송 "대선서 강경보수 라이시 당선"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9 16:04 | 안혜원

  • thumbnail
    與, 틱톡에 롤린까지 췄지만…20대 국힘으로 돌아섰다 [신현보의 딥데이터]

    ... 앞서 6월 1주차 여론조사에서도 국민의힘은 20대 지지율 23%를 기록해 민주당(21%) 보다 높았으나 오차범위 내 우위였다. 20대 정당 지지율이 국민의힘 쪽으로 기운 데는 크게 두 가지 요인이 있다. 첫째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당선이다. 이 대표는 11일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합산 득표율 42%로 당 대표로 선출됐다. 이로써 이 대표는 국내 헌정 사상 최초의 30대 원내 교섭단체 대표가 됐다. 조국 사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부동산 투기 의혹 사태 ...

    한국경제 | 2021.06.19 15:52 | 신현보

  • thumbnail
    문재인 대통령, 다음주 이준석 대표 만날 듯

    ... 곧 되지 않겠느냐.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박 수석은 “대통령이 얼마 전에 제안한 여·야·정 대표 상설협의체가 가동될 이유가 두 가지 있다”며 “이 대표 당선을 축하하는 의미가 있겠고, 해외 순방 성과를 이 대표에게 설명하고 어떻게 뒷받침할 것인가를 논의할 명분이 있기 때문에 실무적으로 회담 자리를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

    한국경제 | 2021.06.18 17:04 | 임도원

  • thumbnail
    문 대통령-이준석, 이르면 다음주에 만난다

    ... 대통령이 만나는 자리는 언제쯤이겠느냐'는 질문에 "아마 곧 될 것"이라고 답했다. 박 수석은 "대통령이 얼마전에 제안한 여야정 상설협의체가 가동될 이유가 두가지가 있다"며 "이준석 대표 당선을 축하하는 의미가 있고 순방 성과를 설명하고 어떻게 뒷받침할 것인가를 논의하는 명분이 있기 때문에 실무적으로 회담 자리를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르면 다음주에 만나느냐'는 ...

    한국경제 | 2021.06.18 14:50 | 임도원

  • thumbnail
    "감옥서 날 보고 위안됐길" 朴 조롱 논란에 해명 나선 이준석

    ... 발언 원문은 "내가 당대표로서 성공해 그분(박 전 대통령)이 '인재 영입 잘했구나, 사람 보는 눈이 있었구나' 평가를 받게 하고 싶다"며 "가끔 그분이 궁금하다. 감옥에서 제가 당대표 된 걸 보시긴 한 건지…"이다. 자신의 대표 당선으로 박 전 대통령이 '사람 보는 눈이 있었구나'라는 평가를 받게 됐다는 취지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8 07:11 | 김명일

  • [고두현의 아침 시편] 싸우지 않고 이기는 목계(木鷄)의 비밀

    ... 글자에 함몰되지 않고 그 이면에 담긴 세상의 근본 이치를 꿰뚫은 덕이지요. 정보의 홍수 속에서 텍스트나 데이터에 휘둘리기 쉬운 요즘, ‘목계 정신’으로 내면의 힘을 기르는 지혜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게 아닌가 싶습니다. ■ 고두현 시인·한국경제 논설위원 : 199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늦게 온 소포』, 『물미해안에서 보내는 편지』, 『달의 뒷면을 보다』 등 출간. 시와시학 젊은시인상 등 수상.

    한국경제 | 2021.06.18 06:00 | 고두현

  • thumbnail
    "강한 대한민국의 경제대통령"…정세균 '與 빅3' 중 첫 대선출마

    ... 했다. 캠프 관계자는 “대기업 임금 동결 등은 논쟁적인 공약인데, 후보(정 전 총리) 의지가 굉장히 강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출마 선언문을 읽기에 앞서 청년들과 토크콘서트 형식의 사전 행사를 했다. 한 30대 직장인이 “젊은 정치 돌풍이 부는데 후보 중 가장 나이가 많을 것 같다”고 하자 정 전 총리는 “김대중 전 대통령도 당선 때 저보다 연세가 많았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한국경제 | 2021.06.17 17:32 | 고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