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에르도안 "성소피아 모스크 전환은 터키의 주권"

    ... 정의개발당의 집권이 이어지면서 성소피아를 다시 모스크로 전환하자는 목소리가 커졌으며, 터키 최고행정법원은 지난달 성소피아의 '지위' 변경 안건에 대한 심의에 착수했다. 그러자 정교회의 수장인 바르톨로메오스 1세 콘스탄티노플 총대주교 겸 세계총대주교는 "성소피아가 모스크로 전환될 경우 전 세계 수백만 명의 기독교인이 이슬람에 반감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국 국무부도 성명을 내고 "성소피아는 종교와 전통, 역사의 다양성을 존중하겠다는 약속의 모범 사례"라며 ...

    한국경제 | 2020.07.04 00:38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다시 모스크 되나…성소피아의 기구한 운명

    ... "거의 100년이 지난 지금 에르도안은 정확히 그 반대를 하려 한다"라고 강조했다. 터키 정부가 실제로 성소피아를 모스크로 환원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강한 반대 여론이 제기됐다. 정교회의 수장인 바르톨로메오스 1세 콘스탄티노플 총대주교 겸 세계총대주교는 "박물관으로서 성소피아는 민족과 문화의 평화로운 공존과 대화, 기독교와 이슬람 간 상호이해와 연대를 의미하는 상징이자 장소였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성소피아가 모스크로 전환될 경우 전 세계 수백만 명의 기독교인이 ...

    한국경제 | 2020.07.03 07:07 | YONHAP

  • thumbnail
    [천년의 마법, 한지] ① 교황청도 루브르 박물관도 반하다

    ... 점차 늘고 있는데, 이는 전주 한지의 역할이 컸다. 2017년 김승수 시장은 로마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 전주 한지로 6개월에 걸쳐 복원한 '고종황제와 바티칸 교황 간 친서' 복본을 바티칸 비밀문서고 책임자인 장 루이 브뤼게 대주교에게 전달했다. '고종황제와 바티칸 교황간 친서'는 1904년 고종 황제가 교황 비오 10세의 즉위(1903년) 소식을 뒤늦게 듣고 축하하기 위해 보낸 서찰이다. 이 문서에는 (교황이) 우리나라에 복을 빌어달라는 내용도 담겨 ...

    한국경제 | 2020.06.29 06:01 | YONHAP

  • thumbnail
    영국 성공회 수장 "예수님 모습, 백인으로만 묘사하지 말아야"

    영국 성공회 수장인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는 26일(현지시간) 예수를 백인으로만 묘사하는 것을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웰비 대주교는 이날 BBC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예수를 백인으로 표현하는 것을 재검토해야 할지 묻는 질문에 "당연히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다른 나라의 성공회 교회에 가보면 '백인 예수님'은 없다. 흑인, 중국인, 중동인 등으로 묘사된 예수님을 만날 수 있다"면서 ...

    한국경제 | 2020.06.27 21:46 | YONHAP

  • thumbnail
    베네딕토 16세, 짧은 독일 방문 마치고 바티칸 복귀

    ... 22일(현지시간) 바티칸으로 복귀했다고 교황청이 밝혔다. 베네딕토 16세는 이날 오후 이탈리아 공군기 편으로 독일 뮌헨 공항을 떠나 바티칸으로 돌아왔다. 독일로 갈 때와 마찬가지로 주치의와 간호사, 개인 비서인 게오르크 겐스바인 대주교 등이 동행했다. 고령으로 쇠약해진 그는 뮌헨 공항에서 휠체어에 탄 채 독일 주교회의 관계자들과 작별 인사를 나누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베네딕토 16세는 지난 18일 독일 땅을 밟은 이후 내내 바이에른주 레겐스부르크에 있는 ...

    한국경제 | 2020.06.22 23:47 | YONHAP

  • thumbnail
    베네딕토 16세, 9년만에 독일 방문…친형 건강 악화

    ... 통해 베네딕토 16세가 친형인 게오르크 라칭거 신부가 있는 독일 바이에른주 레겐스부르크로 갔으며 그곳에서 당분간 두 사람이 함께 지낼 것이라고 밝혔다. 베네딕토 16세의 독일행에는 그의 개인 비서로 활동하는 게오르크 겐스바인 대주교와 전담 의사 및 간호사 등이 동행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그는 2013년 교황직에서 자진 사임한 이후 바티칸 내 한 수도원에서 조용히 생활해왔으며 교황 별장이 있는 로마 외곽 카스텔 간돌포를 방문한 것 외에 바티칸을 벗어나기는 ...

    한국경제 | 2020.06.19 00:04 | YONHAP

  • thumbnail
    은데이시미예 부룬디 대통령, 2개월 앞당겨 취임

    ... 국회가 아닌 국민 앞에서 취임 선서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취임 선서 전에 은데이시미예 신임 대통령은 가톨릭, 성공회, 복음주의, 이슬람 성직자들에 둘러싸여 무릎을 꿇은 채 축복 기도를 받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기테가 가톨릭 대주교인 시몬 은탐와나는 "당신이 하느님의 한 아들임을 알고 우리에게 절실한 평화를 가져오고 캠프의 난민과 해외 망명 중인 지성인들을 다시 데려와 국가 발전에 동참하도록 하며, 국제사회와 관계를 개선해 우리의 발전을 돕도록 하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6.18 21:18 | YONHAP

  • thumbnail
    볼거리 풍부한 뮤지컬 '모차르트'

    ... 1985년 아카데미 8개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지난 16일 세종문화회관에서 개막한 뮤지컬 '모차르트!'는 익히 잘 알려진 이런 모차르트의 이야기를 담았다.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로부터 학대받았고, 그의 재능을 탐냈던 잘츠부르크 대주교와의 갈등 속에 점점 피폐해져 가는 모차르트의 변화상에 초점을 맞췄다. 신동으로 알려진 모차르트는 아버지 레오폴트와 누나 난넬과 함께 유럽 곳곳을 주유하며 연주자 겸 작곡가로 주목받는다. 그러나 아버지의 간섭은 나이가 들어도 계속되고, ...

    한국경제 | 2020.06.18 11:28 | YONHAP

  • thumbnail
    종교인평화회의 "남북 '강대강' 대치 문제해결 도움 안 돼"

    ... "위기일수록 만나서 해결해야 한다"며 "남북이 이번 일을 전화위복으로 삼아 공동선언과 각종 합의를 실천하는 데 노력해 더 큰 하나가 되는 날이 곧 이뤄지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종교지도자들이 중심이 된 종교인평화회의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대표회장을 맡았다. 공동회장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 유교 손진우 성균관장, 천도교 송범두 교령,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등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7 18:29 | YONHAP

  • thumbnail
    올여름 뮤지컬 키워드는 '클래식'

    ... 개막하는 뮤지컬 '모차르트!'는 클래식 음악계 스타 모차르트의 삶을 다룬 작품이다. 자유를 갈망하는 천재 작곡가의 이야기를 다뤘다. 어린 시절부터 천재로 소문난 모차르트가 성인이 된 후 아버지 레오폴트와 자신의 고용주인 콜로레도 대주교와 갈등을 겪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모차르트가 유년부터 아버지 레오폴트에게 혹독한 조련 과정을 거친 건 유명한 일이다. 뮤지컬도 이런 전기적 성격을 상당 부분 담는다. 음악은 클래시컬한 부분과 록적인 부분이 모두 담겼다. ...

    한국경제 | 2020.06.16 07: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