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8951-18960 / 36,5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커피 한잔 2만원인데도 여자들 '북적북적' 왜?

    ... 많이 목격된다. 비싼 커피는 2만원 짜리도 있다. 이곳의 특징은 테라스들이 즐비해 유럽풍을 느끼게 한다는데 있다. 따라서 상가마다 독특한 디자인의 형태와 조명들이 어우러져 시선을 잡아끈다. 얼마 전 강남역을 시종점으로 한 신분당선이 개통되면서 이곳 상권이 강남으로 빠져 나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지만 의외로 그 영향이 없다는 것이 이곳 상가들과 부동산들의 설명이다. 강남으로 나가는 인구 대신 강남에서도 분당으로 쉽게 올 수 있는 인구를 감안하면 마찬가지라는 ...

    한국경제 | 2013.01.19 00:00 | genie

  • thumbnail
    [Cover Story] 보호막 벗는 게 무서워! 개인도 기업도 '그냥 이대로…'

    ... 때는 부모님의 영향력이 가장 크다'(19.8%), '부모님의 뜻을 좀처럼 거스르지 않는다'(17.8%), '부모님을 떠나 사는 것이 왠지 두렵고 싫다'(16.4%) 등의 순이었다. #중소기업이 좋다는 아이러니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최근 중소기업이 중견기업으로 분류되지 않으려는 이유를 한마디로 '피터팬 신드롬'이라고 지적했다. 중소기업이 중견기업으로 분류되면 그만큼 기업이 자본금이나 고용면에서 성장했다는 의미이지만 성장의 대가로 치러야 하는 '보호막 ...

    한국경제 | 2013.01.18 16:06 | 신동열

  • thumbnail
    [시사이슈 찬반토론] 기초 연금 확대 바람직 할까요

    ... 65세 이상 노인들에게 지급하는 기초노령연금의 수령 대상과 금액을 확대하는 것을 둘러싸고 찬반 논란이 뜨겁다. 현재 기초노령연금은 65세 이상 중 소득 하위 70%(약 405만명)에 월 9만7100원을 지급하고 있다. 문제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 선거 공약으로 기초노령연금을 기초연금으로 개편해 65세 이상 전원에게 지급하고 금액도 20만원으로 늘리겠다고 약속한데서 시작됐다. 이런 공약을 그대로 지켜야 하는가를 둘러싸고 새누리당 내에서조차 의견이 갈리고 있다. 재벌 그룹 ...

    한국경제 | 2013.01.18 15:43 | 로컬편집기사

  • 당선인 "북한의 책임있는 변화 유도가 대북 목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18일 "북한이 세계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변화해 나가는 것이 우리의 대북 목표"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후 서울 통의동 당선인 집무실에서 김무성 전 중앙선대위 총괄본부장 등 중국에 파견되는 특사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해 변화해 나갈 수 있도록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중국 지도부에 잘 설명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북한 핵은 용납할 수 없고 추가 도발에는 단호하게 대응하겠지만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kmk

  • thumbnail
    '불통 인수위' 스킨십 나섰지만…민감 질문엔 "당선인께…"

    ... 어디에 방점을 두느냐'는 질문에 “당신이라면 어디에 두겠느냐”고 되물었고, 취재진이 '통합'이라고 답하자 “나도 그거 비슷한데…”라고 말했다. 이어 '총리가 통합이라면 경제부총리는 실무형이냐'고 묻자 “그걸 내가 어떻게 아느냐”며 “당선인에게 물어봐야지… 인수위원장 일 하기도 골치가 아프다”고 피해갔다. 또 “난 대답하기 곤란한 질문은 들리지가 않는다”며 웃었다. 진 부위원장 역시 “(인선은) 내가 말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 당선인이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이현진

  • thumbnail
    박근혜 대통령 당선 한달 행보로 본 '5대 코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19일로 당선이 확정된 지 한 달이 된다. 역대 당선인들의 행보와 비교해보면 누구보다 조용한 한 달이었다. 박 당선인의 한 달 행보는 보안(인수위 운영)-중기 강화(경제)-측근 배제(인사)-외교 주력(대외 행보)-현장 방문(민생) 등 5대 코드로 요약할 수 있다. 박 당선인은 경복궁 근처인 서울 통의동에 집무실이 마련돼 있지만, 자주 이용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식적인 행사가 있을 때 집무실을 이용한다. 삼청동 인수위원회에는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김재후

  • thumbnail
    당선인, 中특사 김무성 만나 강조 "北변화 위한 中역할 중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18일 “북한에 대한 우리의 목표는 세계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북한이 변화해 나가는 것이 가장 핵심”이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서울 통의동 당선인 집무실에서 김무성 전 중앙선대위총괄본부장 등 중국에 파견되는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해 변화해 나갈 수 있도록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중국 지도부에 잘 설명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당선인은 “북한 핵은 용납할 수 없고 추가 도발에는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홍영식

  • 박근혜 당선인 "복지공약 지켜야"

    재정 한계를 이유로 새누리당 일각에서도 제기하고 있는 '대선 공약 수정론'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정면으로 제동을 걸고 나섰다. 진영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부위원장도 “공약을 지키는 게 신뢰사회”라고 못박았다. 하지만 재정학회 등 전문가들이 현실적으로 대선 공약 이행이 불가능하다며 당선인 측에 유연한 태도를 촉구하고 나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A3면 박 당선인은 17~18일 이틀에 걸쳐 대선 기간 각 지역의 선거운동을 총괄한 새누리당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조일훈

  • 논란에 휩싸인 '박근혜 공약'…막판 급조한게 화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들은 공통점이 있다. 한결같이 선거 막판에 급조됐다는 점이다. 선거에서 이기기 위해 면밀히 따지지 않고 내놓은 '선심성 공약'이 선거가 끝난 뒤 박 당선인의 행보에 장애물로 등장한 형국이다. 대표적인 급조 공약은 기초연금제도 도입과 사병 복무기간 18개월 단축이다. 두 공약 모두 박 당선인과 새누리당이 애초 발표한 공약이 아니다. 지난해 11월23일 안철수 전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대통령 ...

    한국경제 | 2013.01.18 00:00 | 김주완

  • thumbnail
    "C등급 中企에 돈 풀어라" 압박

    금융회사의 리스크 관리가 기본 업무인 금융당국이 신용등급이 낮은 중소기업에 대출해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기가 그만큼 나쁘다고 판단한 것인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중소기업을 강조하는 데 따른 눈치보기인지 금융가의 해석이 분분하다. 추경호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8일 오전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관계자와 시중은행 부행장, 정책금융기관 부기관장들을 불러 '중소기업 자금사정 및 대출 동향 점검회의'를 열었다. 사전에 예고하지 않은 비공개 행사였다. ...

    한국경제 | 2013.01.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