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61-170 / 30,7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성추행 고소 후 잠적…박원순 실종에 '안이박김'설 재조명

    ... 발언했다. 당시 조원진 의원의 '안이박김' 발언에서 '김'이 김경수 지사냐, 김부겸 전 의원이냐를 두고 설왕설래가 있었다. 현재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미투 사건으로 수감 중이고, 이재명 경기지사는 당선 무효 가능성이 남아있다. 김경수 경남지사 역시 드루킹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여기에 박원순 시장마저 미투 사건에 휘말리면서 언급된 '안이박김'이 모두 수난을 당하게 된 것이다. 박원순 시장의 여비서 A씨는 ...

    한국경제 | 2020.07.09 23:27 | 김명일

  • thumbnail
    박원순 생사불명 와중에 선물 자랑 포스팅한 추미애

    ... 대권 주자였던 박원순 시장의 실종 사건은 CNN 등 외신들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잇따라 보도했다. 폭스뉴스는 박원순 시장에 대해 "오랜 기간 시민 운동가이자 인권 변호사였다"며 "2011년 서울시장에 당선된 뒤 지난해 6월 세 번째 시장에 당선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문재인 민주당의 일원으로, 진보 진영에선 2022년 유망한 대통령 후보로 고려돼왔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현재 수색 인력 ...

    한국경제 | 2020.07.09 22:57 | 김명일

  • thumbnail
    여비서 "그동안 박원순 두려워 신고 못해…피해자 다수"

    ... 대권 주자였던 박원순 시장의 실종 사건은 CNN 등 외신들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잇따라 보도했다. 폭스뉴스는 박원순 시장에 대해 "오랜 기간 시민 운동가이자 인권 변호사였다"며 "2011년 서울시장에 당선된 뒤 지난해 6월 세 번째 시장에 당선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문재인 민주당의 일원으로, 진보 진영에선 2022년 유망한 대통령 후보로 고려돼왔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현재 수색 인력 ...

    한국경제 | 2020.07.09 22:10 | 김명일

  • thumbnail
    미투 신고 직후 실종된 박원순…경찰 "700여명 투입해 수색중"

    ... 대권 주자였던 박원순 시장의 실종 사건은 CNN 등 외신들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잇따라 보도했다. 폭스뉴스는 박원순 시장에 대해 "오랜 기간 시민 운동가이자 인권 변호사였다"며 "2011년 서울시장에 당선된 뒤 지난해 6월 세 번째 시장에 당선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문재인 민주당의 일원으로, 진보 진영에선 2022년 유망한 대통령 후보로 고려돼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권에선 성추문이 ...

    한국경제 | 2020.07.09 21:42 | 김명일

  • thumbnail
    [속보] CNN·폭스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사건 보도

    ... "박원순 시장의 딸이 실종신고를 하면서 경찰이 현재 박 시장을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폴스뉴스는 박 시장에 대해 "오랜 기간 시민 운동가이자 인권 변호사였다"며 "2011년 서울 시장에 당선된 뒤 지난해 6월 세 번째 시장에 당선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문재인 민주당의 일원으로, 진보 진영에선 2022년 유망한 대통령 후보로 고려돼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시장의 딸은 ...

    한국경제 | 2020.07.09 21:29 | 고은빛

  • thumbnail
    '기사회생' 은수미…대법서 성남시장직 유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당선무효 위기에 놓였던 은수미 성남시장(사진)이 시장직을 유지하게 됐다. 대법원 제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9일 은 시장에 대한 상고심 선고기일에서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한다”고 판결했다. 은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약 1년 동안 정치활동을 위해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모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라는 회사에서 수십 차례 차량 및 운전기사를 제공받은 ...

    한국경제 | 2020.07.09 17:55 | 남정민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매각 작업 더뎠던 두산건설, 대우산업개발에 팔린다

    ... 1960년 설립된 동산토건을 모태로 한 회사로 2011년부터 일산 위브더제니스 등 대형 분양사업의 잇따른 실패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청라국제업무타운, 광교파워센타, 상암DMC 등의 초대형 공모형PF 사업에 참여해 손실을 본 데 이어 신분당선 민자사업 등에서도 손실이 이어졌다. 두산그룹은 그동안 두산중공업의 배열회수보일러(HRSG) 사업부 등 계열사 알짜 사업부를 양도하거나, 유상증자를 실시하는 등 2조원 가량의 자금을 투입했으나 두산건설 살리기에 실패했다. 결국 두산건설은 ...

    마켓인사이트 | 2020.07.09 16:22

  • thumbnail
    박원순 "강남 개발이익 공유"…민주당 강남구청장도 "뜬금없다"

    ... 아니고, 벌써 몇 년 전에 제기된 것이다. 이것을 지금 들고나오는 것은 정치적 의도 외에 뭐가 있겠나"라고 물었다. 정순균 구청장은 박원순 시장과 같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1995년 지방자치 시행 이후 최초로 강남에서 당선된 민주당 소속 구청장이다. 정순균 구청장은 "각을 세우려는 것이 아니라 할 말은 해야 하기 때문"이라며 "만약 국토교통부가 공공기여금을 나눠 써야 한다는 취지로 법을 개정한다면 반대는 안 하겠지만, 지금 이 문제를 ...

    한국경제 | 2020.07.09 11:13 | 김명일

  • thumbnail
    은수미, 시장직 유지…대법 "벌금 증액 위법, 파기환송"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아 당선무효 위기에 놓였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시장직을 유지하게 됐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직을 잃게 된다. 은 시장은 1심서 벌금 90만원, 2심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는데 대법원은 2심이 옳지 않다며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제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9일 은 시장에 대한 상고심 선고기일에서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

    한국경제 | 2020.07.09 10:51 | 남정민

  • thumbnail
    [속보] 대법, '정치자금법 위반' 은수미 파기환송…"원심판결 위법"

    ... 기소된 은수미 성남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은 시장은 조직폭력배 출신이 대표인 기업으로부터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심에선 당선무효형을 선고 받았으니 이날 대법원의 판결로 일단 시장직을 유지하게 됐다. 재판부는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고 판시했다. 은 시장은 ...

    한국경제 | 2020.07.09 10:33 | 신용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