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95,6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푸틴의 눈엣가시' 나발니 건강 악화…주치의 "죽어가고 있어"

    ... 있다"며 "지금 상태를 고려하면 며칠 내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애시크민을 비롯해 바실리에바 등 주치의 4명은 교도소 측에 나발니를 직접 만나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표적인 정적으로 꼽히는 나발니는 지난해 8월 항공편으로 이동하던 중 기내에서 갑자기 독극물 중독 증세를 보이며 쓰려졌다. 이후 나발니는 독일에서 치료를 받은 뒤 지난 2월 러시아로 돌아갔으나 귀국 직후 당국에 곧바로 체포됐다. ...

    한국경제 | 2021.04.18 23:15 | 김정호

  • thumbnail
    "장관 말고 총리 나와라" 화이자 요구에…日스가 '백신 확보'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화이자 최고경영자와 직접 통화를 해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가 총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방미 중이다. 18일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 담당장관은 후지 TV에 출연해 코로나19 접종 대상자인 16세 이상 국민 전체에 접종할 수 있을 정도 규모의 화이자 백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방미 중인 스가 총리는 직접 움직였다. 고노 장관에 따르면 미일 정상회담 ...

    한국경제 | 2021.04.18 21:20 | 김정호

  • thumbnail
    "여성도 100일 군사훈련"…'이대남' 구애 나선 與

    내년 대통령 선거에 도전하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남녀평등복무제’ 도입을 제안했다. 남녀 모두 100일간의 의무 기초군사훈련을 받도록 해 전체 병역 자원을 늘리고, 모병제 중심으로 군을 전환하자는 주장이다. 정치권에서는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노린 정책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박 의원은 19일 발간하는 저서 《박용진의 정치혁명》(사진)에 모병제 전환과 남녀평등복무제를 주장하는 내용을 담았다. ...

    한국경제 | 2021.04.18 21:20 | 전범진

  • thumbnail
    김웅 "4400만명 백신 어디갔나"…코로나 백신 공세 나선 국민의힘

    ... 있냐"고 물었다. 야당 의원들의 코로나19 백신 관련 공세는 이어졌다. 박대출 국민의 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2분기에 받기로 했다고 한 2000만명 분량의 백신은 감감 무소식"이라며 "대통령이 직접 백신외교에 나서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작년 12월 청와대가 발표한 문재인 대통령의 모더나 최고경영자(CEO) 영상통화를 언급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스테판 반셀 모더나...

    한국경제 | 2021.04.18 20:52 | 전범진

  • thumbnail
    전성원 前현대차 부회장 숙환으로 별세…향년 88세

    ... 경영대학원을 졸업해 현대차에 입사했다. 1990~1995년 현대차 사장을 지냈다. 1990년엔 자동차공업협회 회장, 1996년엔 현대차 부회장을 역임했다. 자동차산업 전반과 현대차 경영 공로를 인정받아 생전에 금탑산업훈장, 한국의 경영자상, 대통령 표창 등을 받았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20일 오전 11시, 장지는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8 20:37 | 김정호

  • thumbnail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일째 4000명대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093명이다. 수도인 도쿄도에서는 6일째 5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 중인 오사카부에선 122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고 이날 오후 귀국했다. 스가 총리는 관저에 인접한 공저에 도착해 코로나19 관련 상황을 보고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4000명대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3만5708명이다. ...

    한국경제 | 2021.04.18 20:26 | 신용현

  • thumbnail
    사우디-이란, 5년만에 직접 대화... 관계 복원 나서나

    ... 핵합의(JCPOA)를 타결해 이란이 15년 간 핵무기 개발을 중단하는 대신 2016년부터 서방 국가의 대이란 경제제재를 해제하기로 했다. 당시 이스라엘과 사우디는 강력하게 반발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이번 사우디와 이란의 협상은 2016년 이후 양국 간 첫 중요 정치적 논의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란 핵합의를 되살리고 역내 긴장을 완화하려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8 19:52 | 김리안

  • thumbnail
    日 스가, 도쿄올림픽 지지·화이자 백신 확보…방미 성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미·일 정상회담에서 미국의 ‘대중(對中) 견제’에 동참한 대신 반대급부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지지와 미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추가 확보를 얻어냈다. 두 정상은 지난 17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여름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려는 스가 총리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4.18 19:27 | 김리안

  • thumbnail
    [시론] '경제의 정치화' 귀결은…

    지난달 30일 청와대 브리핑을 둘러싸고 작은 논란이 있었다. 대통령 비서실은 당일 국무회의에서 있었던 이자제한법 및 대부업법 시행령 개정 사항을 브리핑했는데 대통령이 ‘신용이 높은 사람은 낮은 이율을 적용받고, 경제적으로 어려워 신용이 낮은 사람이 높은 이율을 적용받는 구조적 모순을 지적’했다고 회의 내용을 공개했다. 시장경제 원리상 당연한 금융 상식을 구조적 모순이라고 언급했으니 논란이 있을 수밖에 없고 청와대 비서실은 나중에 ...

    한국경제 | 2021.04.18 18:06

  • thumbnail
    [천자 칼럼] 구설 오른 '월광 소나타'

    ... 귀차르디가 아니라 다른 눈 먼 처녀를 위해 썼다는 주장도 있다. 작곡 배경이 어쨌든 월광 소나타가 세상에 나온 지 220년 지나 먼 한국에서 별로 유쾌하지 않은 논란거리가 됐다. 2019년 “월광 소나타가 문재인 대통령의 성정(性情)을 닮았다”며 연주한 영상을 유튜브에 올린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와대 대변인으로 임명돼 새삼 소환된 것이다. 그는 지난해 총선에서 낙선했지만 곧바로 청와대 교육비서관으로 옮겼고, 1년 만에 다시 ‘청와대의 ...

    한국경제 | 2021.04.18 18:06 | 박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