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5,6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반도체·바이오로 '발빠른 변화'…SK 위상 확 달라졌다

    10년 전 닛케이비즈니스가 경계감을 드러낸 한국 기업은 4개였다.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자동차 포스코. 포스코 대신 SK가 들어온 것이 눈에 띄는 변화다. 10년 후 코로나19 위기를 거친 한국 기업들은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내 대기업들의 강한 생존력의 원동력은 ‘발 빠른 변화’라는 것을 보여준 셈이다. SK그룹이 대표적이다. 2010년 SK그룹의 대장주(株)는 SK텔레콤이었다. 2009년 50...

    한국경제 | 2020.08.06 17:12 | 박재원

  • thumbnail
    新산업서 '희비' 갈린 5대그룹 시총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한 곳과 아닌 곳….’ 최근 10년간 국내 5대 그룹은 이렇게 나뉘었다. 조선·철강·금융 등 그룹을 떠받쳤던 전통 산업의 쇠락을 반도체·바이오 등 신산업으로 채워낸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의 시가총액은 극명히 차이를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산업지형이 변화하고 있는 것과도 맞닿아 있다는 분석이다. 희비 엇갈린 5대 그룹 9...

    한국경제 | 2020.07.09 17:24 | 박재원

  • thumbnail
    SK·롯데 등 韓 10대 그룹 홍콩법인 83곳…미중 갈등에 불똥 튈까

    자산이 5조원 이상인 국내 64개 대기업 집단이 홍콩에 둔 법인이 170곳이고 이중 절반 가량이 상위 10대 그룹의 법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둘러싼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면서 홍콩의 특별지위 박탈 조치 등으로 이들 기업의 '탈출'이 현실화할지 주목된다. 3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자산 5조원 이상 대기업 집단 64개를 대상으로 홍콩 법인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총 17...

    한국경제 | 2020.07.03 07:29 | 조아라

  • thumbnail
    Premium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입니다] '정치인 탐구' 시리즈를 시작하며…①이낙연

    ... DB그룹(옛 동부그룹) 창업주인 김준기 전 회장의 외아들인 김남호 DB금융연구소 부사장이 그룹 사령탑을 맡았습니다. 예정된 수순이긴 하지만, 적절한 시기에 세대교체가 이뤄진 것 같습니다. DB그룹은 한때 제조업과 금융을 아우르는 10대그룹의 위상을 자랑했지만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제조업 위기를 겪었고, 그 여파로 금융업 중심의 구조재편을 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금융사들의 실적이 탄탄하고 그룹내 제조업의 명맥을 잇고 있는 동부하이텍도 적잖은 수익을 거두는 ...

    모바일한경 | 2020.07.01 18:34 | 조일훈

  • thumbnail
    '코로나 세대' 8종 스펙에 눈높이 낮춰도 서류합격 1.8회 뿐

    ... 했다. 지원하지 않은 이유는 ‘입사하고 싶은 기업이 없기 때문(62.0%)’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직무중심 채용으로 지원 직무의 스펙부족(44.4%)’도 지원포기 이유였다. 상반기 10대그룹 가운데 대졸 공채에 나선 기업은 삼성,SK,롯데,포스코 등 네곳에 불과했다. 상당수 기업들이 정기 공채보다는 수시채용으로 전환했기 때문이다. “백수가 코로나보다 더 무섭다”고 느끼는 이들 코로나 세대들은 빠른 취업을 ...

    한국경제 | 2020.06.15 13:59 | 공태윤

  • thumbnail
    AI 면접·언택트·수시채용…코로나가 바꾼 채용시장 풍경

    ...squo;이었다. 지난해 현대자동차그룹을 시작으로 불기 시작한 수시채용 바람은 SK그룹에 이어 올해는 KT그룹, LG그룹까지 수시채용으로 신입사원을 뽑겠다고 선언했다. 이러한 변화를 반영하듯 올 상반기 대졸 정기공채를 진행한 10대그룹은 삼성,SK,롯데,포스코에 불과했다. 이밖에 △온라인 플랫폼 산업의 채용 증가(28.5%) △온라인 채용박람회·채용설명회 도입(26.4%) △챗봇 언택트 취업상담 (18.0%) △직무중심 인재 채용(15.2%) ...

    한국경제 | 2020.06.15 10:40 | 공태윤

  • thumbnail
    바늘구멍도 막혔다…청년실업 '팬데믹'

    ... “국가가 장기적 관점에서 청년 일자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졸공채 경쟁률 500 대 1 훌쩍…"평생 취준생으로 살까 두렵다" 채용시장 '셧다운'…10대그룹 중 4곳만 공채 “올 상반기 취업률은 아마 사상 최악이 될 겁니다. 대학 취업센터들은 2년 후 발표될 ‘2020년 취업률’에 벌써부터 떨고 있습니다.” 서울 신촌에 있는 한 대학 취업팀장은 ...

    한국경제 | 2020.06.10 17:35 | 공태윤/박종관/양길성/최다은

  • thumbnail
    [이태호의 캐피털마켓 워치] 금융위기 땐 '대박'…공모 메자닌의 부활

    ... 권리를 갖는 회사채인데요. 주식과 채권의 ‘중간’ 성격을 지닙니다. 이탈리아어로 건물 1층과 2층 사이 공간을 뜻하는 메자닌(Mezzanine)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그동안 우량한 신용을 갖춘 국내 10대그룹 계열사의 메자닌 발행은 상당히 드물었습니다. 낮은 이자비용에 일반 회사채를 발행할 수 있는데 굳이 지분가치를 희석하는 자금 조달 방식을 선택할 이유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작년에 발행한 공모 메자닌은 가장 규모가 컸던 풀무원의 700억원어치 ...

    마켓인사이트 | 2020.06.05 09:45

  • 그룹주펀드의 몰락…삼성펀드만 '선전'

    ... 있다. 2017년까지 100억원대에 달했던 ‘키움현대차그룹과함께증권투자신탁’의 운용 규모도 64억원에 그치고 있다. 삼성·현대차·SK·LG·롯데를 담은 5대그룹주 펀드인 ‘미래에셋5대그룹주증권투자신탁’ ‘KBSTAR5대그룹주상장지수증권신탁’ 등은 한때 100억원 넘게 자금이 몰렸지만 현재는 40억원대에 머물고 있다. 반면 삼성그룹주 펀드는 운용액이 대부분 ...

    한국경제 | 2020.05.22 16:55 | 설지연

  • 그룹주펀드 중 혼자 잘 나가는 삼성그룹주 펀드

    ... 기록하고 있다. 2017년까지 100억원대에 달했던 '키움현대차그룹과함께증권투자신탁'의 운용 규모도 64억원에 그치고 있다. 삼성·현대차·SK·LG·롯데를 담은 5대그룹주 펀드인 '미래에셋5대그룹주증권투자신탁' 'KBSTAR5대그룹주상장지수증권신탁' 등은 한때 100억원 넘게 자금이 몰렸지만 현재는 40억원대에 머물고 있다. 반면 삼성그룹주 펀드는 운용액이 대부분 100억원을 ...

    한국경제 | 2020.05.22 15:38 | 설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