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607)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103)

    ... 누이! 대옥 누이! 내가 잘못했어. 내가 바른 정신으로 모든걸 잘 분별했어야 하는데. 대옥 누이, 나를 너무 원망하지마. 내가 얼마나 대옥 누이를 사모했는지 대옥 누이가 잘 알잖아" 보옥이 대옥의 방을 향해 대부인께서 보옥이 대관원으로 갔다는 말을 듣고 크게 걱정하고 있다고 전하였다. 보옥이 눈물을 훔치며 습인과 함께 대부인의 거처로 돌아갔다. 대부인은 병석에 누운 채로 습인을 심하게 꾸짓었다. "대관원에 귀신들이 나타난다 하여 도사들을 불러 귀신을 내어쫓는 ...

    한국경제 | 1996.12.23 00:00

  • [홍루몽] (606)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102)

    ... 세습직을 대신 이어받게 되어 은근히 기뻤지만 가사가 귀양 비슷한 길을 떠나는 마당에 그런 내색을 차마 할 수는 없었다. 가정은 자기에게 세습직이 이어지도록 배려해준 황제 폐하의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자신의 재산 일부와 대관원을 나라에 바치겠다고 하였으나 황제는 그럴 필요까지는 없다는 칙서를 내렸다. 보옥은 백부인 가사가 식구들을 데리고 떠나간 후 쓸쓸한 마음을 달랠 겸 하여 이전에 기거하던 대관원을 시녀 습인과 함께 둘러보았다. 보옥이 기거할 당시만 ...

    한국경제 | 1996.12.23 00:00

  • [홍루몽] (605)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101)

    희봉은 대관원에서 진가경의 귀신을 본 후에 몹시 앓았으나 얼마 후에 회복이 되었는데, 이번에 시아버지 가사가 잡혀가고 그 재산이 몰수당하게 되자 또 병이 도져 자리에 눕고 말았다. 진가경이 대관원 추상재에서 나타나 예언한 그 횡래지액이라는 것이 바로 이것을 두고 한 말이구나 하고 생각하니,진가경의 혼령이 이전에 예언한 가씨 가문의 몰락도 그대로 이루어지겠구나 싶어 가슴이 떨리고 두근거렸다. 가사의 아내 형부인도 식음을 전폐하다시피 하고 ...

    한국경제 | 1996.12.20 00:00

  • [홍루몽] (602)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8)

    ... 법사들이 이제 본격적으로 귀신들을 내어쫓는 의식을 치르기 시작했다. 한 사람은 보검과 법수를 받쳐들고 있고,다른 한 사람은 검은 칠성기를 들고 있고, 나머지 한 사람은 타요편 (귀신을 때리는 채찍)을 들고 있었다. 그 법사들은 대관원 구석구석을 돌며 법수를 뿌리고 보검으로 가위표를 그리며 칠성기를 내둘렀다. 오방을 누르고 섰던 작은 도시들이 오방기들을 들고 우르르 무여들자, 타요편을 들고 있던 법사가 그 채찍으로 공중을 향해 세 번 후려쳤다. 법사들이 ...

    한국경제 | 1996.12.17 00:00

  • [홍루몽] (600)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6)

    우씨는 밤이 되면 온몸에 열이 더 나면서 눈앞에 헛것들이 보이기도 하였다. 그 헛것들은 주로 퇴락해가는 대관원의 풍경들을 배경으로 나타나곤 하였다. 특히 며느리 진가경이 머리를 풀어헤친 모습으로 서내각문 바로 뒤에 있는 적취정같은 정자에서 걸어나올 때는 우씨의 사지가 가위에 눌린듯 꼼짝도 할 수 없었다. 우씨의 병이 심해지자 남편 가진이 용하다는 의원을 불러 진맥을 해보게 하였다. 의원이 문발을 사이에 두고 우씨의 손목 맥박을 짚어보고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홍루몽] (601)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7)

    ... 가리켰다. "요사스런 귀신도 다 있구나. 노란 얼굴에 빨간 수염이라니.그리고 푸른 옷을 입었다구?" 가사가 고개를 갸우뚱하였다. "정말이에요. 우리들이 두 눈으로 똑똑히 보았다니까요" 겁에 질려 있는 하인들을 보고는 가사도 대관원에 귀신이 출몰한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아, 저기 보세요. 또 나타났어요" 하인들이 일제히 숲 한 모퉁이를 가리켰다. 아닌게 아니라 알록달록한 어떤 물체가 숲 모퉁이를 휘익 돌아나가는 것이 눈에 들어왔다.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홍루몽] (599)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5)

    ... 영국부 집안 사람들이 다 모여 탐춘을 눈물로 전송하였다. 가진이 아내 우씨도 탐춘을 전송하고 영국부에서 녕국부로 돌아오려고 하였다. 그런데 날이 이미 저물어 수레를 몰고 어쩌고 하면 소란스러워질 것 같아 시녀들과 함께 걸어서 대관원 뜰을 거쳐 샛문을 이용하여 녕국부로 돌아왔다. 샛문을 지날 무렵, 우씨는 어스름이 내리고 있는 대관원을 다시금 흘끗 뒤돌아보다가 온몸에 소름이 쫙 돋는 것을 느꼈다. 마른 잡풀들이 우거져 있는 스산한 대관원 구석구석에서 상스럽지 ...

    한국경제 | 1996.12.13 00:00

  • [홍루몽] (598)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4)

    ... 해서 말이야" 희봉이 얼버무리며 자기를 따라오던 시녀들은 다 어디로 갔나 하고 초조한 마음으로 둘러보았다. 진가경도 창백한 얼굴에 형형한 두 눈으로 저녁놀빛이 비치기 시작하는 황량한 주변을 둘러보여 말을 이었다. "이 대관원 풍경만 보더라도 가문이 몰락하고 있는 조짐을 느낄 수 있잖아요. 돈을 엄청나게 들여 이렇게 큰 집들을 지어놓고 이제는 제대로 감당도 못하잖아요. 대관원으로 성친을 와야 할 귀비 원춘은 이미 죽어 나처럼 저세상 사람이 되었고 ...

    한국경제 | 1996.12.12 00:00

  • [홍루몽] (597)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93)

    ... 해낼 수 있었다. 보채는 보옥과 교합하는 쾌감을 만끽하면서 너무도 감격하여 눈물을 흘렸다. 이렇게 보옥이 모든 면에서 안정을 되찾아갈 무렵, 보옥의 배다른 누이 탐춘이 시집을 가게되었다. 가정의 첩 조이랑의 소생이긴 하나 대관원 자매들을 모아 해당시사를 발기할 만큼 시재에 뛰어나고 글씨를 잘 쓰던 탐춘이 해강통제 주경의 아들에게 시집을 가기 위해 멀리 남방으로 떠나갈 채비를 하였다. 희봉은 탐춘에게 전달한 선물을 들고 시녀들과 함께 탐춘이 기거하고 ...

    한국경제 | 1996.12.11 00:00

  • [홍루몽] (585)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81)

    ... 이번 작별이 마지막 작별이 될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 보옥의 마음은 무거워지지 않을수 없었다. 청문도 그런 예감이 드는지 보옥을 바로 보지 못하고 그만 이불을 뒤집어 쓰며 돌아눕고 말았다. 보옥이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으로 대관원 뒤쪽 일각문으로 들어서 이홍원으로 향했다. 보옥이 자기 방으로 들어가자 습인이 두 눈을 크게 뜨고 보옥의 아래 위를 훑어보며 물었다. "도대체 어디를 다녀오는 거예요? 대관원을 샅샅이 뒤져도 안 보이던데" "어, 그러니까 ...

    한국경제 | 1996.11.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