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0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업들 "해외 판매·가격 전략 다시 짜야하나" 초긴장

    ... 기업들은 해외 전략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하는 상황에 몰릴 수 있다. 9일 경제계에 따르면 다수 국내 기업들은 미국 재무부가 세계 약 140개 국가에 법인세 개편 제안서를 보낸 사실을 확인한 뒤 비상대책회의를 열었다. 한 10대그룹 전략 담당 임원은 “매출에서 해외 판매가 차지하는 비중이 갈수록 커지고 있어 글로벌 법인세 체계 개편이 미치는 영향을 바로 받게 된다”며 “법인세 비용이 늘어날 가능성이 커 걱정스럽다”고 ...

    한국경제 | 2021.04.09 17:39 | 도병욱/서민준

  • thumbnail
    경제계와 소통 시작한다는 靑…'전경련'은 건너뛴 이유

    ... 모습으로 탄생하기보다 존재감이 없는 형태로 남아있기를 바라는 게 현 정부의 속내"라고 말했다. 전경련이 '경제단체 맏형'이라는 지위를 회복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선이 많다. 삼성 현대차 SK LG 등 4대그룹이 모두 탈퇴한 상황이고, 연구 인력도 예전만 못한 게 현실이기 때문이다. 다만 경제계에서는 "대기업부터 중소기업까지 모두 회원사로 두고 있어 중립적인 목소리를 낼 수밖에 없는 대한상의나 노사이슈에 특화된 경총이 할 수 ...

    한국경제 | 2021.04.09 11:02 | 도병욱

  • thumbnail
    기술을 움직이는 실리콘밸리의 한국 CVC들 [김재후의 실리콘밸리 101]

    안녕하세요. 김재후 한국경제신문 실리콘밸리 특파원입니다. 1~2회 뉴스레터에서 실리콘밸리의 개요에 대해 설명해 드렸습니다. 세 번째와 네 번째 뉴스레터에선 실리콘밸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의 벤처캐피털에 대해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우선 벤처캐피털에 대해 간략하게 말씀드릴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벤처캐피털을 쉽게 정의하면 '될성 싶은' 스타트업 등에 자금을 투자하는 회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창업투자사가 주체가 되어 펀드에 ...

    한국경제 | 2021.04.07 10:17 | 김재후

  • thumbnail
    50대그룹 총수 주식가치, 1분기에 3조 증가…이재용은 6천억↓

    한국CXO연구소 분석…"50대 총수 중 이재용 주식재산 하락폭 가장 커" 국내 50대 그룹 총수들의 주식재산이 올해 1분기 3조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6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50대 그룹 총수 중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총수 41명의 주식자산은 올해 초(1월 4일) 75조8천183억원에서 3월 말 79조1천344억원으로 3조3천161억원 늘었다. 총수 중에서는 효성 조석래 명예회장의 주식평가액 증가율이 가...

    한국경제 | 2021.04.06 11:00 | YONHAP

  • thumbnail
    文 "ESG는 성장 위한 길"…최태원 "새로운 기업가 정신 필요"

    ... 관계가 재정립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며 “문 대통령도 이를 염두에 두고 이날 행사에 참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최 회장은 별도 환담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4대그룹 회장의 대한상의 회장 취임은 처음이라 뜻깊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이어 SK그룹의 불화수소 국산화 및 코로나19 백신 생산 등을 거론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환담에 배석한 유영민 비서실장과 ...

    한국경제 | 2021.03.31 17:31 | 도병욱/강영연

  • thumbnail
    5대그룹 vs 판교기업 '인재 채용 전쟁'

    '어떻게 하면 좋은 인재를 뽑을 수 있을까?' 기업의 인사담당자건 최고책임자건 조직에 있는 리더들의 영원한 고민이다. 채용이 기업 존속의 첫 단추가 되기 때문이다. 산업화 시대와 4차산업혁명 시대 '좋은 인재'의 기준도 달라지고 있다. 과거에는 이른바 좋은 대학, 학점 등으로 일컬어지는 스펙으로 그물형 채용을 했다면, 이제는 특정 분야에 전문성을 지닌 인재를 뽑는 낚시형 채용이 대세가 되고 있다. 이 때문에 제...

    한국경제 | 2021.03.30 20:04 | 공태윤

  • thumbnail
    5대그룹 중 삼성만 남았다…롯데그룹도 정기 공채 폐지

    롯데그룹이 올해부터 대졸 신입사원 정기 공개채용을 폐지하고 계열사별 수시 채용으로 전환한다. 5대그룹 가운데 대규모 정기 공채를 유지하는 기업은 삼성그룹만 남게 됐다. 30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매년 상·하반기에 두 차례 대규모 진행하던 정기 공채를 없애고 수시 채용으로 전환했다. 이에 따라 롯데그룹은 계열사별로 구직 사이트 등을 통해 채용 공고를 내고 있다. 각 계열사가 필요한 인원과 시기를 판단, 수시 채용하기 위해서다. ...

    한국경제 | 2021.03.30 11:03 | 오정민

  • thumbnail
    랜선 미팅으로 임기 시작한 최태원 회장…첫 일성은 '소통·ESG'(종합2보)

    ... 대한상의에 바라는 이해관계자 24명의 목소리를 24시간 동안 담은 영상에서는 소상공인부터 해외근로자까지 여러 이해관계자가 워킹맘 지원, 채용, 경제 구도 개선 등 재계에 대한 바람을 나타냈다. 재계에서는 대한상의 출범 이후 국내 4대그룹 총수 중에서는 처음으로 대한상의를 맡은 최 회장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크다.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하는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와 반기업 정서, 각종 규제 법안 등으로 기업들의 부담이 커져 무게감 있는 경제단체장의 ...

    한국경제 | 2021.03.29 18:40 | YONHAP

  • thumbnail
    SK그룹 상반기 대졸 신입 정기공채 안한다

    ...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올 하반기 채용이 SK그룹의 마지막 대졸 정기채용이 될 전망이다. 앞서 그룹내 채용규모가 가장 많은 SK하이닉스는 2월중 수시채용을 진행해 현재 면접 등의 절차가 진행중이다. 이제 10대그룹 가운데 대규모 공채를 유지하는 기업은 삼성뿐이다. ◆체험형·채용형 인턴십 도입 예정 SK의 신입사원 수시채용 도입은 '필요한 시점'에 '즉시 인재 영입'을 위한 목적이다. 신입사원도 경력처럼 ...

    한국경제 | 2021.03.29 18:15 | 공태윤

  • thumbnail
    랜선 미팅으로 임기 시작한 최태원 회장…첫 일성은 '소통·ESG'(종합)

    ... 해외근로자까지 여러 이해관계자가 워킹맘 지원, 채용, 경제 구도 개선 등 재계에 대한 바람을 나타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영상에서 "사회와 공감하는 기업가 정신을 확립해 달라"고 당부했다. 재계에서는 대한상의 출범 이후 국내 4대그룹 총수 중에서는 처음으로 대한상의를 맡은 최 회장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크다.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하는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와 반기업 정서, 각종 규제 법안 등으로 기업들의 부담이 커져 무게감 있는 경제단체장의 ...

    한국경제 | 2021.03.29 16: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