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28,3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호영 "국민 총살 방치한 文…어느 나라 대통령인가" [전문]

    ... 불참했습니다. 대통령이 첫 보고를 받고 4번째 보고가 있고 나서야, 첫 대면 보고를 받고 무려 33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비로소 "매우 유감스럽다"는 공식 입장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그것도 대통령이 아니라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나온 서면 브리핑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도대체 어느 나라 대통령입니까?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겁니까?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의해 비인도적으로 총격당하고 불태워졌습니다. 우리 국민이 눈앞에서 총살을 당하는데도 ...

    한국경제 | 2020.09.25 13:41 | 조준혁

  • thumbnail
    국민의힘 "文 국군의날 기념사, 유감 표명 한 마디 안해"

    국민의힘이 문재인 대통령 국군의날 기념사를 두고 "(연평도 피격사태에 대해) 그 흔한 유감표명 한 마디 하지 않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25일 논평에서 "우리 국민이 북한에 의해 잔인하게 살해당했는데도 종전선언을 이야기하고 온 국민이 슬픔과 분노에 잠긴 와중에 아카펠라를 듣던 대통령"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

    한국경제 | 2020.09.25 13:38 | 강경주

  • thumbnail
    정부 "의사국시 추가 시행, 국민 양해 없이는 어려워"

    정부는 25일 의사 국가고시(국시) 실기시험에 응시하겠다는 의대생들의 의사 표명과 관련해 추가 검토는 어렵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와 관련한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국시 응시 표명만으로 추가 국가시험 기회를 부여하는 것은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며 "추가 기회를 부여하는 것은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공정성 ...

    한국경제TV | 2020.09.25 12:54

  • thumbnail
    정부 "국민적 양해 없으면 '의사국시' 추가 시행 검토 어렵다"

    "국민은 의대생 국시 추가 기회를 '불공정 특혜'로 받아들여" 정부는 25일 의사 국가고시(국시) 실기시험에 응시하겠다는 의대생들의 의사 표명과 관련해 추가 검토는 어렵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와 관련한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국시 응시 표명만으로 추가 국가시험 기회를 부여하는 것은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며 ...

    한국경제 | 2020.09.25 12:45 | YONHAP

  • thumbnail
    당혹스러운 통일부 "남북 협력사업 신중하게 검토"

    통일부는 25일 남북협력사업 지속 여부에 대해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신중하게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실종 공무원 사살 사건 이후에도 '작은 교역'이나 인도적 지원사업 추진 방침이 유효한지를 묻자 '지속'이나 '중단' 등 명확한 방침을 밝히는 대신 이같이 답했다. 조 부대변인은 "정부의 기본 입장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

    한국경제 | 2020.09.25 12:22 | 하헌형

  • thumbnail
    [속보] 정부 "국민의 양해 없으면 의사국시 추가 시행 검토 어렵다"

    정부는 25일 의대생들이 의사 국가고시(국시) 실기시험에 응시하겠다는 의사 표명과 관련해 추가 검토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와 관련한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국시 응시 표명만으로 추가 국가시험 기회를 부여하는 것은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라며 "추가 기회를 부여하는 것은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공정성 ...

    한국경제 | 2020.09.25 12:21 | 신용현

  • thumbnail
    미 84살 한국전 참전용사 '지각' 고교 졸업장

    ... 매케이는 고등학교 졸업을 1년 앞둔 1953년, 17세의 나이에 해병대에 입대했고 한국 전쟁에 참전했다. 매케이는 "당시 국가가 내가 고등학교를 졸업하기보다는 참전하는 걸 더 원한다고 느꼈다"고 회고했다. 티나 빌-구치 TISD 대변인은 "전쟁이 있던 시기 많은 미국 학생은 입대로 학업을 포기하고 학교를 떠났다"고 UPI통신에 설명했다. 입대 이후 매케이는 해군에서 10년 동안 보병으로 복무하며 전 세계를 누볐고, 복무 중에도 학업을 계속해 검정고시로 고등학교와 ...

    한국경제 | 2020.09.25 11:53 | YONHAP

  • thumbnail
    통일부, 남북협력사업 지속 여부에 "신중하게 검토할 것"

    ... 면담 일정 취소…"현 상황 대응에 집중" 통일부는 25일 남북협력사업 지속 여부에 대해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신중하게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실종 공무원 사살 사건 이후에도 '작은 교역'이나 인도적 지원사업 추진 방침이 유효한지를 묻자 '지속'이나 '중단' 등 명확한 방침을 밝히는 대신 이같이 답했다. ...

    한국경제 | 2020.09.25 11:15 | YONHAP

  • thumbnail
    불태우고 시신 훼손했는데 "화장"이라던 정부…靑도 '혼선'

    ... 화장(이라고 말한 것)은 불태웠다는 뜻"이라고 바꿨다. "북한, 우리 국민 시신 불태웠다" 정치권에선 화장이 아니라 '불태웠다'는 점을 명확히 해야한다는 논평이 나오기도 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직후 논평을 내고 "국민이 북한의 손에 잔인하게 죽어간 만행에 대해 청와대가 인지하고도,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이야기한 것이라면 국가가 국민을 지켜야 하는 최소한의 의무와 책임을 방기한 것이나 ...

    한국경제 | 2020.09.25 11:01 | 조준혁

  • thumbnail
    트럼프, 대선 불복시사 논란에도 "공정한 선거 확신할 수 없다"

    ... 대통령은 11월 대선 이후 평화로운 권력 이양을 약속할 수 있냐는 질문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봐야 할 것"이라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공화당은 평화로운 권력 이양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고, 백악관 대변인도 "대통령은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의 결과를 수용할 것"이라고 방어에 나섰지만 본인은 불복 가능성을 거둬들이지 않고 있다. 상원은 이날 평화로운 권력 이양을 지지를 재확인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처리했다. 뉴욕타임스는 ...

    한국경제 | 2020.09.25 09:56 | 신용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