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9061-19070 / 36,9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근혜 "낙하산 인사, 새 정부에선 안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낙하산 인사 척결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내보였다. 박 당선인은 30일 오후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내 인수위에서 열린 정무분과위 국정과제토론회에서 '깨끗하고 유능한 정부'를 표방하며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의 사기를 떨어뜨리는 낙하산 인사가 새 정부에서는 없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박 당선인은 또 "일을 더 잘 할 수 있는 공무원이 소신껏 일하지 못하게 하거나 책임을 면하기 위해서 나쁜 관행인 줄 알면서도 답습할 수 밖에 없는 ...

    한국경제 | 2013.01.30 00:00 | janus

  • 승마협회장에 신은철 부회장

    신은철 한화생명보험 대표이사 부회장이 대한승마협회장 연임에 성공, 4년 더 협회를 이끈다. 신 회장은 30일 서울 63빌딩에서 열린 대한승마협회 회장 선거에 단독 후보로 나서 당선됐다.

    한국경제 | 2013.01.30 00:00 | 김철수

  • thumbnail
    "박근혜, 언론통해 후보 공개 검증하고 법조인 선호 벗어나 인재풀 넓혀라"

    지난 29일 김용준 국무총리 후보자의 사퇴와 관련, 정·관계 원로들과 전문가들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인사 스타일이 변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모든 인사를 혼자 하겠다는 생각부터 바꾸고 정부기관과 언론을 통해 공개 검증을 해야 한다”고 했다. 또 “법조인 선호 경향도 버리고 다양한 인재풀을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김대중 정부 시절 재정경제부 장관을 지낸 강봉균 전 민주통합당 의원은 30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당시에는 장관, 청와대 수석 ...

    한국경제 | 2013.01.30 00:00 | 이태훈

  • 내각인선 차질땐 MB맨들과 국무회의

    김용준 국무총리 후보자의 낙마로 박근혜 당선인이 대통령 취임(2월25일) 전까지 내각을 제대로 구성할 수 있을지가 불투명해졌다. 자칫하면 취임 후 한동안 이명박 정부의 총리나 장관을 데리고 국정을 꾸려가야 하는 '어색한 동거' 상황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인사청문 기간이 최장 20일이므로 박 당선인이 취임 전까지 조각을 마치려면 늦어도 2월4일까지 새 총리와 장관 후보자 명단을 확정해 국회에 인사청문안을 제출해야 한다. 아직까지 새 총리와 장관 ...

    한국경제 | 2013.01.30 00:00 | 주용석

  • 손길승 대한펜싱협회장 연임

    손길승 대한펜싱협회장은 30일 서울 방이동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3 대의원총회에서 참석 대의원 15명 중 12명의 지지로 제30대 회장에 당선돼 4년 더 협회를 이끈다.

    한국경제 | 2013.01.30 00:00 | 김재일

  • thumbnail
    이동흡 헌재소장 후보도 물러나나

    ... 내에서도 반대 기류가 적지 않아 국회 인준을 받을 가능성이 거의 없는 상황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하거나 이 후보자 본인이 자진 사퇴하는 수밖에 없는데 최종 결정이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측이 서로 책임을 떠넘기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어 헌재소장 공백 사태가 장기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30일 “이 대통령이 이 후보자를 지명하는 모양새를 취했지만 박 당선인과 충분히 상의했다”며 “이미 본인이 ...

    한국경제 | 2013.01.30 00:00 | 이호기

  • [사설] 인수위 비밀주의 知識의 不在 자초한다

    ... 국민 목소리를 전달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쏟아져 나왔을 정도다. 기본적으로 인수위가 금과옥조처럼 여기며 집착하는 비밀주의를 버려야 문제가 풀릴 수 있다는 얘기다. 인수위가 국정 업무 인수 수준을 넘어 부처별로 박근혜 당선인 공약을 실천하는 구체적인 방안과 장기 로드맵을 짜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인수위를 톱티어(top tier) 인재로만 채울 수는 없을 것이다. 또 그럴 필요도 없다. 그러나 고도화한 현대 국가경영이 교수 몇 명이 담을 쌓고 ...

    한국경제 | 2013.01.30 00:00 | 문희수

  • 은평뉴타운 미분양 완전 소진

    ... 계약자가 나왔다. 연령대는 40~50대가 약 60%를 차지했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해 11월 은평뉴타운 미분양을 해결하기 위해 현장에 집무실을 마련하고 분양조건을 완화했다. 취·등록세와 발코니 확장 비용 등 분양가의 최대 20%까지 지원하고 지하철 신분당선과 6호선을 은평뉴타운까지 연장하는 등 교통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은평뉴타운 현장 분양사무소는 오는 2월부터 입주지원센터로 전환한다. 조성근 기자 truth@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1.30 00:00 | genie

  • [사설] 조건 없는 해외원조? 있을 수 없다

    ... 제품·서비스를 사용해야 하는 구속성 원조 비중을 낮추고 조건 없는 원조를 늘릴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실제로 정부는 ODA 예산을 올해 2조원에서 2015년 4조원 이상(GNI의 0.25%)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도 원조 확대를 공약한 터다. 문제는 ODA 규모가 커진 만큼 논란과 잡음도 커진다는 점이다. 정권 교체기를 틈타 ODA를 부처 조직확대의 지렛대로 삼는다는 의구심도 제기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유상원조 대신 무상원조를 대폭 늘리라는 ...

    한국경제 | 2013.01.30 00:00 | 오형규

  • thumbnail
    물러난 김용준 "인수위원장직은 유지하겠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 29일 국무총리 후보를 사퇴한 김용준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에 대해 침묵했다. 김 위원장은 인수위원장직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당선인은 30일 서울 삼청동 인수위 사무실에서 열린 정무분과 국정과제 토론회에 참석했지만 모두발언에선 김 위원장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이 국무총리 후보에서 물러나고 처음 함께한 자리였다. 박 당선인은 밝은 표정으로 토론회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이날 ...

    한국경제 | 2013.01.30 00:00 | 이현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