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재 클래식스 '구운몽'·'캔터베리 이야기' 등 출간

    ... 책이다. 구운몽과 춘향전은 모두 퇴계 이황의 14대손으로 성균관대와 연세대에서 교수를 지냈던 고(故) 이가원 선생이 번역했다. 캔터베리 이야기는 '영시의 아버지'라 불리는 제프리 초서(1343∼1400)가 쓴 설화집으로, 캔터베리대성당을 참배하는 순례자들이 런던 템스강변의 한 여관에 모여 돌아가며 이야기하는 내용을 담았다. 당시 문인들이 기피했던 영어를 과감히 사용하고, 다양한 신분과 직업의 사람들을 다루는 등 문학을 통해 대중의 의식 전환을 꾀한 작품이다. ...

    한국경제 | 2021.04.22 13:42 | YONHAP

  • thumbnail
    '앙숙' 터키-그리스 외무장관 공개 기자회견서 정면충돌

    ... 작업을 벌여 양국 해군이 정면으로 충돌하기 직전 상황까지 치달았다. 또 지난해 3월 터키가 "유럽행 난민을 막지 않겠다"고 선언해 터키-그리스 국경에 대규모 난민이 몰려들었으며, 7월에는 동로마 제국 정교회의 총본산이었던 성소피아 대성당을 모스크로 전환해 그리스의 강한 반발을 샀다. 양국은 2016년 이후 약 5년 간 중단됐던 동지중해 해양 관할권 회담을 올해 초 재개하는 등 관계 개선에 힘을 기울였으나, 이날 양국 외무장관이 공개적으로 충돌하면서 양국 관계 개선은 ...

    한국경제 | 2021.04.16 03:03 | YONHAP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2년…"2024년 복원 약속 지키겠다"

    마크롱 대통령, 파리시장과 함께 복원 현장 방문해 관계자들 독려 프랑스 파리 중심부를 850년 넘게 지켜온 노트르담 대성당이 화마에 할퀴어 문을 닫은 지 15일(현지시간)로 꼭 2년이 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오전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 현장을 방문해 진척 상황을 점검하고 공사 관계자들을 독려했다. 마스크를 쓰고 안전모, 안전복을 챙겨입은 마크롱 대통령은 안 이달고 파리시장 등과 함께 노트르담 대성당 옥상 등을 둘러봤다. 마크롱 ...

    한국경제 | 2021.04.15 20:23 | YONHAP

  • thumbnail
    천주교 제주교구, 미얀마 민주화·평화 위해 기도

    천주교 제주교구가 군부의 탄압에 힘들어하는 미얀마 국민을 위해 힘을 보탠다. 천주교 제주교구 정의평화의원회는 오는 15일 오후 8시 성이시돌 삼위일체대성당에서 4·3 73주년 기념미사를 겸해 미얀마 민주화 기원 미사를 봉헌한다. 미사는 제주교구장을 맡는 문창우 주교가 집전할 예정이다. 정의평화위원회는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성명서를 통해 "한국천주교회 주교단은 미얀마에서 일어난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평화적인 시위대를 향한 공권력의 무자비한 폭력에 ...

    한국경제 | 2021.04.12 18:03 | YONHAP

  • thumbnail
    팬데믹 속 두번째 부활절…전세계에서 '일상의 부활' 기도

    ... 착용한다는 제한을 두고 부활절 미사를 허용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서구에서 코로나19가 처음 확인됐던 이탈리아 롬바르디의 한 병원에서는 평화를 상징하는 비둘기 보양의 부활절 케이크를 나눠줬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텅 빈 성베드로대성당 광장에서 부활절 복음을 전파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 세계에 코로나19 제한이 사라져 모두가 자유롭게 기도를 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라고 기원했다. 미국 뉴욕의 세인트 패트릭 성당에서는 수용 인원의 반만 채워 미사에 ...

    한국경제 | 2021.04.05 11:02 | YONHAP

  • thumbnail
    팬데믹 속 두번째 부활절…교황 "빈국에도 백신을" 연대 호소(종합)

    ... 역사적인 이라크 방문의 기쁨을 떠올리며 이라크가 지속해서 평화의 길을 가기를 희망하는 한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평화·번영 속에 공존하는 방안을 찾고자 대화에 나서도록 독려했다. 통상 교황은 성탄절과 부활절 두 차례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 2층 중앙 발코니에서 광장에 운집한 10만여 신자들을 향해 '우르비 에트 오르비' 메시지를 발표한다. 하지만 바이러스 사태로 올해 부활절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성베드로대성당 내에서 200명 안팎의 신자와 사제들만 지켜보는 가운데 이를 ...

    한국경제 | 2021.04.05 02:32 | YONHAP

  • thumbnail
    팬데믹 속 두번째 부활절…교황 "빈국에도 백신을" 연대 호소

    ... 국민들을 향해선 살상무기의 굉음이 멈추고 평화가 찾아오기를 기원했고,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고 민주주의를 회복하고자 거리로 나선 미얀마 젊은이들에게는 깊은 연대감을 표했다. 통상 교황은 성탄절과 부활절 두 차례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 2층 중앙 발코니에서 광장에 운집한 10만여 신자들을 향해 '우르비 에트 오르비' 메시지를 발표한다. 하지만 바이러스 사태로 올해 부활절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성베드로대성당 내에서 200명 안팎의 신자와 사제들만 지켜보는 가운데 이를 ...

    한국경제 | 2021.04.04 21:5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속 두 번째 부활절…전국 곳곳 기념 예배·미사(종합)

    ... 미얀마 내 8개 큰 부족, 주민에게 주님의 힘과 지혜를 주시고, 한마음으로 하나님 뜻 따라 살 수 있도록 기도한다"고 염원했다,. 가톨릭교회도 전국 각 본당에서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봉헌했다. 서울대교구 주교좌성당인 명동대성당에서는 이날 정오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부활 대축일 미사가 거행됐다. 염 추기경은 부활절 메시지에서 "많은 사람이 코로나19로 심각한 인명 피해와 정신적 고통,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

    한국경제 | 2021.04.04 18:42 | YONHAP

  • thumbnail
    [포토] 부활절 미사도 거리두기

    부활절인 4일 천주교 신자들이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 들어가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명동성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약 250명의 신자에게만 현장 미사를 허용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4 17:57 | 김영우

  • thumbnail
    교황, 부활 전야 미사 집례…"팬데믹 속 희망 잃지 말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주님 부활 대축일(부활절) 전야인 3일 밤(현지시간) 바이러스와 싸우는 인류에게 새로운 시작과 희망을 강조했다. 교황은 이날 밤 사제와 일반 신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부활 성야 미사를 집례했다. 부활 성야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성토요일 밤을 일컫는다. 교황은 강론에서 "인류가 팬데믹(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을 극복하려고 노력하는 이 어둠의 시기에 기독교인들은 두려워하지 말라는 ...

    한국경제 | 2021.04.04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