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0,7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 현대시, 한시로 만나다] 파도, 유승우

    ... 구성된 문장인데, 이 문장을 처음 본다면 한문을 제법 공부했다는 독자들도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을 것이다. 혹시 이 문장을 본 적이 있고 의미까지 정확하게 아는 독자가 있다면, 아마도 애산(愛汕) 권중구(權重求) 선생이 지은 ≪한문대강(漢文大綱)≫이라는 책을 본 사람일 가능성이 크다. 역자는 위의 문장을 대학 시절에 ≪한문대강≫에서 처음으로 접했는데, '선생'이 된 이후에는 한문 관련 수업 시간에 현토(懸吐:한문에 토를 다는 일)에 대하여 강의할 때 자주 예시(例示)하였다. ...

    The pen | 2020.05.12 10:02

  • thumbnail
    "일본 AI 활용한 선박 감시장치 개발 중…내년도 실용화 목표"

    ... 추가로 부여했다. 일본 정부가 AI를 활용한 선박 감시 기술 개발에 힘을 쏟는 것은 자위대 인력 감소와 관련이 있다. 급속한 저출산 고령화의 영향으로 자위대 인력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활동에 필요한 인원을 줄이거나 첨단 장비를 활용해 무인화 시도하겠다는 것이다. 2018년 12월 일본 정부가 각의 결정한 '방위계획의 대강'에는 AI 등 기술 혁신의 성과를 활용해 작업에 필요한 인력을 줄이거나 무인화한다는 계획이 반영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10 19:20 | YONHAP

  • thumbnail
    첫 환자 증상 8일 만에 54명…전국 뒤흔든 '조용한 전파'

    ... 감염위험을 낮추기 위해 150석 좌석 중 70여명만 근무한데다 근무기간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백화점 본점, 현대백화점 충청점도 각각 명품 매장과 화장품 매장에서 확진자가 근무한 것으로 알려져 지난 9일 소독 조치를 했다. 이재갑 한림대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다른 다른 밀집시설에서 확진자가 얼마나 나오느냐에 따라 전파 규모는 달라질 것"이라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10 15:38 | 이지현

  • 한국GM·쌍용차보다 더 팔린 벤츠...수입차 판매 늘어

    ... 250 4매틱(706대)와 BMW 520(687대)가 2,3위에 올랐다. 벤츠는 E300 4매틱(673대·4위)과 GLC 300 4매틱(613대·5위) 벤츠 E 250(608대·6위) 벤츠 C200(423대·10위) 등 10위권 안에 5개 모델이 포함됐다. 대강 가격이 포르쉐 카이엔(426대), 벤츠 C 200(423대) 등도 10위권에 들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07 13:39 | 김보형

  • thumbnail
    [2020 대한민국 대표브랜드대상] 지리산 천연의 맛 듬뿍 담은 청정 산청딸기

    ... 달하는 면적에서, 1만6500메트릭톤(M/T)을 생산하여 연간 1000억 원의 고소득을 올리고 있는 산청군의 대표 효자 소득작물이다. 산청은 지리산이라는 천혜의 자연조건을 안고 있는 청정지역이다. 경호강, 덕천강, 양천강 3대강의 발달에 의해 자연적으로 형성된 충적토의 지리적 특성과 지리산에서 불어오는 골바람의 영향으로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한 특유의 기후조건을 갖춰 ‘딸기 모주’ 육모에 적합하다. 11월 상순부터 생산되는 ...

    한국경제 | 2020.05.07 11:55

  • thumbnail
    민주 원내대표 오늘 '박빙' 경선…177석 '슈퍼여당' 과제 산적

    ... 당내에서는 김 의원과 전 의원이 팽팽한 '친문 '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상대적으로 계파색이 옅은 정 의원이 분투하고 있다고 판세를 분석한다. 특히 김 의원과 전 의원의 기세가 막상막하여서 결과는 안갯속이다. 재선 이상 그룹에서는 대강 표가 나뉘었으나 68명에 이르는 초선 그룹의 표심을 예측하기 어렵다고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민주당의 한 재선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판세는 김 의원과 전 의원이 '50대 50'으로 맞서고 있다고 본다"며 "재선 이상은 ...

    한국경제 | 2020.05.07 11:36 | YONHAP

  • thumbnail
    '멸종 위기' 흰수마자·금개구리, 세종보 개방 후 다시 찾아왔다

    ... 흰꼬리수리와 2급인 큰고니 등이 발견됐다. 멸종 위기 2급 양서류인 금개구리와 맹꽁이의 서식도 확인됐다. 환경부 관계자는 "발견된 멸종 위기 생물 대부분은 보 설치 이전에 금강에 서식했다가 보가 설치되면서 사라졌다"며 "세종보는 4대강 16개 보 중 가장 오랫동안, 큰 폭으로 개방됐는데, 보 개방 이후 수생태계(水生態系)가 개선되면서 멸종 위기 생물들이 다시 서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보 개방으로 수심이 얕아지고 물살이 빨라지면서 ...

    한국경제 | 2020.05.05 12:00 | YONHAP

  • thumbnail
    여 원내대표 경선, '초선표심' 안갯속…6일 합동토론이 '가늠자'

    ... 출신이나 입당 과정 등을 살펴보면 표심의 향방을 짚어내는게 어느 정도 가능하단 의견도 있다. 당장 이번 청와대 출신 당선인만 18명에 달하는 데다 정치 입문 과정에서 '멘토' 역할을 했던 인사들의 면면을 놓고 보면 대강의 성향은 파악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청와대에서 온 부류, 당직자 출신, 누구를 통해 당에 영입됐는지 등을 보면 웬만큼 가르마가 타진다"며 "초선이라고 해서 아무것도 모르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04 11:30 | YONHAP

  • [사설] 김정은 위중설 소동, 비상계획 미비점 보완 계기 삼아야

    ... 북한 내 쿠데타, 핵무기 해외 유출 등 비상상황별 대응을 담은 ‘작전계획 5029’, 전면전이 벌어질 경우를 가상한 ‘작전계획 5027’ 등을 마련해 놓고 있다. 그러나 작전계획이 대강의 줄기를 잡은 것이어서, 급박한 정세변동에 적절히 대처하려면 철저한 검증과 수정·보완작업이 필수다. 언제 어떤 형태로 불거질지 모를 북한 급변사태에 대비하는 계획을 짜고 역량을 키우는 데 힘을 모아야 할 때다.

    한국경제 | 2020.05.03 18:09

  • thumbnail
    단양 소백산에 불…0.3㏊ 태우고 6시간 만에 진화

    지난달 30일 오후 6시 30분께 충북 단양군 대강면 용두원리 소백산 해발 800m 지점에서 불이 나 0.3㏊를 태우고 6시간여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소방대원, 공무원 등 440여명을 투입, 1일 0시 40분께 진화했다. 화재 발생 지점이 깊은 산속인 데다 산세가 험해 불길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헬기 투입은 물론 진화 차량 접근도 어려워 인력을 투입해 불길을 잡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화재 원인을 ...

    한국경제 | 2020.05.01 06: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