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77,8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반도체 전문가' 양향자 "당·정·청 하나 돼 '반도체 전쟁' 준비해야"

    ... 단순하게 바라봐서는 안 된다”며 “이는 기술의 힘으로 중국 경제를 제압하겠다는 미국 패권전략의 대변화”라고 설명했다. 이어 “총·칼이 아닌 기술과 반도체로 싸우는 3차 세계 대전의 막이 올랐다”며 “‘투키디데스의 함정(기존 패권국가와 빠르게 부상하는 신흥 강국이 결국 부딪치게 되는 상황)’이 코앞까지 다가왔습니다”고 진단했다. 양 의원은 “세계 ...

    한국경제 | 2021.04.16 11:02 | 오형주

  • thumbnail
    일본인 그룹이 한국 걸그룹인 척?…니쥬 '한국어 인사' 논란

    ... 니쥬 멤버 리마는 일본 전범 기업의 증손녀라고 알려져 국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리마는 일본 유명 래퍼 지브라(Zeebra)의 딸이자 '요코산업'을 이끈 고 요코이 히데키의 증손녀라는 것. 요코산업이 2차 세계대전 당시 순수물자를 납품해 얻은 수익으로 거상이 됐다는 주장이 온라인을 통해 나오면서 "전범 기업의 후손을 한국 엔터사가 데뷔시켜 준 거냐"는 반응도 나왔다. 이후 한 네티즌은 "전범의 직계 손녀인 멤버가 ...

    연예 | 2021.04.16 10:29 | 김소연

  • thumbnail
    집단감염 전방위 확산…신규확진 이틀째 600명대 후반[종합]

    ... 경기 216명, 인천 11명 등 수도권에서만 총 442명(67.8%)이 나왔다. 비수도권은 부산·경남 각 44명, 울산 24명, 경북 23명, 전북 15명, 충남 12명, 광주 10명, 충북 9명, 강원 7명, 대전·전남 각 6명, 대구 4명, 세종·제주 각 3명 등 총 210명(32.2%)이다. 여전히 학교, 어린이집, 교회 등 일상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는 집단감염발 확산세가 거세다. 특히 '숨은 감염'이 ...

    한국경제 | 2021.04.16 10:21 | 신현아

  • 월세 잘 나오는 상가 쇼핑 가볼까…21일 투자쇼

    창립 15주년을 맞은 상가정보연구소는 오는 4월 21일 오후 2시 인천 오라카이 송도 파크호텔(인천대입구역 4번 출구 도보 1분 거리)에서 개최하는 ‘2021 국제도시 인천 상가시장 대전망 및 유망 단지내 상가 공개추첨 투자쇼’가 선착순 마감을 앞뒀다. 행사 1주일을 앞두고도 사전 예약이 달궈진 이유는 안정적인 월세 상가를 찾는 은퇴자 부부 뿐 아니라 평소 시간을 내기 어려운 직장인, 공인중개사 등의 사전 예약이 빗발치고 있기 ...

    한국경제 | 2021.04.16 07:24

  • thumbnail
    '돈 때문에' 매형 살해·누나 살인미수 60대男 징역 18년

    지난해 추석 연휴 매형을 흉기로 살해하고 누나를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에게 징역 18년의 중형이 선고됐다. 대전지법 천안지원 형사1부(채대원 재판장)은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69)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월30일 충남 아산시 인주면 자신의 아파트에서 추석 연휴를 맞아 찾아온 누나 부부와 술을 마시다 매형을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A씨는 누나에게도 흉기를 휘둘렀지만 ...

    한국경제 | 2021.04.15 19:12 | 이보배

  • thumbnail
    [김동욱의 독서큐레이션] 어두운 삶, 처방전이 되는 '별빛'

    ... 시야를 왜곡한다. 우주에서 가장 작은 빛을 찾아가는 여정에서 반복되는 시련을 극복하며 성숙해가는 인간을 발견하게 된다. 《레지스탕스 사형수들의 마지막 편지》(피에로 말베치·조반니 피렐리 엮음, 올드벤)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이탈리아 북부에서 레지스탕스 활동을 하다 체포돼 사형 선고를 받고 죽어간 201명의 마지막 편지를 모은 책이다. 반(反)인륜적인 파시스트 정권이 득세한 어둠의 시기에 생을 마친 이들의 ‘유서’는 별빛처럼 은은하게 ...

    한국경제 | 2021.04.15 18:01 | 김동욱

  • [사설] 뒤늦은 반도체 대책, 세제지원·규제혁파 꾸물댈 시간 없다

    ... 핵심 국가전략 산업”이라며 “글로벌 공급망을 우리가 계속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종합 반도체 강국 도약을 강력히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미 세계 반도체 대전이 불붙은 상황에서 만시지탄이지만 대통령이 반도체산업에 대한 강한 지원 의지를 밝힌 점은 주목할 만하다. 이날 회의는 주요 전략산업 현황 점검과 대응 전략 수립을 위해 대통령이 긴급 소집했고 대기업 최고경영자들까지 초청해 기대가 컸던 ...

    한국경제 | 2021.04.15 18:00

  • thumbnail
    임대차3법 '마지막 퍼즐'…정부 아니라지만 '과세자료 활용' 우려

    ... 이내라면 4만원이 부과된다. 정부는 적응기간 등을 고려해 6월 1일부터 내년 5월 31일까지는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고 계도기간을 운영한다. 국토부는 신고된 정보를 오는 11월 시범공개한다. 제도 시행에 앞서 이달 19일부터는 대전시 서구 월평1·2·3동, 세종시 보람동,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등 5개 동에서 제도를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과세 정보로 활용되나” 논란 전·월세 정보가 낱낱이 공개되면 임대차 ...

    한국경제 | 2021.04.15 17:49 | 이유정/장현주

  • 서울시 "학교에 자가 진단키트"…교사·학부모는 불안

    ... 56.4명으로, 지난달의 30명대보다 늘었다. 이에 따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코로나19 대비 학교 방역 강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감염병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최근 전북·대전 등에서 발생한 학교 간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의 원인을 분석하고, 추가적으로 보완해야 할 학교 방역조치 사항 등을 논의했다. 자가검사키트 등 여러 진단검사의 장단점 등에 대해서도 전문가들과 의논했다. 김남영 기자 nykim@...

    한국경제 | 2021.04.15 17:48 | 김남영

  • thumbnail
    '50살 빈티지 조명' 하나로 미드센추리 모던 완성

    고가의 프리미엄 조명만큼이나 요즘 인테리어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 빈티지 조명이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인 1950~1970년대 유행한 ‘미드센추리 모던’ 스타일이 최근 리빙 시장의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당시 조명 몸값도 덩달아 높아졌다. 수십 년의 세월, 그리고 대륙 사이 바다를 건너 온 ‘나만의 조명’은 그 자체로 오브제이자 스토리가 아닐까. 낡고 오래된 것이 더욱 새로운 &lsqu...

    한국경제 | 2021.04.15 17:41 | 정소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