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01-210 / 33,9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원희룡 대선출마 "文정부 모든 것 되돌려놓겠다"

    ... 수사를 막기 위해 법치를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회복하기 위한 계획을 제시하면서 1호 공약으로 '100조원 규모의 담대한 회복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대통령으로 당선되자마자 헌법에 따른 '긴급재정경제명령'을 발동해 100조원의 예산을 확보해 코로나 사태로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집중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취임 1년차에 50조원을 코로나로 ...

    한국경제 | 2021.07.25 10:22 | 김하나

  • thumbnail
    "윤석열 압박 말라"…野중진들 이준석에 반발

    ... 친분이 있는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이 23일 이 대표 압박에 나섰다. 최근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을 비빔밥의 당근으로 비유한 것이나, 지지율 하락 추세를 ‘위기’라고 진단한 데 대한 공개 반발이다. 이 대표가 당선된 지 한 달가량 지나 허니문 기간이 끝나자 중진 의원들이 본격적인 ‘이준석 흔들기’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정 의원은 이날 SNS에 “4·7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승리한 ...

    한국경제 | 2021.07.23 17:29 | 이동훈

  • thumbnail
    드라마 '펜트하우스'에 뜨자…"거기 집값 얼마냐" 전화 빗발

    ... "작년까지만해도 분당이나 판교 일대의 집값은 상대적으로 덜 올랐었지만, 올해들어 급격히 상승하고 있다"며 "강남의 전셋값이면 판교에서 집을 살 수 있다보니 강남쪽에서 문의가 많은 편이다"라고 말했다. 내년에 신분당선이 연장되다보니 강남 외의 지역에서도 문의가 있다고도 했다. 그는 이어 "입주 아파트에서 매물이 잘 나오지 않다보니 다시 판교 쪽으로 방향을 트는 수요도 있다"고 덧붙였다. 신축에서 나오는 매물이 없다보니 구축으로 ...

    한국경제 | 2021.07.23 10:07 | 김하나

  • thumbnail
    문준용 "6900만원 지원 공개 이유? 정치공세 당해 선수친 것"

    ... 많이 들지만 돈은 안된다. 그래서 민간 지원이 별로 없다"고 했다. 이어 "지난해에 제가 파라다이스 문화재단으로부터 민간 지원금을 한번 받았더니 민간은 공공보다 더 불공정했을 거라고 비난한다"며 "뭘 해도 특혜라는 비판, 선입견에서 벗어나기 힘든데 저는 아버지 당선 전부터 충분한 실적을 쌓았고, 그게 미술 지원금의 주요 심사항목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3 09:41 | 임도원

  • thumbnail
    [고두현의 아침 시편] "내 귀가 나를 가르쳤다"…마음을 얻는 법

    ...quo;에 그 마음이 오롯이 담겨 있습니다. ‘어려서부터 뾰족뾰족 풀숲에서 고개 들더니/ 어느새 덤불 헤치고 솟아오르네/ 사람들은 장차 구름 위로 솟을 그 나무 몰라보고/ 구름 위로 솟은 뒤에야 그 나무 높다 하네.’ ■ 고두현 시인·한국경제 논설위원 : 199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늦게 온 소포』, 『물미해안에서 보내는 편지』, 『달의 뒷면을 보다』 등 출간. 시와시학 젊은시인상 등 수상.

    한국경제 | 2021.07.23 06:00 | 고두현

  • 野 "효과도 현실성도 없는 지독한 포퓰리즘"

    ... 10%를 깎아내야 할 정도의 낭비를 하고 있다고 까발린 용기는 감사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디를 깎아내야 하는지도 상세히 국민들에게 알려주시면 감사하겠다”고 꼬집었다. 지상욱 국민의힘 여의도연구원장은 “대통령에 당선되기 위해 국민을 볼모로 ‘쩐의 전쟁’을 시작하고 있다”며 “이번 공약은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서 아주 치명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1차 경선에서 공약 ...

    한국경제 | 2021.07.22 17:46 | 성상훈

  • thumbnail
    장성민 "드루킹 사건, 문 대통령 선택은 하야·탄핵·조사 세가지뿐"

    ... 대통령이 어떤 선택을 했는지 참고할 필요가 있다. 이 대통령은 스스로 하야(下野)의 길을 선택했다. 측근 이기붕의 부정선거행위였지만 이 대통령은 자신이 책임을 지고 하야했다"며 "문 대통령은 스스로 부정선거로 당선된 반민주적 대통령이라는 오명을 갖고 남은 임기를 채우기보다는 이제 대통령직을 스스로 반납하는 선택이 어떤지를 생각해 봐야 한다"고 했다. 장 전 의원은 "끝으로 야당 대표는 이런 엄청난 부정선거를 통한 민주주의 ...

    한국경제 | 2021.07.22 11:11 | 성상훈

  • thumbnail
    이낙연 "노무현 탄핵 반대했다"는데…2004년 기사 찾아보니

    ... 대표는 '노코멘트'로 일관했다. 하지만 이 전 대표 측근이 "노 대통령과의 관계 등을 고려해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안다"고 확인했다. 해당 기사에는 이 전 대표를 두고 "이 의원은 노 대통령 당선자 시절 대변인으로 활약, 노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웠다는 점에서 그동안 반대표를 던진 복수의 후보 중 한 사람으로 지목돼 왔다"며 "민주당이 탄핵안 발의를 주도할 당시 처음에는 반대입장을 견지하다가 막판에 당의 ...

    한국경제 | 2021.07.22 11:10 | 조미현

  • thumbnail
    [속보] 선거법 위반 국민의힘 홍석준 항소심서 감형…의원직 유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대구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정성욱)는 22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홍 의원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벌금 90만원을 선고했다. 홍 의원은 형이 확정되면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2 10:42 | 이미경

  • thumbnail
    '순진한 김경수' 여론조작 면죄부 될까

    ... 없다”면서도 “박근혜 정부 때는 국가정보원이라는 국가조직이 댓글 작업을 통해 한 것이고, 이건 드루킹이라는 고도의 훈련된 전문가에 이용당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 당선 당시 국정원 개입은 국가 권력기관 공무원들이 조직적으로 댓글을 단 것이고, 그때는 3.5% 정도의 미세한 차이가 났다”며 “이번 문재인 대통령 당선자는 15%의 큰 차이로 결정됐고, 매크로 작업 전문가라 할 ...

    한국경제 | 2021.07.22 07:14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