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9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수도권 종교 소모임서 코로나19 확진자 속출…수도권 방역 비상(종합2보)

    ...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종교시설발(發)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일단 관련 종교 시설에 집단 예배는 물론 성경 공부나 목회자 모임 등의 소모임도 자제해 달라고 강력히 당부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올해 5월 이후 종교 행사 또는 모임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사례는 총 6건"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5월 이후 종교 행사 또는 모임과 관련한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6.01 22:03 | YONHAP

  • thumbnail
    클럽-노래방-영화관-음식점 'QR코드 출입' 시범 운영(종합)

    ... 개인의 신상 정보가 담긴 QR코드를 찍어야 하는 제도가 처음 시행됐다. 정부가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본격적으로 도입하기에 앞서 이날부터 3개 지역에서 시범 운영에 들어간 데 따른 것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부터 7일까지 1주일간 서울·인천·대전지역의 17개 시설에 대해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시범적으로 도입됐다.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을 때 시설 출입자를 정확히 파악하기 ...

    한국경제 | 2020.06.01 20:42 | YONHAP

  • thumbnail
    인천·경기 교회서만 26명 확진

    ... 1만1503명이라고 1일 발표했다. 이 중 30명이 국내 감염자다. 지난달 인천·경기지역의 개척교회에서 23명이 확진되면서 이 지역 확진자가 늘었다. 관련된 교회는 인천 11곳, 경기 2곳 등 13곳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방대본 본부장)은 “지난달 25~28일 매일 교회를 번갈아 다니면서 다양한 형태의 모임이 이뤄졌다”고 했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찬송 등을 하면서 비말이 많이 만들어져 코로나19가 확산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달 25~27일 ...

    한국경제 | 2020.06.01 17:43 | 이지현/배태웅

  • thumbnail
    [하반기 경제] 뉴딜로 비대면의료 인프라 구축…원격의료 전초전인가

    ... 등을 통해 원격의료가 허용될 경우 원격의료가 본격 탄력을 받을 수 있다. 기획재정부는 비대면 의료 도입에 적극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앞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달 14일 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한 한시 조처가 비대면 의료의 필요성을 보여준 사례"라면서 "이미 시행 중인 비대면 의료 시범사업, 한시적으로 도입한 시범사업 확대를 위한 인프라 보강 등이 한국판 뉴딜의 중점과제 ...

    한국경제 | 2020.06.01 16:30 | YONHAP

  • thumbnail
    종교모임, 노인 등 고위험군 감염통로…당국 "대면모임 삼가야"

    정은경 방대본부장 "수도권 소모임 자제해야…모임 하더라도 위생수칙 준수 필요" 방역당국이 수도권에서 종교모임에 참여한 고령층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잇따르자 65세 이상 노인,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에 속한 사람들은 대면 모임에 참석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한 정례 브리핑에서 "그동안은 코로나19가 젊은 ...

    한국경제 | 2020.06.01 16:10 | YONHAP

  • thumbnail
    수도권 종교모임 감염 확산-신규환자만 30여명…사망자 1명 발생(종합)

    ... 나온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종교시설발(發)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일단 관련 종교 시설에 집단 예배는 물론, 성경 공부나 목회자 모임 등의 소모임도 자제해 줄 것을 긴급 당부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올해 5월 이후 종교 행사 또는 모임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사례는 총 6건"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5월 이후 종교 행사 또는 모임과 관련한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6.01 16:09 | YONHAP

  • '교회·고위험사업장·학원' 정은경이 꼽은 코로나 확산 장소

    ... 1만1503명이라고 1일 발표했다. 이들 중 30명이 국내 감염자다. 지난달 인천‧경기지역의 개척교회에서 23명이 확진되면서 이 지역 확진자가 늘었다. 관련된 교회는 인천 11곳, 경기 2곳 등 13곳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방대본 본부장)은 "지난달 25~28일 매일 교회를 번갈아 다니면서 다양한 형태의 모임이 진행됐다"고 했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찬송 등을 하면서 비말이 많이 만들어져 코로나19가 확산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소모임을 하면서 ...

    한국경제 | 2020.06.01 16:08 | 이지현/배태웅

  • thumbnail
    서울서 인천 개척교회 모임 관련 감염 속출…3명 확진(종합)

    ...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강서구 47번, 48번 역시 인천시 209번 목사를 통한 집단감염과 관련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이다. 방역 당국은 인천 교회와 관련 있는 확진자들이 서울에서 추가로 나올 가능성에도 대비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인천과 경기지역 교회 관련 확진자가 이미 30명을 넘어섰다며 집단 예배는 물론 성경 공부나 목회자 모임 등의 소모임도 자제해 줄 것을 긴급 당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1 15:49 | YONHAP

  • thumbnail
    인천-경기 종교모임 누적환자 30여명…성경연구회 관련 1명 사망

    ... 등 수도권 교회 소모임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면서 결국 사망자까지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관련 종교 시설에 집단 예배는 물론 성경 공부나 목회자 모임 등의 소모임도 자제해 줄 것을 긴급 당부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올해 5월 이후 종교 행사 또는 모임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사례는 총 6건"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인천과 경기지역 교회 관련 확진자는 ...

    한국경제 | 2020.06.01 14:48 | YONHAP

  • [그래픽]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 개요

    1일부터 서울과 인천, 대전 3개 지역의 주요 클럽과 노래방, 영화관, 음식점, 교회 등을 이용할 때는 개인의 신상 정보가 담긴 QR코드를 찍어야 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부터 7일까지 1주일간 서울·인천·대전지역의 19개 시설에 대해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시범적으로 도입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1 14: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