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91-200 / 37,1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병렬 前 한나라당 대표 별세

    ... 이후 노태우 정부에서 대통령 정무수석과 문화공보부·노동부 장관을 역임했고, 1994년부터 1995년까지 마지막 관선 서울시장을 지냈다. 12대에 이어 14·15·16대 총선에서 세 차례 내리 당선된 4선 의원으로 2003년 국민의힘 전신인 한나라당 대표로 선출됐다. 유족은 부인 백영자 씨와의 사이에 2남 1녀가 있다. 장남 최희준 씨는 TV조선 앵커와 보도본부장, 편성실장 등을 지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은 4일이...

    한국경제 | 2022.12.02 18:12

  • thumbnail
    달라진 표심…49% "총선서 야당 승리해야"

    유권자 절반이 2024년 4월 국회의원 선거에서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응답한 여론조사 결과가 2일 나왔다. 현재로선 ‘정권 안정’보다 ‘정권 견제’ 여론이 우세하다는 의미다. 30%대 초반인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1년5개월 남은 ‘총선 표심’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수도권·중도층, ‘야당 승리’ 기대 ...

    한국경제 | 2022.12.02 17:59 | 양길성

  • thumbnail
    6‧1 지방선거 사범 1488명 기소…이장우‧오영훈 등 재판행

    ... 인원(9.9%)과 기소 인원(19.9%) 모두 줄었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대통령선거 직후 실시된 선거다보니 후보자들간 경쟁이 뒤늦게 시작된 점 등이 이번 지방선거 사범이 줄어든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당선자 중에선 이장우 대전시장, 오영훈 제주지사, 하윤수 부산교육감, 서거석 전북교육감 등 134명이 기소됐다. 직전 선거(139명) 때보다 다소 줄었다. 이 시장은 선거기간이 아님에도 확성장치를 사용해 선거운동을 했다는 혐의 등으로 ...

    한국경제 | 2022.12.02 10:00 | 김진성

  • thumbnail
    [고두현의 아침 시편] 심장을 내어준 우편배달부

    ... 따라서 관계를 이용하려고 마음을 먹으면 어렵게 유지되던 친구 사이가 어색해지기 쉽습니다. 누구를 대해도 진솔하게 대하는 것만이 귀인을 얻을 수 있고 관계를 길게 지속할 수 있는 길임을 잊지 마세요. ■ 고두현 시인·한국경제 논설위원 : 199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늦게 온 소포』, 『물미해안에서 보내는 편지』, 『달의 뒷면을 보다』 등 출간. 시와시학 젊은시인상 등 수상. 고두현 논설위원 kd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2 06:20 | 고두현

  • thumbnail
    [이 아침의 문장] "얘야, 그 돈은 좀더 조심스럽게 다룰 가치가 있단다. 훌륭한 인간이 정직한 노동을 통해 번 돈이란다."

    ... 강의에 대한 순수한 열정, 말하자면 ‘정직한 노동’이었다. 내 기억의 하늘에 떠 있는 가장 빛나는 별 중 하나는 17일을 기다리던 소년의 마음이다. 훌륭한 교사이자 사남매의 아버지인 최기태 씨는 매달 그날이면 노란 월급봉투에 담긴 돈으로 통닭을 사오셨다. 역시 노란 종이봉투에 담긴 시장통 통닭이었다. 나는 지금까지 그때 먹었던 통닭보다 맛있는 치킨을 먹어본 적이 한 번도 없다. 소설가 최설(2022 한경 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2.12.01 18:34

  • 펠로시 후임에 제프리스…美 첫 흑인 원내대표

    ... 의장(82)보다 서른 살이나 적어 민주당은 하원 지도부 세대교체도 이뤘다. 브루클린 출신으로 뉴욕 8구가 지역구인 제프리스 의원은 뉴욕주 하원의원을 거쳐 2012년 선거 때 연방 하원의원에 처음 선출된 뒤 이번 중간선거까지 내리 6차례 당선됐다. 제프리스 신임 원내대표와 손발을 맞출 민주당 2인자인 원내총무엔 캐서린 클라크 의원(59·매사추세츠), 하원 민주당 코커스 의장에는 피트 아길라 의원(43·캘리포니아)이 선출됐다. 내년 1월 3일 시작되는 ...

    한국경제 | 2022.12.01 18:08 | 정인설

  • thumbnail
    與 3월초 전대 가닥…당권주자 교통정리용 개각설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다. 시기는 내년 3월 초에 무게가 실린다. 누가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마음)’과 중도층 표심을 잡을 후보인지가 관건이다. 당 안팎에선 내년 초 개각을 통해 일부 장관을 차출하는 방식으로 ‘교통정리’가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예산 처리 후 전준위 출범 1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에선 내년 3월 초 전당대회 개최론이 힘을 얻고 있다...

    한국경제 | 2022.12.01 18:07 | 양길성/노경목

  • thumbnail
    안철수 "한동훈 당대표 출마?…경험 더 쌓을 필요 있어"

    ... 호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정 후보를 배제하기 위해 바꾸면 민심과 멀어질 수 있고 총선에 좋은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민심을 오히려 25%로 늘려 이재명 대표가 당선이 됐다"며 "우리가 민주당보다 민심 반영을 더 줄여서야 되겠느냐는 명분론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당대표 여론조사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한 견제론에 대해서도 "신경 ...

    한국경제 | 2022.12.01 09:22 | 맹진규

  • thumbnail
    "양당 독식 더는 안된다"…소선거구제 폐지 외친 청년 정치인들

    ... 거대 양당 위주의 소선거구제도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여야 청년 정치인들의 초당적 모임인 ‘정치개혁 2050’은 지난 29일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현행 소선거구제가 1번과 2번 당선만 보장하며 양당 독식과 혐오 정치를 양산한다”며 “2024년 22대 국회의원 선거 전까지 소선거구제 폐지에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소선거구제는 하나의 선거구에서 득표수가 가장 많은 후보자 한 명을 선출하는 ...

    한국경제 | 2022.11.30 18:44 | 이유정

  • thumbnail
    韓 최초 세계 1등 된 미스코리아…'미스 어스' 23살 최미나수

    ... "대한민국을 대표해 가장 멋진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준비와 노력을 많이 했다"며 "한국인 최초 우승이란 결과로 이어져 기쁘다.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당당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999년생인 최미나수는 미국 일리노이대에서 커뮤니케이션학을 전공했다. 지난해 11월 열린 제65회 미스코리아 선발 대회에서 선에 당선됐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30 17:59 | 장지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