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책으로 만나는 여름] 대하소설, 그 강물 같은 독서 여행

    ... 그리고 최명희의 '혼불' 같은 작품들은 수많은 독서의 기억 중 가장 가슴이 벅찬 순간들이었다. 홍루몽 조설근·고악 지음┃최용철·고민희 옮김┃나남 중국의 조설근이 1740년에 쓴 소설 '홍루몽(전 6권)'은 중국식 정원을 상징하는 대관원을 중심으로 가보옥과 임대옥, 설보차를 둘러싼 비극적인 사랑을 한 축으로 하고 가 씨 가문의 '가부(賈府)'를 중심으로 가문의 흥망성쇠가 핵심 줄거리로 펼쳐진다. 일찍이 '홍루몽'을 다섯 번이나 읽은 마오쩌둥은 “'홍루몽'을 읽지 않으면 ...

    한경Business | 2014.08.11 18:50

  • 중국 설맞이 표정 .. 밤 늦도록 폭죽놀이

    인구 14억의 중국 대륙은 29일 최대의 민속명절인 춘제(春節.설)를 전국적으로 큰 사건.사고 없이 비교적 평온한 가운데 맞이했다. 수도 베이징의 경우, 톈안먼(天安門)광장과 중난하이(中南海) 주변, 대사관구역 등 극히 일부 지역을 제외한 도심에서의 폭죽놀이가 허용돼 전날 밤부터 이날 이른 새벽까지 곳곳에서 불꽃이 고층건물 사이로 솟아오르고 포성을 연상케 하는 폭음이 이어졌다. 신화통신은 12년만에 해금된 도심 폭죽놀이에 연 50만명 가량의...

    연합뉴스 | 2006.01.29 00:00

  • [홍루몽] (606)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102)

    ... 세습직을 대신 이어받게 되어 은근히 기뻤지만 가사가 귀양 비슷한 길을 떠나는 마당에 그런 내색을 차마 할 수는 없었다. 가정은 자기에게 세습직이 이어지도록 배려해준 황제 폐하의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자신의 재산 일부와 대관원을 나라에 바치겠다고 하였으나 황제는 그럴 필요까지는 없다는 칙서를 내렸다. 보옥은 백부인 가사가 식구들을 데리고 떠나간 후 쓸쓸한 마음을 달랠 겸 하여 이전에 기거하던 대관원을 시녀 습인과 함께 둘러보았다. 보옥이 기거할 당시만 ...

    한국경제 | 1996.12.23 00:00

  • [홍루몽] (607)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103)

    ... 누이! 대옥 누이! 내가 잘못했어. 내가 바른 정신으로 모든걸 잘 분별했어야 하는데. 대옥 누이, 나를 너무 원망하지마. 내가 얼마나 대옥 누이를 사모했는지 대옥 누이가 잘 알잖아" 보옥이 대옥의 방을 향해 대부인께서 보옥이 대관원으로 갔다는 말을 듣고 크게 걱정하고 있다고 전하였다. 보옥이 눈물을 훔치며 습인과 함께 대부인의 거처로 돌아갔다. 대부인은 병석에 누운 채로 습인을 심하게 꾸짓었다. "대관원에 귀신들이 나타난다 하여 도사들을 불러 귀신을 내어쫓는 ...

    한국경제 | 1996.12.23 00:00

  • [홍루몽] (605)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101)

    희봉은 대관원에서 진가경의 귀신을 본 후에 몹시 앓았으나 얼마 후에 회복이 되었는데, 이번에 시아버지 가사가 잡혀가고 그 재산이 몰수당하게 되자 또 병이 도져 자리에 눕고 말았다. 진가경이 대관원 추상재에서 나타나 예언한 그 횡래지액이라는 것이 바로 이것을 두고 한 말이구나 하고 생각하니,진가경의 혼령이 이전에 예언한 가씨 가문의 몰락도 그대로 이루어지겠구나 싶어 가슴이 떨리고 두근거렸다. 가사의 아내 형부인도 식음을 전폐하다시피 하고 ...

    한국경제 | 1996.12.20 00:00

  • [홍루몽] (602)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8)

    ... 법사들이 이제 본격적으로 귀신들을 내어쫓는 의식을 치르기 시작했다. 한 사람은 보검과 법수를 받쳐들고 있고,다른 한 사람은 검은 칠성기를 들고 있고, 나머지 한 사람은 타요편 (귀신을 때리는 채찍)을 들고 있었다. 그 법사들은 대관원 구석구석을 돌며 법수를 뿌리고 보검으로 가위표를 그리며 칠성기를 내둘렀다. 오방을 누르고 섰던 작은 도시들이 오방기들을 들고 우르르 무여들자, 타요편을 들고 있던 법사가 그 채찍으로 공중을 향해 세 번 후려쳤다. 법사들이 ...

    한국경제 | 1996.12.17 00:00

  • [홍루몽] (601)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7)

    ... 가리켰다. "요사스런 귀신도 다 있구나. 노란 얼굴에 빨간 수염이라니.그리고 푸른 옷을 입었다구?" 가사가 고개를 갸우뚱하였다. "정말이에요. 우리들이 두 눈으로 똑똑히 보았다니까요" 겁에 질려 있는 하인들을 보고는 가사도 대관원에 귀신이 출몰한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아, 저기 보세요. 또 나타났어요" 하인들이 일제히 숲 한 모퉁이를 가리켰다. 아닌게 아니라 알록달록한 어떤 물체가 숲 모퉁이를 휘익 돌아나가는 것이 눈에 들어왔다.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홍루몽] (600)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6)

    우씨는 밤이 되면 온몸에 열이 더 나면서 눈앞에 헛것들이 보이기도 하였다. 그 헛것들은 주로 퇴락해가는 대관원의 풍경들을 배경으로 나타나곤 하였다. 특히 며느리 진가경이 머리를 풀어헤친 모습으로 서내각문 바로 뒤에 있는 적취정같은 정자에서 걸어나올 때는 우씨의 사지가 가위에 눌린듯 꼼짝도 할 수 없었다. 우씨의 병이 심해지자 남편 가진이 용하다는 의원을 불러 진맥을 해보게 하였다. 의원이 문발을 사이에 두고 우씨의 손목 맥박을 짚어보고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홍루몽] (599)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5)

    ... 영국부 집안 사람들이 다 모여 탐춘을 눈물로 전송하였다. 가진이 아내 우씨도 탐춘을 전송하고 영국부에서 녕국부로 돌아오려고 하였다. 그런데 날이 이미 저물어 수레를 몰고 어쩌고 하면 소란스러워질 것 같아 시녀들과 함께 걸어서 대관원 뜰을 거쳐 샛문을 이용하여 녕국부로 돌아왔다. 샛문을 지날 무렵, 우씨는 어스름이 내리고 있는 대관원을 다시금 흘끗 뒤돌아보다가 온몸에 소름이 쫙 돋는 것을 느꼈다. 마른 잡풀들이 우거져 있는 스산한 대관원 구석구석에서 상스럽지 ...

    한국경제 | 1996.12.13 00:00

  • [홍루몽] (598)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4)

    ... 해서 말이야" 희봉이 얼버무리며 자기를 따라오던 시녀들은 다 어디로 갔나 하고 초조한 마음으로 둘러보았다. 진가경도 창백한 얼굴에 형형한 두 눈으로 저녁놀빛이 비치기 시작하는 황량한 주변을 둘러보여 말을 이었다. "이 대관원 풍경만 보더라도 가문이 몰락하고 있는 조짐을 느낄 수 있잖아요. 돈을 엄청나게 들여 이렇게 큰 집들을 지어놓고 이제는 제대로 감당도 못하잖아요. 대관원으로 성친을 와야 할 귀비 원춘은 이미 죽어 나처럼 저세상 사람이 되었고 ...

    한국경제 | 1996.12.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