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6,5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문 대통령 복심' 윤건영 "구로 발전 적임자" vs '소신파' 김용태 "지역 낙후 책임 묻자"

    ... 후보가 네 번 연속 당선된 곳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윤건영 민주당 후보와 옆 지역구인 서울 양천을에서 내리 3선을 한 김용태 미래통합당 후보가 ‘자객’으로 공천돼 맞대결을 벌인다. 현 정부 초대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윤 후보는 “풍부한 국정 운영”을, 김 후보는 “새로운 리더십”을 내세웠다. 윤 후보는 6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1970년대 ...

    한국경제 | 2020.04.06 17:48 | 하헌형/김소현

  • thumbnail
    영남·호남 '텃밭의 반란' 이번엔 안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대구·경북(TK) 지역에서, 미래통합당은 호남에서 4·15 총선 당선자를 한 명도 내지 못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4년 전 ‘텃밭의 반란’을 일으키면서 지역주의에 균열을 냈던 여야 후보들도 이번엔 큰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조국 사태’ 등을 거치며 정치가 양극화된 데다 각 정당이 고질적인 지역주의를 극복할 인물 발굴에 소홀했던 탓에 영호남 지역주의...

    한국경제 | 2020.04.06 17:15 | 고은이

  • thumbnail
    '청년 정치인' 장경태 "평당원의 국회 입성 첫 사례 될 것"

    ... 대표하는 출마자가 됐다. 장 후보가 특별한 이유는 민주당 내 청년 후보들이 경선 없이 전략공천이나 단수후보 추천을 받았던 것과 달리 경선 승리를 거둬서다. 그는 이혜훈 미래통합당 의원과 민주당을 탈당한 민병두 무소속 의원과의 대결을 앞두고 있다. 두 의원 모두 3선 중진이다. 당에서 오랜 기간 활동 해왔지만 정치 신인으로서 쉽지 않은 도전이다. 하지만 최근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장 후보는 자신감에 찬 모습이다. 다음은 장 후보와의 일문일답. ▷ ...

    한국경제 | 2020.04.06 09:04 | 조준혁/조상현

  • thumbnail
    총선 투표용지 인쇄 6일인데…구로을·창원성산 단일화 '무산'

    ... 한다고 판단해 무소속으로 끝까지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달리 청주 흥덕 선거구에서는 정우택 통합당 후보의 단수공천에 반발해 탈당,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양희 후보가 이날 사퇴하면서 도종환 민주당 후보와 정 후보 간 맞대결이 성사됐다. 범여권에서는 경남 창원 성산에서 이흥석 민주당 후보와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단일화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 후보와 여 후보는 후보 적합도 조사 방법 등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

    한국경제 | 2020.04.05 19:33 | 임도원

  • [사설] 총선 공약에 '코로나 이후' 경제회복 비전이 안 보인다

    ... 이명박 정부 때의 ‘한국형 히든챔피언 육성’과 제목만 다를 뿐이다. 공약 실현 의지와 진정성이 미심쩍은 대목이다. 이번 총선은 ‘깜깜이 선거’가 될 것이란 예상이 많다. 여야의 선명한 정책 대결이 보이지 않는 데다 비례정당 난무로 유권자들은 “뭘 보고 찍어야 할지 모르겠다”고 호소한다. 그렇다고 아무나 찍을 수는 없다. 어느 당, 어느 후보자가 지금의 경제위기를 극복할 대안을 제시하는지, 위기 이후 ...

    한국경제 | 2020.04.05 18:37

  • thumbnail
    4선도전 심상정 vs 정치신인 문명순·이경환 '3파전'

    ... 후보는 “교통은 인권인데, 고양갑은 교통의 사각지대로 그동안 방치됐다”며 “교외선을 복원해 복선 전철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심 후보를 겨냥해 “이번 선거는 말꾼 대 일꾼의 대결”이라며 “구슬이 서 말이어도 꿰어야 보배이듯 청와대와 고양시, 경기도를 엮을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지역 숙원인 교외선 복원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론을 들고나왔다. 그는 “저는 ...

    한국경제 | 2020.04.05 18:25 | 김소현/김우섭/김명일

  • thumbnail
    121석 걸린 '최대 승부처' 수도권…70여곳 표심 여전히 '안갯속'

    ... 안갯속이다. ‘한강 벨트’로 불리는 광진을과 동대문을, 동작을, 송파을, 관악을 등이 대표적이다. 민주당은 특히 고민정 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통합당 후보가 맞붙은 광진을, 최재성 민주당 후보와 배현진 통합당 후보가 대결하는 송파을을 총선 승패의 바로미터(기준)로 여기고 있다. 이 지역은 후보들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엎치락뒤치락’을 되풀이해 승패를 예측하기 어려운 상태다.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

    한국경제 | 2020.04.05 18:14 | 하헌형/성상훈

  • thumbnail
    원유 감산 합의 또 미뤄지나…"OPEC+ 긴급회의 8~9일로 연기"

    ... 앞서 산유국은 지난달 초 원유 추가 감산 여부를 논의했지만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국제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 감소와 함께 OPEC을 이끄는 사우디와 OPEC 비회원 산유국을 주도하는 러시아 간 증산 대결로 연초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급락했다. 사우디는 지난달 6일 OPEC+ 회의에서 감산 합의의 시한을 늘리자고 제안했으나 러시아가 이를 거절하며 협상은 결렬됐다. 이에 사우디는 이달부터 하루 산유량을 기존 970만배럴에서 1230만배럴로 ...

    한국경제 | 2020.04.04 19:46

  • thumbnail
    홍준표, 15%p 압승 자신감…"민주당 될 가능성 전무"

    ... 거쳐 이젠 7.4%포인트 앞선 경북일보 여론 조사가 선관위 홈페이지를 통해 공표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조금 더 박차를 가해 15%포인트 이상 앞서 압승 하도록 하겠다"면서 "수성을 지역은 3자가 대결해도 민주당 후보가 될 가능성은 통계상 전무 하다"고 강조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홍 후보는 "앞으로 공보물이 각 가정으로 배달 되고, KBS 법정토론도 남아 있고, 버스킹 유세 뿐만 아니라 지역 구석 구석 밀착 유세도 ...

    한국경제 | 2020.04.04 17:15 | 이보배

  • thumbnail
    문명순 "'말꾼' 심상정, 8년간 무얼 했는지 묻고 싶다"

    ... 신인이고 심상정 후보와 비교하면 무명에 가깝다. 하지만 3파전 혼전 양상이 되면서 누구도 판세를 예측할 수 없게 됐다. 문명순 후보는 <한경닷컴> 과의 인터뷰에서 "고양갑 선거는 일꾼 대 말꾼(심상정)의 대결"이라며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다음은 문 후보와의 일문일답. ▷ 고양갑에 출마한 이유는 무엇인가? "과거 일산 국민은행 지점에서 근무했었다. 정치 입문 후엔 오래 전부터 고양갑에서 ...

    한국경제 | 2020.04.04 08:30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