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75,4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석정도시개발, 청주·오송 현대힐스테이트 100% 분양 완료

    대전 도안신도시가 2011년 첫 삽을 뜬 지 올해로 10년을 맞았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도안신도시는 2조9664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대전 서구·유성구의 11개 동 일원 610만9000㎡에 6만8700여 명이 생활할 수 있는 주택과 상업·업무시설 등을 갖췄거나 계획 중이다. 1단계는 완료됐고 2단계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2단계 구역 면적은 68만6000㎡로 전체의 11%다. 대부분 공동주택이 차지하고 있다. 유성구 ...

    한국경제 | 2020.09.22 15:36 | 임호범

  • thumbnail
    한남대, 신입생 때부터 진로 등 수요에 맞춘 인재 배출

    지역으로 이전했거나 이전한 국가 공공기관과 공기업은 혁신도시법에 따라 지역대학 출신자를 30%까지 의무 채용해야 한다. 대전·충청권을 대표하는 사립대학인 한남대도 혁신도시법에 따라 수요에 맞춘 인재를 배출하고 있다. 이 대학은 올해도 다양한 국책사업을 수주했고 각종 대학평가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22일 한남대에 따르면 혁신도시법 개정에 따라 대전으로 이전한 한국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조폐공사 등 51개 ...

    한국경제 | 2020.09.22 15:35 | 임호범

  • thumbnail
    픽업트럭 널 '픽업'할게…2주 만에 완판된 '글래디에이터'

    ... 펜타스타 V-6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루비콘 트림(세부모델)을 출시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지프 랭글러’를 기반으로 제작해 지프 특유의 ‘군용차’ 디자인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제2차 세계대전 시절부터 이어져온 7슬롯 그릴이 대표적이다. 2721㎏의 견인력을 구현하기 위해 그릴 슬롯의 너비를 더 넓혀 추가적인 공기 흡입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흰색 LED(발광다이오드) 헤드램프와 안개등을 통해 현대적인 감각을 더하고 오프로드 ...

    한국경제 | 2020.09.22 15:17 | 이선아

  • thumbnail
    UN 상임이사국 노리는 日 "능력있는 국가에 안보리 내줘야"

    ... 실현에 공헌하겠다는 각오"라고 말했다. 도시미쓰 외무상은 "이번 회의 선언을 통해 우리는 안보리 개혁 논의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기로 맹세했다"며 안보리 개혁 논의를 시작하자고 요구했다. 제2차 세계대전(태평양전쟁) 전범국인 일본은 오래전부터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의지를 밝혀왔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 시절인 2004년 유엔 총회 때 안보리 상임이사국이 확대될 경우 자국이 포함돼야 한다며 진출 의지를 밝혔고, 이런 맥락에서 ...

    한국경제 | 2020.09.22 15:09 | 오세성

  • thumbnail
    소진공, 축산물품질평가원과 전통시장 '다다익선 캠페인' 추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22일 대전 괴정동 한민시장에서 축산물품질평가원과 ‘전통시장 고객서비스 개선(다다익선 캠페인)'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전통시장 내 가격 및 원산지표시 준수 등 고객서비스 개선을 위한 합동 캠페인을 펼치게 된다. 이번 캠페인의 주요 과업은 △전통시장 3대 고객서비스(결제편의·가격 및 원산지 표시·위생청결) 개선 △전통시장 내 축산업 점포 가격 ...

    한국경제 | 2020.09.22 14:28 | 민경진

  • thumbnail
    美 의회예산국 ..."30년뒤 부채비율...GDP의 2배 될 것"

    ... 2050년에는 195%로 뛸 것이라고 예상했다. CBO는 “늘어나는 재정적자가 향후 30년간 연방정부 채무비율을 전례 없는 수준으로 밀어올릴 것”이라고 했다. 지금까지 미 연방정부 채무비율이 가장 높았던 때는 2차대전 직후인 1946년으로 106%였다. CBO는 지금 추세라면 채무비율이 2023년 107%로 올라가 사상 최고치를 찍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2030년 109%, 2040년 142%로 가파른 증가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봤다. ...

    한국경제 | 2020.09.22 14:11 | 주용석

  • thumbnail
    秋 아들 첫 의혹제기부터 9개월…서씨 군휴가 특혜의혹 '타임라인'

    ... 치료 이유로 1차 병가 6월 14일 서씨, 부대에 직접 전화해 2차 병가 구두 승인 6월 15~23일 서씨, 2차 병가 6월 21일 서씨, 이메일로 2차 병가 관련 서류 제출 6월 25일 당직사병 현모씨가 서씨에게 부대전화로 복귀 지시했다고 주장 6월 24~27일 서씨, 정기 휴가 사용 후 부대 복귀 ※ 서씨 군 복무 기간 2016년 11월 28일 ~ 2018년 8월 27일 이 모든 의혹의 발단은 2017년 6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추 장관의 아들 ...

    한국경제 | 2020.09.22 12:25 | 안효주

  • thumbnail
    "추미애 비판 자격있나" 분노 부른 주호영 아들 軍무단결근? '가짜뉴스'였다

    최근 사회적관계서비스망(SNS)을 통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아들과 관련된 가짜뉴스가 퍼지고 있다. 지난 15일 트위터 등에 주호영 원내대표의 아들이 대전검찰청 공익근무 중 수차례 무단 결근했다는 내용의 기사가 공유된 것이다. 기사 내용은 없고 제목과 부제목만 있는 기사다. 일부 누리꾼들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휴가 의혹을 강력 비판하는 야당 핵심 정치인의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취지로 ...

    한국경제 | 2020.09.22 11:18

  • thumbnail
    秋 아들보다 심하다? SNS에 퍼진 '주호영 아들 軍의혹' 사실일까 [팩트체크]

    [단독] 주호영 아들 대전 검찰청 공익근무 중 무단결근 수차례 최근 진보 진영 지지자들의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서 퍼지고 있는 뉴스다. 진보 진영 지지자들은 해당 내용이 한 통신사에서 보도됐다고까지 주장하고 있다. 기사 내용은 없다. 제목과 부제만 존재한다. 위에 언급된 제목과 함께 "수시로 병가" "서류 상엔 출근으로 기재" "문제 삼아도 검찰 관계자가 무시" "오히려 불이익당해" ...

    한국경제 | 2020.09.22 09:30 | 조준혁

  • thumbnail
    포스코ICT, 한진의 '메가 허브 물류센터' 구축 사업 수주

    ... ‘메가 허브 물류센터’ 구축 사업을 수주하고 1070억원 규모의 본계약을 체결했다 22일 발표했다. 한진의 ‘메가 허브 물류센터’는 권역별로 분산돼 운영되던 물류센터를 통합하는 사업이다. 대전의 종합물류단지 내 5만9541㎡ 규모의 부지에 지상 4층, 연면적 14만8230㎡ 규모로 만들 계획이다. 오는 2023년까지 구축하는 사업이다. 메가 허브센터가 완공되면 화물차 280대가 동시에 상하차 작업이 가능하는 것이 포스코ICT의 설명이다. ...

    한국경제 | 2020.09.22 09:28 | 김주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