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수도권 누적 확진자 1만명 육박…'감염경로 불명' 25.4% 최고치

    ... 사례를 보면 수도권 산악 모임 카페 관련(누적 47명),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관련(누적 32명), 경기 이천시 주간보호센터 관련(누적 20명) 송파구 우리교회 관련(누적 11명) 등 중소 규모 감염이 잇따르는 양상이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금 수도권에서는 신규 확진자 규모가 생각보다 줄지 않는다는 게 문제"라면서 "감염 전파 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사람이 여전히 많다는 점도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엄 교수는 ...

    한국경제 | 2020.09.16 15:10 | YONHAP

  • thumbnail
    곳곳서 이어지는 감염 전파 고리…수도권 누적확진자 1만명 육박

    ... 사례를 보면 수도권 산악 모임 카페 관련(누적 43명),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관련(누적 32명), 경기 이천시 주간보호센터 관련(누적 18명) 송파구 우리교회 관련(누적 10명) 등 중소 규모 감염이 잇따르는 양상이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금 수도권에서는 신규 확진자 규모가 생각보다 줄지 않는다는 게 문제"라면서 "감염 전파 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사람이 여전히 많다는 점도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엄 교수는 ...

    한국경제 | 2020.09.16 04:55 | YONHAP

  • thumbnail
    [속보] 국내 코로나19 사망자 오늘 2명↑…누계 365명

    14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2명 늘었다. 이로써 총 사망자는 365명이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인천에서 지난달 17일 확진돼 가천대길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70대 여성이 이날 숨졌다. 또 대구에서 지난달 26일 확진된 90대 여성이 대구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사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4 19:16 | 신현보

  • thumbnail
    국내 코로나19 사망자 365명…오늘 2명 숨져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2명 늘어 누적 365명이 됐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인천에서는 지난달 17일 확진돼 가천대길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70대 여성이 이날 숨졌다. 대구에서는 지난달 26일 확진된 90대 여성이 대구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사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4 19:12 | YONHAP

  • thumbnail
    소상공인 피해 우려해 '2.5단계' 풀었지만…감염 확산은 우려

    ... 있어, 지역사회에 잠복한 감염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여기에 더해 최근 위중·중증환자(13일 0시 기준 157명)가 늘어나면서 사망자(누적 358명)도 증가하고 있는 점도 방역당국으로서는 부담이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거리두기 2.5단계로 급한 불은 껐지만 단계를 하향 조정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면서 "2단계 참여율이 떨어지거나 국민들이 '이제 안심해도 된다'는 긍정적 신호로 받아들일 경우 접촉 횟수와 강도가 높아져 재악화 ...

    한국경제 | 2020.09.13 19:39 | YONHAP

  • thumbnail
    [전문가 진단] "지속가능성 고려한 결정"vs"재유행 우려"…평가 엇갈려

    ... 시기에 하향 조정했다는 평가도 있다. 방역당국이 감염 위험 시설을 중심으로 집중적인 방역 관리에 나서기로 한 점, 지속가능한 수준으로 방역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합리적 판단이라는 것이다. 다음은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 등 감염병 전문가 3인이 13일 제시한 상황진단과 제언이다. ◇ 엄중식 "거리두기 완화할 상황 아냐…추석 연휴도 우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2.5 단계로 ...

    한국경제 | 2020.09.13 19:12 | YONHAP

  • thumbnail
    청주시 이달 북이산단 조성계획 승인…101만㎡ 규모

    청주시는 청원구 북이면 대길리 일대에 들어설 북이산업단지 조성계획을 이달 중 승인·고시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충북개발공사가 추진하는 이 산단은 101만2천여㎡(주거시설 용지 2만여㎡ 포함) 규모로 2023년 완공될 예정이다. 총사업비는 1천660억원이다. 충북개발공사는 이 산단에 신물질·생명공학 업종, 전자 부품·컴퓨터 관련 업종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시는 이 산단 조성으로 5천600여명의 인구 유입 효과를 볼 것으로 내다봤다. ...

    한국경제 | 2020.09.07 13:49 | YONHAP

  • thumbnail
    감염병 치료제·백신 신속개발위한 국가감염병임상시험센터 구축

    ... 협력이 필요한 임상시험 연구를 수행해 감염병 분야 국내 신약과 진단법 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해서다. 임상시험센터를 구축하기 위한 컨소시엄은 국립중앙의료원이 주관하고, 수도권 지역 감염병 전담병원인 서울의료원, 인천의료원, 가천대길병원과 함께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을 운영하는 국군수도병원과 중앙대학교병원이 참여하는 민·관 협력 모델이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임상시험센터 구축을 위한 전담 조직을 운영하고, 임상시험 공동 수행의 지침 수립, 피험자 보호, 표준 데이터의 적용과 ...

    한국경제 | 2020.09.01 18:06 | YONHAP

  • thumbnail
    인천시, 코로나19 전담 병상 400개→569개 확충

    인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라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을 확충했다고 1일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감염병 전담 병상은 인천의료원·가천대길병원·인하대병원 등 3개 병원에 모두 400병상을 확보해 가동 중이며, 이날 낮 12시 기준으로 152개 병상(38%)을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앞으로 병상 부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3개 병원과 협의를 거쳐 169개 ...

    한국경제 | 2020.09.01 17:23 | YONHAP

  • thumbnail
    가천의대 교수들 "전공의 고발 즉시 철회하라" 반발 성명

    업무 개시 명령에 불응했다는 이유로 정부가 인천 가천대길병원 전공의를 경찰에 고발하자 해당 의대 교수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가천의대 교수 일동은 29일 성명을 내고 "전날 공표된 업무 개시 명령으로 가천대길병원 전공의가 고발됐다"며 "정부는 부당한 고발을 즉시 철회하고 향후 전공의와 전임의가 법적 처벌을 받지 않도록 보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스승은 제자를 보호해야 하며 전공의, 전임의, 학생들은 모두 가천의대 교수들의 제자"라며 "정부가 ...

    한국경제 | 2020.08.29 11: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