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1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너가 투자방향 지시하면 잘못?…박현주 저격한 이용우 '설왕설래'

    “미래에셋그룹의 대주주 또는 특수관계인에 불과한 박현주 회장이 계열사들의 글로벌 투자에 대한 방향성을 직접 제시하는 것은 문제가 있습니다.”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9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 ... 이 의원의 발언 진의를 파악하느라 분주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미래에셋자산운용 최대주주이자 미래에셋대우 글로벌경영전략고문(GISO)인 박 회장이 경영 현안에 의견을 내는 건 당연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

    한국경제 | 2020.07.30 17:35 | 오형주

  • thumbnail
    故 김우중 회장 흉상, 모교 연세대에 들어선다

    지난해 말 별세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사진)의 흉상이 모교 연세대에 세워진다. 26일 연세대에 따르면 연세대 학교법인은 지난 7일 이사회 회의에서 김 전 회장 흉상 제작 안건을 참석 이사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이에 따라 대학 기념물건립심의위원회는 흉상을 신촌캠퍼스 대우관 1층 로비에 건립하기로 했다. 연세대 측은 “김 전 회장은 연세대 동문으로 대한민국 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했고, 모교에 많은 기여와 기부를 했으므로 사망 1주기를 ...

    한국경제 | 2020.07.26 17:08 | 양길성

  • thumbnail
    故 김우중 회장 흉상, 모교 연세대에 들어선다…1주기에 제막

    지난해 말 별세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흉상이 모교 연세대에 들어선다. 26일 연세대에 따르면 연세대 학교법인은 이달 7일 이사회 회의에서 김 전 회장 흉상 제작 안건을 참석 이사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이에 따라 ... 무역회사인 한성실업에 입사했다가 7년 후 31세 나이에 대우그룹의 모태가 된 대우실업을 창업했다. 그가 세운 대우그룹은 1998년 기준 41개 계열사, 396개 해외법인을 거느린 재계 서열 2위 대기업으로 성장했으나, 뒤이어 찾아온 ...

    한국경제 | 2020.07.26 07:15 | YONHAP

  • thumbnail
    HDC현산도 제주항공처럼?…아시아나 인수 포기하나

    ...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비율 상승에 의문을 제기하며 여전히 선결 조건이 마무리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현산·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작년 11월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뒤 12월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과 각각 주식매매계약(SPA)과 ... 따라 러시아의 기업결합 승인이 늦어지고 양측이 양해하면서 자연스럽게 6개월 연장됐다. 지난달 25일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 인수 문제를 논의하고, 지난 3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정몽규 ...

    한국경제 | 2020.07.23 11:21 | YONHAP

  • thumbnail
    '빅테크-핀테크-금융사' 갈등…금융위, 결국 3자 협의체 결성

    ... 최근의 긴장과 갈등을 생산적 방향으로 이끌어 달라”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금융권에선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과 정중호 하나금융연구소장, 한동환 국민은행 부행장(디지털금융그룹장), 조영서 신한DS 부사장이 참석했다. 빅&... 규제를 받지 않는다고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네이버통장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 6월 미래에셋대우와 손잡고 종합자산관리(CMA)를 내놨다. 은행들은 ‘네이버통장’이란 이름이 원금이 보장되는 ...

    한국경제 | 2020.07.21 17:23 | 김대훈

  • thumbnail
    예금만도 못한 수익률…"공모펀드에 맡겨선 돈 못 번다" 외면

    ... 공모펀드의 연평균 수익률은 2.3%였다. 이 기간 평균 정기예금 금리(연 2.5%)보다도 낮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국내 공모펀드 시장이 암흑기에서 벗어날지, 더 깊은 나락으로 빠져들지 기로에 섰다”며... 수포로 돌아갔다. 2000년 3월 정보기술(IT) 버블이 꺼지며 물거품이 됐다. 투자자는 막대한 손실을 봤다. 대우그룹 부도 등이 이어지며 공모펀드 시장은 ‘1차 암흑기’를 맞았다. 2000년대 중반 공모펀드 ...

    한국경제 | 2020.07.19 17:46 | 김동윤/임근호

  • thumbnail
    대기업 대표이사 10명중 3명 '외부영입'…삼성 계열 선호 높아

    ... 출신이 174명 중 23명(13.2%)으로 가장 많았다. 현재 옥경석 ㈜한화 화약·방산·기계 부문 사장,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 이건종 효성화학 대표, 안병덕 위니아대우 대표, 강병창 솔브레인 대표, 최시돈 심텍 대표,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 최희문 메리츠증권 부회장 등이 삼성그룹 출신 경영인이다. 금융권 출신 대표이사는 13.2%인 23명으로 그 뒤를 이었고, 외국계 출신 대표이사가 22명으로 12.6%를 차지했다. 범현대 계열 11명(6.3%), ...

    한국경제 | 2020.07.15 05:31 | YONHAP

  • thumbnail
    "수출 전선서 피땀 흘렸다"…'23년 대우맨' 이경훈 前 회장 별세

    23년간 대우에서 근무하며 한국 경제 발전에 기여한 이경훈 전 (주)대우 회장이 13일 별세했다. 향년 85세. 이 전 회장은 1958년 산업은행에 입사해 17년간 근무한 뒤 1975년 2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제안을 ... 경기고, 서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했다. 1999년 그룹 해체 이후부터 8년간 서울대 국제대학원 초빙교수로 재직했다. 그룹 해체 이후에도 고인은 ‘대우맨’으로서의 자부심을 잊지 않았다. 2012년 3월 대우그룹 창립 ...

    한국경제 | 2020.07.13 17:31 | 황정수

  • thumbnail
    포스코 영업이익 급감…철강 암흑기 '인·케·에'로 버텨낼까

    ... 30% 초반에 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철강보다 다른 곳에서 버는 돈이 더 많아졌다는 얘기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도 철강 외 사업 확대를 통한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 포스코그룹의 ‘효자’로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꼽힌다. 과거 대우인터내셔널 시절 무역업에 주력했던 회사였지만 2010년 포스코그룹에 인수된 이후 사업 다각화로 수익성을 개선했다. 미얀마 가스전이 ‘캐시카우’다. 작년 미얀마 가스전 두 ...

    한국경제 | 2020.07.08 17:17 | 최만수

  • thumbnail
    강성희 오텍그룹 회장, '스테이스트롱' 캠페인 동참

    강성희 오텍그룹 회장(사진)이 8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및 종식을 위한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동참했다.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은 지난 3월 외교부가 코로나19 극복을 ... 이미지에 '스테이 스트롱'이라는 문구를 적어 코로나19를 잘 이겨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강 회장은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 부회장의 지목으로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강 회장은 'Stay Strong 캐리어에어컨이 ...

    한국경제 | 2020.07.08 14:59 | 황정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