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9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손흥민, AFC 이주의 국제선수 후보… 지지율 2%로 5위

    ... 골리자데흐(이란/RSC 샤를루아), 레빈 술라카(이라크/레브스키 소피아), 제임스 제고(호주/아리스 테살로니키)가 후보 명단에 포함됐다. 지난달 28일 손흥민은 번리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에서 맹활약하며 팀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전반 2분 베일의 결승 골을 어시스트했다. 손흥민이 박스 바깥 왼쪽 부근에서 올린 크로스를 베일이 쇄도하며 오른발을 갖다 대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의 시야와 패스, 베일의 순간적인 침투가 빛난 장면이었다. 후반 10분엔 ...

    한국경제 | 2021.03.05 18:01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KBS라인 재출격' 토트넘, 풀럼 전 예상 선발 라인업

    ... 다가오는 8일 크리스탈 팰리스 전에 이어서 12일 UEFA유로파리그 16강 1차전 디나모 자그레브와 홈 경기, 그리고 15일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 원정 경기와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까지 이어져 체력 안배가 중요한 상황이다. 토트넘은 우선 지난 리그 26라운드 번리 전에서 4-0 대승을 거둔 토트넘은 4일 만에 열리는 리그 경기에서 연승에 도전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릴 전망이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4 20: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현대차-LG, 코나 1조 리콜비 분담 전격합의

    ...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업체와 배터리 제조사가 갈등을 빚으면 경쟁사에 시장을 내주는 부작용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미래 성장을 위해 양측이 대승적으로 합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지금까지 두 차례 전용 플랫폼(E-GMP) 전기차에 장착될 배터리에 대한 입찰을 실시했다. 이 중 2차 물량 공급자로 LG에너지솔루션을 선택했다. 이번 리콜은 오는 29일부터 ...

    한국경제 | 2021.03.04 17:19 | 도병욱/안재광

  • thumbnail
    LG-SK 배터리 분쟁 새 국면 맞나…거세지는 美조지아주 반발

    ... 않는다"며 "국격에도 맞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이 문제는 양사가 잘 의논해서 신속하게 결론을 내는 것이 양사의 이익에도 부합하고, 양사를 아끼고 사랑하는 국민들의 기대에도 부응하는 길"이라며 "지금도 양사가 대승적으로 합의를 하고 미래지향적으로 힘을 합치는 노력을 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04 16:23 | 최만수

  • thumbnail
    정 총리 "LG-SK 배터리 소송 대승적 합의 필요"…"국격 안 맞아"

    ...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고 국격에도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또 "여전히 양사가 잘 의논해서 신속히 결론을 맺는 것이 양사 이익에 부합하고 양사를 아끼고 사랑하는 국민들의 기대에도 부응하는 길"이라며 "양사가 대승적으로 합의하고 미래지향적으로 힘을 합치는 것이 좋지 않겠나"고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달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도 "소송비용만 수천억 원에 달한다는데, 남 좋은 일만 시키는 것이다. 정말 부끄럽다"며 양사가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 ...

    한국경제TV | 2021.03.04 15:51

  • thumbnail
    이재성의 킬, 사상 첫 4강 진출...코리안 더비 성사? [DFB포칼]

    ... 3-2로 꺾고 다음라운드에 진출했고 16강에선 분데스리가 강호인 바이엘 레버쿠젠을 연장 접전 끝에 2-1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하지만 홀슈타인 킬 역시 자이언트 킬링을 통해 기세가 오른 팀이었다. 1라운드는 5부리그 팀에게 7-1 대승을 거둔 킬은 2라운드에서 분데스리가 명문 바이에른 뮌헨을 승부차기 끝에 이기면서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킬은 이어 같은 분데스리가2 소속인 SV다름슈타트와 승부차기 끝에 승리하며 8년 만에 8강에 진출했다. 역사를 쓰며 진출한 ...

    한국경제 | 2021.03.04 13: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쥐 나도록 뛰며 '4위 반란' 이끈 윤예빈, 챔프전서도 빛날까

    ... 몰아치며 76-72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삼성생명이 20년 만의 '4위 반란'을 완성한 3일 3차전에선 득점은 9점으로 주춤했으나 리바운드 7개와 스틸 3개를 걷어내고 상대 에이스 박혜진의 수비에서도 제 몫을 해내며 64-47 대승에 기여했다. 경기 최우수선수(MVP)에 해당하는 '리브 모바일 플렉스'에도 선정됐다. 삼성생명이 69-74로 패한 1차전에서도 팀 내 두 번째로 많은 16점에 7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곁들여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고교 시절 ...

    한국경제 | 2021.03.04 10:45 | YONHAP

  • thumbnail
    챔프전 7일 개막…KB '명예회복'이냐, 삼성생명 '명예혁명'이냐

    ... 들어갔던 3점슛도 2차전에 10개가 터지면서 살아났다. 무엇보다 플레이오프를 2경기 만에 끝내 3차전까지 치르고 온 삼성생명에 비해 체력 면에서 앞선다. 2년 전 챔피언결정전에서 삼성생명을 만나 1, 2차전 모두 20점 이상 차이의 대승 끝에 3-0 완승을 거둔 기억도 있다. 2018-2019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 이후 2019-2020시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플레이오프가 무산된 가운데 이번 시즌 KB가 다시 왕좌에 오르면 최근 나란히 ...

    한국경제 | 2021.03.04 08:23 | YONHAP

  • thumbnail
    '4위 반란' 다시 한번…임근배 감독 "KB도 '투 트랙' 대비했다"

    ... PO 3차전을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저는 한 것이 하나도 없다. 하나부터 열까지 선수들이 다 해줬다"면서 "체력 등 모든 게 힘들 텐데 견뎌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삼성생명은 이날 초반부터 주도권을 잃지 않고 64-47로 대승, PO 1차전 패배 뒤 2연승을 거둬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여자프로농구에서 정규리그 4위 팀이 챔프전에 오른 건 2001년 겨울리그의 한빛은행(현 우리은행) 이후 20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로 나온 대기록이다. 이번 시즌 ...

    한국경제 | 2021.03.03 22:01 | YONHAP

  • thumbnail
    디아스, 레전드 콤파니와 비교 거부 이유

    ... 자랐다. 디아스는 “난 어릴 적 리오 퍼디난드, 네마냐 비디치, 콤파니, 존 테리 등 선수들의 경기를 정말 많이 봤다. 많은 걸 배웠다. 리그와 경기하는 방식을 이해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한편 디아스는 3일 열린 울버햄튼과의 EPL 27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팀의 4-1 대승을 이끌었다. 맨시티는 디아스의 활약에 힘입어 공식전 21연승을 질주 중이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PA Images/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3 15:50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