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제독신제' 놓고 교황에 반기든 보수파 추기경 교황청 떠난다

    ... 있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사라 추기경의 사표를 8개월 만에 수리한 배경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사라 추기경의 후임도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사라 추기경은 사제 서품 10년 만인 1979년 34세 나이에 기니 수도 코나크리 대주교에 올랐고, 베네딕토 16세 교황 재임 시절인 2010년에는 추기경에 서임됐다. 경신성사성 장관에 임명된 것은 프란치스코 교황 즉위 이듬해인 2014년이다. 경신성사성은 사목적 전례 활동을 주관하는 부처다. 사라 추기경은 신학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2.21 08:00 | YONHAP

  • thumbnail
    대통령·최고부호·추기경까지 코로나19 투병중인 멕시코

    ... 꼽힌다. 그는 재단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의 멕시코·아르헨티나 공동 생산도 돕고 있다. 그런가하면 멕시코 종교계 거물인 노르베르토 리베라(78) 추기경도 코로나19로 지난주 입원했다. 2017년 멕시코시티 대주교에서 은퇴한 리베라 추기경은 과거 교황 후보로도 거론될 정도로 영향력 있는 가톨릭계 인사다.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차도는 있지만 여전히 위중한 상태라고 지난 24일 멕시코시티 대교구는 밝혔다. 정치, 경제, 종교계 ...

    한국경제 | 2021.01.28 09:06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기억해야 치유한다"…워싱턴 입성해 코로나 희생자 애도(종합)

    ... 새로운 지혜를 얻는 것"이라며 "소박한 순간순간을 소중히 여기는 것, 새로운 가능성을 상상하는 것, 서로 마음을 조금 더 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추모행사에는 가톨릭 워싱턴DC 교구의 윌튼 그레고리 대주교를 비롯한 내빈이 소수만 참석했다. 미국은 1년 가까이 진행되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확진자,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국가로 기록되고 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는 이날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를 41만1천여명으로 ...

    한국경제 | 2021.01.20 10:39 | YONHAP

  • thumbnail
    '5·18 진실' 알린 故 정형달 신부 장례미사 엄수

    ... 참석했다. 일반 신도들을 위해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생중계됐다. 정 신부의 인자한 미소가 담긴 대형 영정 사진과 관이 성당으로 입당하는 것을 시작으로 장례미사는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이뤄졌다. 김희중 대주교는 "고인과 함께했던 시간이 생생한데 여기에 말없이 누워 계시니 황망하다"며 "생전의 모습을 볼 수 없으리라 생각하니 더욱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후배 신부들에게 연차와 상관없이 격의 없게 대해주고 각별히 챙겨주셨다"며 "자기 ...

    한국경제 | 2021.01.19 14:20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취임식 전날 미 전역 고층빌딩 코로나 희생자 추모 점등

    ... 당선인의 고향 윌밍턴의 고층 빌딩이 참여한다. 이 행사가 열리는 동안 당선인 부부와 부통령 부부는 워싱턴DC의 링컨 기념관에서 열리는 추모 점등식에 참석한다. 링컨 기념관에서는 미국의 첫 흑인 추기경인 윌턴 그레고리 워싱턴DC 대주교가 기도하고 유명 복음성가 가수 욜랜더 애덤스, 간호사 로리 마리 키가 공연한다. 미시간주 병원에서 일하는 키는 지난해 말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한 병동에서 근무 교대중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부르는 장면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

    한국경제 | 2021.01.19 09:21 | YONHAP

  • thumbnail
    신인선, 놀라운 골프 실력…파 3홀을 한 타에

    ... 돋웠고, 홍인규과 변기수는 “곧 마트에서 많이 들리겠다”고 호응했다. 신인선과 손준호는 각각 뮤지컬 ‘모차르트!’에서 ‘엠마누엘 쉬카네더’와 ‘콜로레도 대주교’ 역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MC들의 요청에 두 사람은 ‘모차르트!’의 넘버를 즉석에서 선보였다. 본격적인 대결이 시작되고 신인선과 변기수는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고, 신인선은 처음부터 버디를 ...

    텐아시아 | 2021.01.15 17:10 | 김예랑

  • thumbnail
    베네딕토 16세 전 교황도 곧 코로나19 백신 맞을듯

    개인 비서 겐스바인 대주교 언론 인터뷰서 밝혀 프란치스코 교황과 더불어 베네딕토 16세(94) 전 교황도 조만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을 맞을 것으로 알려졌다. 베네딕토 16세의 개인 비서인 게오르그 겐스바인(65·독일) 대주교는 12일(현지시간) 가톨릭 뉴스 에이전시(CNA) 독일어판에 가능해지는 대로 베네딕토 16세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를 포함해 '교회의 어머니 수도원'(The ...

    한국경제 | 2021.01.13 06:31 | YONHAP

  • thumbnail
    김희중 대주교 "검찰·사회 개혁 쇄신해야"

    광주서 기자간담회…"언론 소임 충실한지 자성해야" 천주교 광주대교구 교구장 김희중 대주교는 22일 "검찰개혁과 우리 사회 개혁,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주교는 이날 광주대교구청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정의가 바로 서야 하고 법의 집행은 공정해야 한다"며 "나의 촛불은 쉽게 꺼지지 않느냐 생각하고 실망할 수 있지만, 촛불 든 사람이 더 많아지면 횃불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주교는 언론에 대해서도 "언론의 ...

    한국경제 | 2020.12.22 13:39 | YONHAP

  • thumbnail
    "베네딕토 16세 전 교황, 말하는데 어려움 겪지만 사고는 명료"

    ... 함께 왔다"며 반갑게 인사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도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교황청이 공개한 영상 속에 비친 베네딕토 16세는 거동이 다소 불편해 보이긴 했으나 밝은 표정에 혈색도 나쁘지 않았다. 개인 비서인 게오르크 겐스바인 대주교가 인사하러 온 신임 추기경들을 하나하나 소개했고, 베네딕토 16세는 환하게 웃으며 이들을 맞았다. 일부 추기경과는 대화하려고 노력하는 모습도 보였다. 독일 출신으로 본명이 요제프 라칭거인 베네딕토 16세는 2005년 4월 요한 ...

    한국경제 | 2020.12.03 07:00 | YONHAP

  • thumbnail
    [백정림의 앤티크] 크리스마스와 홈 레이어드

    ... 크리스마스를 우리는 언제부터 지금의 모습으로 즐기게 됐을까. 크리스마스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이 산타클로스, 트리, 캐럴, 자선냄비 등이다. 이 모든 것들이 생겨난 것은 우리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성 니콜라스 대주교를 모델로 탄생했다는 산타클로스가 지금의 수염이 부슬부슬하고 배가 나온 이미지로 굳혀진 것은 1930년대 코카콜라의 마케팅과 관련이 있다고 한다. 그 전까지는 요정, 난쟁이 등 각 문화권마다 각양각색이었던 산타할아버지의 모습이 이후 ...

    한국경제 | 2020.12.01 11:54 | 정채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