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8911-18920 / 36,5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사이슈 찬반토론] 기초 연금 확대 바람직 할까요

    ... 65세 이상 노인들에게 지급하는 기초노령연금의 수령 대상과 금액을 확대하는 것을 둘러싸고 찬반 논란이 뜨겁다. 현재 기초노령연금은 65세 이상 중 소득 하위 70%(약 405만명)에 월 9만7100원을 지급하고 있다. 문제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 선거 공약으로 기초노령연금을 기초연금으로 개편해 65세 이상 전원에게 지급하고 금액도 20만원으로 늘리겠다고 약속한데서 시작됐다. 이런 공약을 그대로 지켜야 하는가를 둘러싸고 새누리당 내에서조차 의견이 갈리고 있다. 재벌 그룹 ...

    한국경제 | 2013.01.18 15:43 | 로컬편집기사

  • 박근혜 당선인 "복지공약 지켜야"

    재정 한계를 이유로 새누리당 일각에서도 제기하고 있는 '대선 공약 수정론'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정면으로 제동을 걸고 나섰다. 진영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부위원장도 “공약을 지키는 게 신뢰사회”라고 못박았다. 하지만 재정학회 등 전문가들이 현실적으로 대선 공약 이행이 불가능하다며 당선인 측에 유연한 태도를 촉구하고 나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A3면 박 당선인은 17~18일 이틀에 걸쳐 대선 기간 각 지역의 선거운동을 총괄한 새누리당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조일훈

  • thumbnail
    당선인, 中특사 김무성 만나 강조 "北변화 위한 中역할 중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18일 “북한에 대한 우리의 목표는 세계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북한이 변화해 나가는 것이 가장 핵심”이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서울 통의동 당선인 집무실에서 김무성 전 중앙선대위총괄본부장 등 중국에 파견되는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해 변화해 나갈 수 있도록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중국 지도부에 잘 설명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당선인은 “북한 핵은 용납할 수 없고 추가 도발에는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홍영식

  • thumbnail
    박근혜 대통령 당선 한달 행보로 본 '5대 코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19일로 당선이 확정된 지 한 달이 된다. 역대 당선인들의 행보와 비교해보면 누구보다 조용한 한 달이었다. 박 당선인의 한 달 행보는 보안(인수위 운영)-중기 강화(경제)-측근 배제(인사)-외교 주력(대외 행보)-현장 방문(민생) 등 5대 코드로 요약할 수 있다. 박 당선인은 경복궁 근처인 서울 통의동에 집무실이 마련돼 있지만, 자주 이용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식적인 행사가 있을 때 집무실을 이용한다. 삼청동 인수위원회에는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김재후

  • 당선인 "북한의 책임있는 변화 유도가 대북 목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18일 "북한이 세계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변화해 나가는 것이 우리의 대북 목표"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후 서울 통의동 당선인 집무실에서 김무성 전 중앙선대위 총괄본부장 등 중국에 파견되는 특사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해 변화해 나갈 수 있도록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중국 지도부에 잘 설명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북한 핵은 용납할 수 없고 추가 도발에는 단호하게 대응하겠지만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kmk

  • thumbnail
    '불통 인수위' 스킨십 나섰지만…민감 질문엔 "당선인께…"

    ... 어디에 방점을 두느냐'는 질문에 “당신이라면 어디에 두겠느냐”고 되물었고, 취재진이 '통합'이라고 답하자 “나도 그거 비슷한데…”라고 말했다. 이어 '총리가 통합이라면 경제부총리는 실무형이냐'고 묻자 “그걸 내가 어떻게 아느냐”며 “당선인에게 물어봐야지… 인수위원장 일 하기도 골치가 아프다”고 피해갔다. 또 “난 대답하기 곤란한 질문은 들리지가 않는다”며 웃었다. 진 부위원장 역시 “(인선은) 내가 말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 당선인이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이현진

  • 논란에 휩싸인 '박근혜 공약'…막판 급조한게 화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들은 공통점이 있다. 한결같이 선거 막판에 급조됐다는 점이다. 선거에서 이기기 위해 면밀히 따지지 않고 내놓은 '선심성 공약'이 선거가 끝난 뒤 박 당선인의 행보에 장애물로 등장한 형국이다. 대표적인 급조 공약은 기초연금제도 도입과 사병 복무기간 18개월 단축이다. 두 공약 모두 박 당선인과 새누리당이 애초 발표한 공약이 아니다. 지난해 11월23일 안철수 전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대통령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김주완

  • 진영 인수위 부위원장 "4대강 감사 지적사항 세심히 살펴야"

    ...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 정부 임기 내 열리는 마지막 고위당정협의회인 이날 감사원의 4대강 부실 감사에 대한 대책, 환율, 물가 등 다양한 정책이 논의됐다. 진 부위원장은 인수위 정부조직개편안에 대한 당 일각의 반대기류에 대해서는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개편안이 변경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미 결정됐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그리고 당선인의 뜻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 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kmk

  • 美 자동차업계, 일본 '엔저 정책'으로 위기

    ... 정부는 일본이 이를 바로잡지 않으면 상응하는 보복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하라"고 촉구했다. 엔화 가치는 아베 신조 총리의 무제한 금융완화 정책에 대한 기대로 주요 통화에 대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아베 총리가 자민당 총재에 당선된 지난 해 9월26일 엔화는 달러당 77.91엔에서 이달 중순까지 약 13% 급락했다. 엔화는 이날 도쿄 외환시장에서 오후 4시 현재 달러당 전일 대비 1.45엔 급락한 90.05엔에 거래됐다. 엔화 가치가 달러당 90엔 선까지 하락한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kmk

  • 대교협 "대학업무 교육부에 남겨둬야"…인수위에 건의문 전달

    ... 나눠주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대교협은 이날 건의문에서 “국내 대학의 가장 근본적인 기능은 교육인 만큼 대학 업무가 교육이 아닌 다른 부처로 이관될 경우 90%가 넘는 교육 중심 대학에 대한 관리와 육성이 어려워질 수 있다”며 “특히 다수의 지역 대학을 지원하는 정책이 축소 또는 사라질 수도 있기 때문에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지역대학 육성 공약과도 배치된다”며 대학 업무 이전을 반대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강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