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제2회 여수음악제' 30일부터 시청 등서 열려

    매년 봄 열리는 통영국제음악제, 여름마다 찾아오는 평창대관령음악제에 이어 가을밤을 장식하는 클래식 음악제가 여수에서 펼쳐진다. KBS교향악단이 주관하는 ‘제2회 여수음악제가’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개최된다. 공연은 GS칼텍스 예울마루 대극장과 여수 국가산업단지, 여수시청, 웅천친수공원 등 여수시 곳곳에서 열린다. 올해 음악제에는 여수시가 공동주최자로 참여하면서 지난해보다 축제 기간은 하루 더 늘고, 5회였던 공연도 ...

    한국경제 | 2018.08.27 17:21 | 은정진

  • thumbnail
    피아니스트 손열음, 'TV예술무대' 진행자로 나선다…15일 방송부터

    ... 마린스키 극장 오케스트라 등 세계 정상급 오케스트라와 협연 무대를 가졌다. ‘TV예술무대’가 현재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는 최정상 피아니스트를 MC로 섭외한 것은 전례없는 일이다. 손열음은 현재 형창대관령음악제 예술감독으로도 활약하고 있다. 최근에는 세계적 명성의 국제 대회인 부조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예선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이에 대해 손열음은 “‘TV예술무대'는 평소 한국에 올 때마다 시간 맞춰 챙겨보던 ...

    텐아시아 | 2018.07.09 14:24 | 유청희

  • thumbnail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클래식 진입장벽 낮추고 싶어"

    ... 놓았죠. 저는 평창까지 찾아오는 많은 관객에게 어떤 음악으로 보답할지만 고민하고 있어요.” 제15회 평창 대관령 음악제의 3대 예술감독으로 부임한 손열음 감독(사진)이 첫 감독 데뷔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29일 서울 한남동 ... 기자간담회에서다. 손 감독은 한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다. 2011년 차이코프스키 콩쿠르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뒤 국제무대에서 조명받고 있다. 한창 연주에만 집중하기도 모자란 시기에 평창 대관령 음악제의 예술감독이란 중책을 맡은 데는 ...

    한국경제 | 2018.05.29 19:34 | 은정진

  • thumbnail
    쇼팽 전문가 케빈 케너, 28일 국내 첫 리사이틀

    ... 멘토로 국내 음악팬들에게 친숙한 미국 피아니스트 케빈 케너(55·사진)가 오는 28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리사이틀을 펼친다. 그동안 평창대관령음악제 등에서 한국인 음악가들과 협연해온 케너가 한국에서 독주회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1990년 제12회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1위 없는 2위에 오르고 폴로네이즈 상(폴란드 전통 춤곡)을 받은 데 이어 같은 해 차이코프스키 콩쿠르에서 3위를 차지하며 세계 음악계의 ...

    한국경제 | 2018.03.12 18:50 | 김희경

  • thumbnail
    "객원연주 경험이 베를린필 입단 큰 도움"

    ... 바이올리니스트 홍나리 이후 한국인으로서는 두 번째다. 13살에 독일 유학길에 오른 그는 2013년 독일 ARD 국제콩쿠르에서 2위와 청중상을 차지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빌라무지카 독일음악재단 장학생으로 선발됐다. 베를린 한스 ... “아직은 베를린필 일을 우선으로 하다 보니 한국에 자주 못 가고 있다”며 “올여름 대관령국제음악제에 참가해 한국 관객들과 다시 만날 수 있게 됐다”고 소개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

    한국경제 | 2018.03.06 19:37 | 김희경

  • thumbnail
    [평창 G-30] 세계인을 반하게 할 또 하나의 올림픽

    ... 30년 전 1988년 서울올림픽이 전쟁과 분단의 상처 위에서 일궈낸 경제적 번영을 과시했다면, 이번 올림픽은 국제무대 주역으로 우뚝 선 우리의 현재 모습과 미래의 가능성을 전 세계에 각인시키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와 ... '아트배너전 올 커넥티드(All·Connected)'도 강원도로 옮겨오고, 국내 대표 음악제인 평창대관령음악제는 이달 말부터 강릉, 서울, 춘천, 원주로 옮겨가며 올림픽 분위기를 돋운다. 평창에는 빛의 거리, ...

    한국경제 | 2018.01.09 06:53 | YONHAP

  • thumbnail
    [음악이 흐르는 아침] 프로코피에프 오페라 '세 개의 오렌지의 사랑'

    올해 14회째를 맞는 평창 대관령음악제가 ‘러시아 거장들’을 주제로 26일 개막한다. 가장 큰 이벤트는 29일 저녁 알펜시아 뮤직텐트에서 콘서트 형태로 열리는 프로코피예프 오페라 ‘세 개의 오렌지의 ... 초연인 데다 러시아 마린스키 극장의 성악가들과 오케스트라가 내한 연주해 관심이 모아진다. 이 오페라는 대단히 국제적이다. 이탈리아 극작가 카를로 고치의 코메디아 델라르테 연극에 입각한 프랑스어 대본에 러시아 작곡가가 곡을 붙였고 ...

    한국경제 | 2017.07.25 17:33

  • thumbnail
    [유망 분양현장] 2주전 예약 땐 극성수기에도 100% 예약

    ... 워터파크, 스키장 등 부대시설을 5년간 무료로 쓸 수 있다. 27홀 골프장 페어웨이를 따라 들어선 골프 빌리지인 평창알펜시아 에스테이트를 이용할 수 있다. 가구별로 전용 골프카트가 제공돼 라운딩을 즐기기 편하다. 2540명을 수용하는 컨벤션 센터, 8개국 언어로 동시통역 시스템을 갖춘 대연회장 등 14개 회의실을 갖춘 만큼 대형 국제행사 유치가 이어지고 있다. 음악 축제 중 하나인 ‘평창 대관령 음악제’ 역시 이곳에서 열렸다.

    한국경제 | 2017.04.05 16:06

  • thumbnail
    "한·중·일 연주자 개성 모으면 천하무적"

    “평창대관령음악제에 오면 재능 있는 젊은 연주자를 많이 만날 수 있어 신이 납니다.” 한여름에도 선선한 대관령의 공기와 밤하늘을 수놓는 음악을 좇아 평창에 가면 거의 매년 빠지지 않고 마주치는 얼굴이 있다. 중국을 대표하는 첼리스트 지안왕(王健·48·사진)이다. 그는 ‘대관령국제음악제’로 첫발을 내디딘 2004년부터 ‘평창대관령음악제’로 명칭을 바꿔 단 올해까지, 참가한 ...

    한국경제 | 2016.08.07 17:59

  • thumbnail
    바흐·베토벤·브람스 선율, 대관령 휘감는다

    ... 브람스)’가 남긴 불멸의 명곡이 올여름 강원 평창 일대를 수놓는다. 국내 최대 클래식 음악 축제로 자리 잡은 평창대관령음악제가 다음달 12일부터 8월9일까지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용평리조트에서 열린다. 정명화·정경화 음악제 ... 음악제를 주관하는 강원도와 강원문화재단은 올해 13회째를 맞아 다양한 변화를 시도했다. 우선 명칭을 ‘대관령국제음악제’에서 ‘평창대관령음악제’로 바꿨다. 프로그램 구성에도 변화를 줬다. 지난 3년 동안 ...

    한국경제 | 2016.06.15 17:04 | 김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