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607)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103)

    ... 누이! 대옥 누이! 내가 잘못했어. 내가 바른 정신으로 모든걸 잘 분별했어야 하는데. 대옥 누이, 나를 너무 원망하지마. 내가 얼마나 대옥 누이를 사모했는지 대옥 누이가 잘 알잖아" 보옥이 대옥의 방을 향해 대부인께서 보옥이 대관원으로 갔다는 말을 듣고 크게 걱정하고 있다고 전하였다. 보옥이 눈물을 훔치며 습인과 함께 대부인의 거처로 돌아갔다. 대부인은 병석에 누운 채로 습인을 심하게 꾸짓었다. "대관원에 귀신들이 나타난다 하여 도사들을 불러 귀신을 내어쫓는 ...

    한국경제 | 1996.12.23 00:00

  • [홍루몽] (605)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101)

    희봉은 대관원에서 진가경의 귀신을 본 후에 몹시 앓았으나 얼마 후에 회복이 되었는데, 이번에 시아버지 가사가 잡혀가고 그 재산이 몰수당하게 되자 또 병이 도져 자리에 눕고 말았다. 진가경이 대관원 추상재에서 나타나 예언한 그 횡래지액이라는 것이 바로 이것을 두고 한 말이구나 하고 생각하니,진가경의 혼령이 이전에 예언한 가씨 가문의 몰락도 그대로 이루어지겠구나 싶어 가슴이 떨리고 두근거렸다. 가사의 아내 형부인도 식음을 전폐하다시피 하고 ...

    한국경제 | 1996.12.20 00:00

  • [홍루몽] (600)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6)

    우씨는 밤이 되면 온몸에 열이 더 나면서 눈앞에 헛것들이 보이기도 하였다. 그 헛것들은 주로 퇴락해가는 대관원의 풍경들을 배경으로 나타나곤 하였다. 특히 며느리 진가경이 머리를 풀어헤친 모습으로 서내각문 바로 뒤에 있는 적취정같은 정자에서 걸어나올 때는 우씨의 사지가 가위에 눌린듯 꼼짝도 할 수 없었다. 우씨의 병이 심해지자 남편 가진이 용하다는 의원을 불러 진맥을 해보게 하였다. 의원이 문발을 사이에 두고 우씨의 손목 맥박을 짚어보고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홍루몽] (599)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5)

    ... 영국부 집안 사람들이 다 모여 탐춘을 눈물로 전송하였다. 가진이 아내 우씨도 탐춘을 전송하고 영국부에서 녕국부로 돌아오려고 하였다. 그런데 날이 이미 저물어 수레를 몰고 어쩌고 하면 소란스러워질 것 같아 시녀들과 함께 걸어서 대관원 뜰을 거쳐 샛문을 이용하여 녕국부로 돌아왔다. 샛문을 지날 무렵, 우씨는 어스름이 내리고 있는 대관원을 다시금 흘끗 뒤돌아보다가 온몸에 소름이 쫙 돋는 것을 느꼈다. 마른 잡풀들이 우거져 있는 스산한 대관원 구석구석에서 상스럽지 ...

    한국경제 | 1996.12.13 00:00

  • [홍루몽] (597)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3)

    ... 해낼 수 있었다. 보채는 보옥과 교합하는 쾌감을 만끽하면서 너무도 감격하여 눈물을 흘렸다. 이렇게 보옥이 모든 면에서 안정을 되찾아갈 무렵, 보옥의 배다른 누이 탐춘이 시집을 가게되었다. 가정의 첩 조이랑의 소생이긴 하나 대관원 자매들을 모아 해당시사를 발기할 만큼 시재에 뛰어나고 글씨를 잘 쓰던 탐춘이 해강통제 주경의 아들에게 시집을 가기 위해 멀리 남방으로 떠나갈 채비를 하였다. 희봉은 탐춘에게 전달한 선물을 들고 시녀들과 함께 탐춘이 기거하고 ...

    한국경제 | 1996.12.11 00:00

  • [홍루몽] (585)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81)

    ... 이번 작별이 마지막 작별이 될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 보옥의 마음은 무거워지지 않을수 없었다. 청문도 그런 예감이 드는지 보옥을 바로 보지 못하고 그만 이불을 뒤집어 쓰며 돌아눕고 말았다. 보옥이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으로 대관원 뒤쪽 일각문으로 들어서 이홍원으로 향했다. 보옥이 자기 방으로 들어가자 습인이 두 눈을 크게 뜨고 보옥의 아래 위를 훑어보며 물었다. "도대체 어디를 다녀오는 거예요? 대관원을 샅샅이 뒤져도 안 보이던데" "어, 그러니까 ...

    한국경제 | 1996.11.27 00:00

  • [홍루몽] (576)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72)

    ... 희봉은 별채 안방으로 돌아와 보채 곁에 멍하니 앉아 있었는데, 아침이 밝아올 무렵 문밖에서 기척이 났다. 희봉이 밖으로 나가보니 이환이 눈물에 젖어 서 있는 것이 아닌가. "무슨 일이에요?" 희봉이 불길한 예감을 느끼며 대관원 쪽으로 흘끗 눈길을 주었다. "대옥 아씨가 저 세상으로..." 이환이 울먹이는 낮은 소리로 말끝을 맺지 못하였다. "하필 이 경사스러운 날에 세상을 뜨다니" 희봉은 하도 기가 막혀 한숨조차 내쉬지 못하였다. 그러면서 속으로, ...

    한국경제 | 1996.11.18 00:00

  • [홍루몽] (572)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68)

    ... 소상관의 통곡소리가 잦아지면 대부인의 별채 쪽에서 음악소리 같은 것이 아련히 들려오다가 곧 희미해졌다. 눈대중으로 봐도 거리가 꽤 되는 곳이라 소상관의 통곡소리가 그곳까지 들릴 것 같지는 않았다. 그래도 미심쩍어서 이환이 대관원 정문 앞까지 나와서 통곡소리가 어느 정도 들리나 살펴보았다. 그런데 통곡소리는 거의 들리지 않고 참대 숲이 바람에 설렁거리는 소리만 스산하게 들려왔다. 대관원 정문 앞이 이 정도니 혼례식 마당에서는 전혀 통곡소리가 들리지 않을 ...

    한국경제 | 1996.11.12 00:00

  • [홍루몽] (529)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25)

    ... 자견과 습인이 다시 방으로 들어오니 대옥과 보옥은 서로 마주보고 히죽거리며 손은 맞잡기도 하였다. 그러다가 대옥이 돌변하여 눈물을 주르르 흘리며 벌떡 일어나 방을 뛰쳐나갔다. 자견이 곧 뒤따라 갔지만 대옥이 얼마나 빨리 달리는지 대관원 정문께에 이르러서야 겨우 대옥을 붙잡을 수 있었다. 의문을 지나고 취장을 에둘러 운보석제를 거쳐 소상관으로 오는 동안 대옥은 점점 더 종잡을 수 없는 헛소리들을 늘어놓았다. "통령보옥이 저기 걸려 있네. 호호호호" 대옥이 ...

    한국경제 | 1996.09.20 00:00

  • [홍루몽] (511)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7)

    ... 보옥이 누나 원춘의 죽음으로 충격을 받아서 그런 점도 있지만 무엇보다 늘 차고 있던 통령보옥을 잃어버려 그 구슬의 영험한 힘이 빠져나가 그렇게 되었다면서 다시 한번 대대적으로 통령보옥을 찾아낼 방도를 강구하기에 이르렀다. 대관원과 영국부,녕국부에 이르기까지 하인들과 하녀들의 몸 검색이 실시되고 방마다 철저한 점검이 이루어졌다. 하지만 통령보옥은 하늘로 증발해버렸는지 땅으로 꺼졌는지 그 어디에서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

    한국경제 | 1996.08.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