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타탐구생활] 전도연·라미란·권상우, 그들에게도 '탑골 시절'이 있었다

    ... 전도연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전도연은 이 영화를 통해 작품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탁월한 감성 연기를 보여주며 배우로서 자신의 역량을 제대로 입증했다. 이 영화로 전도연은 제18회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 제35회 대종상 영화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라미란 “아래보단 위쪽이 더 자신 있어요” 코미디 신스틸러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배우 라미란의 첫 영화는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였다. 이 영화에서 ...

    텐아시아 | 2020.03.19 08:40 | 김지원

  • thumbnail
    코로나 확산에 아시아·유럽영화제 줄줄이 연기…칸영화제는?

    그리스·스위스 영화제 취소·연기…칸영화제는 상황 모니터링 중 "'기생충' 특수에 한국 영화 30여편 출품할 듯" 최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유럽과 아시아 영화제가 잇따라 일정을 연기하거나 ... 우디네 극동영화제도 당초 개막일을 4월 24일에서 6월 26일로 연기했다. 아시아권 역시 마찬가지다. 국내에서는 대종상 시상식 등이 일찌감치 연기된 데 이어 3월 24일 개막 예정이던 제44회 홍콩국제영화제도 개최 일정을 여름으로 변경했다. ...

    한국경제 | 2020.03.03 10:24 | YONHAP

  • thumbnail
    [순간포착] 우리나라 최초 천만 관객 영화 '실미도'

    ... 사람들로 더 북적인다. '실미도' 포스터 사이에는 1월 16일 개봉한 '말죽거리 잔혹사' 포스터가 걸려 있다. 배우 권상우·한가인 주연의 이 영화는 40회 백상예술대상(영화 시나리오상), 25회 청룡영화상(미술상, 인기스타상), 41회 대종상 영화제(남자인기상)에서 수상한 작품. 하지만 '실미도'란 거대한 태풍 속에서 총 관객은 60만명에 불과했다. 너무나 '잔혹'한 흥행성적이었다. '실미도'는 북파공작원에 관한 이야기다. 김일성 주석궁 폭파를 목적으로 창설된 특수부대 ...

    한국경제 | 2020.02.15 08:00 | YONHAP

  • thumbnail
    충무로 올스타 제작진,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로 뭉치다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벼랑 끝에서 돈 가방을 향한 욕망으로 점차 짐승처럼 변해가는 인간의 모습을 사실적이고 입체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캐릭터별로 조명을 다양하게 사용했다. 영화 '끝까지 간다' '제보자'를 통해 대종상영화제, 황금촬영상시상식에서 조명상을 수상한 김경석 조명 감독은 이번 작품에서도 섬세하고 감각적인 표현력을 바탕으로 8명 등장인물 각자의 조명과 색감을 통해 캐릭터의 심리를 나타냈다. 장르를 불문하고 카메라의 시선으로 캐릭터의 감정을 전하는 ...

    bntnews | 2020.02.13 11:29

  • thumbnail
    북한 '림꺽정' 주연 영화배우 최창수 사망

    ... 청소년영화창작단장과 조선예술영화촬영소 배우단장을 겸임한 것으로 파악된다. 북한으로 끌려갔다가 남쪽으로 탈출에 성공한 최은희가 평양에서 활동하던 시절에 영화 '소금'에도 함께 출연했으며, 한국에서 소개된 최근작으로는 지난 2005년 대종상 영화제에서 상영된 '피묻은 략패' 등이 있다. 이밖에 중앙통신이 대표작으로 언급한 '민족과 운명' 시리즈는 지난 1992년 2월 김정일 당시 노동당 총비서의 50회 생일(2월 16일)을 맞아 제작된 체제 찬양영화이다. 이날 빈소에는 ...

    한국경제 | 2020.02.11 16:05 | YONHAP

  • thumbnail
    '청춘스케치' 이규형 감독, 담도암으로 별세…향년 63세

    ... 감독으로 데뷔했다. 1987년 각본과 연출을 맡은 '미미와 철수의 청춘 스케치'로는 흥행에 성공했다. 박중훈과 강수연이 주연을 맡은 이 영화는 그해 한국 영화 흥행 1위를 기록했고, 고인은 이 영화로 '제26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감독상도 받았다. 이후 '어른들은 몰라요', '공룡 선생'과 애니메이션 '헝그리 베스트 5'(1995) 등을 연출하며 1980~90년대를 대표하는 청춘 영화감독으로 자리잡았다. ...

    HEI | 2020.02.08 21:10 | 최민지

  • thumbnail
    '청춘 스케치' 이규형 감독, 담도암으로 별세…1980년대 청춘영화 거장

    ... 경제 서적, 소설 등 다양한 분야를 다룬 베스트셀러만 20여 권이 넘는다. 이규형 감독은 한양대학교 시절 본인이 쓴 시나리오로 최연소 영화감독이 돼 화제가 됐다. 데뷔작은 1986년 영화 '청 블루 스케치'다. 연출작 '미미와 철수의 청춘스케치'는 1987년 한국 영화 흥행 1위를 기록했다. 1987년 기독교 문화상 영화부문 감독상, 1987년 제26회 대종상영화제 신인 감독상을 수상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텐아시아 | 2020.02.08 17:03 | 우빈

  • thumbnail
    신종코로나에 영화계 타격…개봉 연기 잇달아(종합)

    대종상 영화제도 잠정 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영화 개봉이 연기되는 등 영화계에 비상이 걸렸다. 오는 12일 개봉 예정이던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공연장을 찾는 관객과 아티스트 안전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져 영화제를 잠정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개최 시기는 추후 확정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04 17:48 | YONHAP

  • thumbnail
    대종상도 연기…"신종 코로나 우려"

    한국 영화 100주년을 기념하여 열릴 예정이던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연기됐다. 이에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 (조직위원장 김구회) 측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공연장을 찾는 관객 여러분들과 아티스트의 안전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에 영화제를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종상 영화제는 연말에 열리다 보니 영화제 이후에 개봉한 영화들은 다음 해 ...

    HEI | 2020.02.04 10:53 | 김예랑

  • thumbnail
    올해 대종상영화제, 신종코로나로 연기

    이달 25일 열릴 예정이던 올해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연기됐다.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위원장 김구회)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공연장을 찾는 관객과 아티스트 안전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져 영화제를 잠정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개최 시기는 추후 확정할 예정이다. 이번 영화제는 오는 25일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대종상 영화제는 그동안 10월과 ...

    한국경제 | 2020.02.04 09: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