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0,8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섬진강 물난리, 4대강 사업 미포함 때문?…전문가들도 의견 분분

    "4대강 사업, 홍수예방 효과" vs 홍수조절 기능 없어…위험 오히려 키워" "4대강 사업과 직접적 관련 없어…제방이 강수량 못 견딘 것" 의견도 전국적인 폭우로 섬진강 등지에서 홍수 피해가 커지자 이명박 정부의 역점 과제였던 4대강 사업과 수해의 상관관계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4대강 사업은 한강·영산강·금강·낙동강을 대상으로 홍수 예방과 생태 복원을 목표로 내걸고 진행된 치수 사업이다. 섬진강은 4대강에 포함되지 않았다. 야당 ...

    한국경제 | 2020.08.11 10:34 | YONHAP

  • thumbnail
    통합당, 文 부동산정책 호평에 "귀를 의심했다" [여의도 브리핑]

    ... 정책에 호평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 2건 △재난대응시스템 구축과 재난 피해 속 정부의 중심 잡기를 촉구하는 내용 2건 △청와대 수석 교체 등 인사에 대한 내용 1건 △패스트트랙 기간 축소에 대한 비판 1건 △폭우 피해가 4대강 보 때문이란 문재인 대통령 발언 비판 1건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교체 관련 내용 1건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부동산) 종합대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과열 현상을 빚던 주택 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

    한국경제 | 2020.08.11 07:30 | 조준혁

  • thumbnail
    [고침] 정치(이낙연 "총리는 1인자 당대표는 1인자…새로…)

    ... 그는 '왜 3명만 교체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이 수긍할 만한 대안을 쉽게 발견한 경우에는 쉽게 인사했을 것이고, 더 대안을 생각하려면 시간이 걸리고, 그런 이유 아니었겠나 싶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4대강 사업이 잘됐으면 이번 물난리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서 "너무 함부로 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섬진강 범람을 보고 그런 말을 하는데, 낙동강 범람에는 입을 다물고 계시더라"라며 "이명박 정부 때 ...

    한국경제 | 2020.08.10 20:44 | YONHAP

  • thumbnail
    이낙연 "총리는 1인자 당대표는 1인자…새로운 이낙연 볼 것"

    ... 그는 '왜 3명만 교체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이 수긍할 만한 대안을 쉽게 발견한 경우에는 쉽게 인사했을 것이고, 더 대안을 생각하려면 시간이 걸리고, 그런 이유 아니었겠나 싶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4대강 사업이 잘됐으면 이번 물난리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서 "너무 함부로 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섬진강 범람을 보고 그런 말을 하는데, 낙동강 범람에는 입을 다물고 계시더라"라며 "이명박 정부 때 ...

    한국경제 | 2020.08.10 20:31 | YONHAP

  • thumbnail
    野 "4대강 보의 홍수예방 증거, 이미 차고 넘친다"

    문대통령 '4대강 보 기여도' 발언에 "또 이전 정부 탓" 비난 섬진강 둘러본 주호영 "과학적 데이터 놔두고 책임 전가" 미래통합당은 10일 호우 피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실증·분석할 기회"라고 말한 것에 대해 "수해복구도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또다시 이전 정부를 탓하는 발언"이라며 반발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4대강 보 사업으로 인한 치수 능력 제고와 홍수 예방 효과에 대한 실증적인 ...

    한국경제 | 2020.08.10 19:02 | YONHAP

  • thumbnail
    정치권 '4대강 사업' 논쟁에…진중권 "싸움질, 병이야 병"

    전국적 호우로 피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치권에서 4대강 사업 논란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 가 "몇 년 묵은 논란을 왜 다시 꺼내느냐"며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함께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앉아서 지난 정권의 정책을 놓고 잘했니, 못했니, 싸움질이나 하고 있나. 병이야 병"이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진중권 ...

    한국경제 | 2020.08.10 18:10 | 이미경

  • 또 다시 불 붙은 '4대강 논란'…문 대통령 "홍수조절 여부 분석하라"

    집중호우로 인한 홍수 피해의 원인이 이명박 정부 당시 ‘4대강 사업’ 미완성에서 비롯됐다는 논란이 일자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보의 홍수 조절 효과를 깊이 있게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실증·분석할 기회”라며 “50일이 넘는 최장기간 장마와 폭우로 ...

    한국경제 | 2020.08.10 17:27 | 좌동욱/김소현

  • thumbnail
    文대통령도 '4대강 논란' 참전하자…野 "태양광부터 조사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전국적 수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피해의 원인과 책임을 규명하는 데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서도 전문가들과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 시작된 4대강 논란에 문재인 대통령도 합류한 모양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야권에서는 "이명박 정부에서 추진한 ...

    한국경제 | 2020.08.10 16:35 | 김명일

  • thumbnail
    문대통령 "4대강 보의 홍수조절 여부 분석할 기회"(종합)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 속도 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집중호우로 인해 전국에서 피해가 발생한 것을 두고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실증·분석할 기회"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50일이 넘는 최장기간 장마와 폭우로 발생한 전국적 피해의 원인을 규명하는 데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서도 전문가와 함께 깊이 있는 ...

    한국경제 | 2020.08.10 16:10 | YONHAP

  • thumbnail
    남부 폭우 가축에도 '대재앙'…타고난 수영선수 한우 '떼죽음'

    ... 48만9천여마리가 폐사했고 이어 돼지 600마리와 소 160여마리 등이 죽은 것으로 집계됐다. 닭과 오리는 물에 약해 장마 때마다 쉽게 피해를 보지만 소가 대규모로 폐사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소의 떼죽음은 대부분 남원 금지, 송동, 대강면 일대에서 일어났다. 상대적으로 저지대인 데다 3일 내내 폭우가 내리고 섬진강 둑마저 무너져내렸던 곳이다. 공식 집계와 달리 실제로는 이 일대 전체 한우 1천여마리 가운데 500마리 이상이 폐사 또는 유실됐다는 게 주민들의 전언이다. ...

    한국경제 | 2020.08.10 15: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