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1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TEN 이슈]'인기상' 서예지를 어쩌지...장고에 빠진 백상예술대상

    ... 활약을 펼친 사람에게 상을 수여 하기 때문에 그만큼 경쟁도 치열하다. 무엇보다 대다수의 시상식이 공동 수상 등을 남발할 때, 그들과는 차별화 된 모습을 보이면서 '시상식' 보는 재미를 더 했고, 공정성 논란 등으로 대종상 시상식 등이 쇠퇴한 틈을 타 청룡영화상 만큼 권위있는 시상식이라는 평가도 받게 됐다. 하지만 백상을 바라보는 마음은 편치 못하다. '백상'의 후보자 검증, 선정 기준과 관련해 비난의 목소리가 나온다. 서예지가 지난해 ...

    텐아시아 | 2021.05.11 11:33 | 노규민

  • thumbnail
    50년 만에 재개봉하는 윤여정 영화 데뷔작 '화녀'와 김기영 감독

    ... 아기를 잃은 명자는 점점 난폭해진다. 명자는 '하녀'의 주인공보다는 순진한 시골 처녀처럼 보이지만, 쥐를 발로 밟아 죽이는 잔인한 면모도 내비치다가 임신과 유산을 겪고 나서 광기 어린 모습으로 변해간다. 윤여정은 이 영화로 대종상 신인상,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시체스국제판타스틱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듬해에는 다시 한번 김 감독의 '충녀'(1972)에 출연했다. 잘난 아내에게 열등감을 느끼는 동식(남궁원)의 첩이 되는 명자 역이었다. 윤여정은 ...

    한국경제 | 2021.04.27 10:41 | YONHAP

  • thumbnail
    윤여정의 스크린 데뷔작 '화녀', 50년만 재개봉…파격적 메인 예고편 공개

    ... 유산을 하게 된 이후, 한 가정을 파멸시키기 위해 변모해가는 과정은 윤여정 배우의 과감한 연기가 더해져 높은 긴장감과 서스펜스를 안긴다. 특히 배우 윤여정의 섬뜩하면서도 광기 어린 연기는 1971년 개봉 당시, 신인 배우 윤여정에게 대종상, 청룡영화제,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등 각종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안길 정도로 극찬은 불러 모았으며 50년이 지난 지금 다시 봐도 신선한 충격을 안긴다. 이처럼 파격적이고 그로테스크한 영상미와 분위기, 파격적인 배우의 연기만으로도 ...

    스타엔 | 2021.04.27 09:15

  • thumbnail
    파격·도발적 여성에서 따뜻한 할머니까지…'남다른 길' 55년

    ... 주인집 남자를 유혹하는 명자 역을 맡았다. 신인인데도 아이를 낙태한 뒤 쥐약으로 주인집 가족에 복수하려는 앙칼지고 섬뜩한 연기까지 매끄럽게 소화했다. ‘천재 여배우의 탄생’이라는 극찬을 받은 그는 데뷔작으로 대종상영화제 신인상과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함께 거머쥐었다. 윤여정은 26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은 뒤 “저의 첫 감독님이셨던 김기영 감독에게 감사드린다”며 그를 떠올렸다. 윤여정은 화녀에 이어 김 ...

    한국경제 | 2021.04.26 17:19 | 김희경

  • thumbnail
    [93회 아카데미] 윤여정이 언급한 #브래드 피트 #글렌 클로즈 #故김기영

    ... 감독님이 저의 첫 감독님이셨다. 감사드린다. 첫 영화를 함께 만들었는데 살아계셨다면 기뻐하셨을 거다"라고 말했다. 1971년 김기영 감독의 '화녀'로 영화계에 입성한 윤여정은 이 작품으로 데뷔와 동시에 대종상 신인상과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제4회 시체스 판타스틱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데뷔때부터 '윤여정' 이름 석자를 세계에 알린 바 있다. 이어 1972년 '충녀'에 ...

    텐아시아 | 2021.04.26 14:03 | 노규민

  • thumbnail
    윤여정, 26일 '오스카의 별' 될까…데뷔작 '화녀' 50년 만에 재개봉

    ... 윤여정은 명자의 광기와 집착을 연기하며 주목받았다. 보수적인 당시 사회 분위기와 TV 탤런트로 활약하던 윤여정의 이력을 고려할 때 선택하기 쉽지 않은 파격적인 배역이었다는 평이다. 윤여정은 영화 데뷔작인 이 작품으로 제10회 대종상영화제 신인상, 제8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제4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화녀’의 재개봉은 배우 윤여정의 시작과 현재를 되돌아볼 수 있는 기회라고 영화계는 입을 모은다. ...

    한국경제 | 2021.04.25 17:03 | 김희경

  • thumbnail
    윤여정 '화녀' 50년 만에 재개봉…오스카 유력후보의 데뷔작

    ... 미스터리 드라마다. 윤여정은 극중 한 가정을 파멸로 몰고 가는 가정부 ‘명자’ 역을 맡아 캐릭터의 광기와 집착을 신인답지 않은 과감하면서도 탁월한 연기로 선보였던 바 있다. 윤여정은 이 작품으로 제10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 제8회 청룡영화상에서는 여우주연상, 제4회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단숨에 연기파 배우라는 칭호를 얻게 됐다. 1971년 개봉 이후, 50년만의 극장 개봉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화녀'는 ...

    연예 | 2021.04.23 21:56 | 장지민

  • thumbnail
    윤여정 스크린 데뷔작 '화녀' 50년 만에 재개봉

    ... 남자의 아이를 낙태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당시 20대 신인배우였던 윤여정은 명자의 광기와 집착을 연기하며 주목받았다. 젊은 여배우로서는 선택하기 쉽지 않은 파격적인 배역이었다. 윤여정은 이 작품으로 제10회 대종상영화제 신인상, 제8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제4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한편 영화 '미나리'로 제93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윤여정은 시상식 참석을 위해 현재 미국에 체류하고 있다. 시상식은 현지 ...

    한국경제 | 2021.04.23 09:11 | YONHAP

  • thumbnail
    '하늘의 집으로' 떠난 김을분 할머니

    ... 할머니는 2002년 이정향 감독의 영화 ‘집으로’에서 말도 못 하고 글도 못 읽는 시골의 외할머니 역으로 당시 여덟 살이던 상우 역의 배우 유승호와 호흡을 맞췄다. 연기 경험이 전혀 없었던 김 할머니는 이 영화로 대종상영화제에서 역대 최고령 신인 여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영화가 흥행하면서 유명세를 견디지 못한 김 할머니는 영화 촬영지이기도 한 고향 충북 영동을 떠나 서울에서 가족과 함께 지내왔다. 유가족은 “할머니를 기억해 주시는 ...

    한국경제 | 2021.04.19 07:30 | 배태웅

  • thumbnail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별세, 향년 95세

    ... 할머니는 그동안 서울에 있는 가족들의 집에서 생활하다 눈을 감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을분 할머니는 2002년 4월 개봉한 '집으로'에서 도시에서 온 철없는 손자(유승호 분)를 보살피는 할머니 역할로 당시 역대 최고령 대종상영화제 신인여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연기 경험이 전무했던 김을분 할머니는 말도 못하고 글도 못 읽는 외할머니로 분해 실감나는 연기를 선보이면서 많은 관객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당시 '집으로'는 누적관객수 400만 ...

    텐아시아 | 2021.04.18 13:35 | 태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