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우크라 긴장 고조 속 우크라-터키 정상회담…협력 강화 논의(종합)

    ... 강조했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영토 회복에 터키의 지지가 중요하다"며 "터키 측에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일어나고 있는 인권침해와 군사화에 대해 자세히 알렸다"고 말했다. 돈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루간스크와 도네츠크 일대를 가리키는 곳으로 친러시아 성향의 주민이 대부분이다. 돈바스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러시아의 지원을 ...

    한국경제 | 2021.04.11 16:40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와 긴장 고조 속 우크라·터키 정상 회담

    ... 덧붙였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영토 회복에 터키의 지지가 중요하다"며 "터키 측에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일어나고 있는 인권침해와 군사화에 대해 자세히 알렸다"고 말했다. 돈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루간스크와 도네츠크 일대를 가리키는 곳으로 친러시아 성향의 주민이 대부분이다. 돈바스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러시아의 지원을 ...

    한국경제 | 2021.04.11 05:27 | YONHAP

  • thumbnail
    러, 우크라에 "친러 분리주의반군 공격시 군사개입 불가피" 경고(종합)

    ... 돈바스 분쟁 해결에 참여하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참가자들이 많으면 많을수록 해결책을 찾기가 어려운 법이기 때문에 미국의 참여가 협상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돈바스 지역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일대를 가리키며, 친러시아 성향 주민이 다수다. 돈바스 지역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고, 지금까지도 반군이 통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09 18:45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우크라이나에 "친러 분리주의반군 공격시 군사개입" 경고

    ... 세르비아군이 이슬람교도 마을 스레브레니차의 주민 8천여명을 학살한 사건을 말한다. 코작 부실장은 "모든 것은 충돌 규모에 달렸다"면서 "(긴장이 고조되면) 다리가 아닌 얼굴에 총을 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돈바스 지역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일대를 가리키며, 친러시아 성향 주민이 다수다. 돈바스 지역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병합 이후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정부에 반기를 들었고, 지금까지도 반군이 통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09 10:07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푸틴에 "우크라이나 국경에 강화한 병력 철수" 촉구(종합)

    ... 표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최근 들어 대치 전선(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반군 간 전선)에서 의도적으로 정세를 악화시키고 있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도발 행동에 주의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정부가 돈바스 지역으로 불리는 동남부 도네츠크주, 루간스크주(분리주의 반군들)와의 직접 대화와 돈바스 지역의 특수지위 법제화 등에 관한 기존 합의사항들을 철저히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분쟁 당사자들에겐 사태 해결의 유일한 기반인 2015년 민스크 평화협정의 완전한 ...

    한국경제 | 2021.04.08 22:26 | YONHAP

  • thumbnail
    푸틴-메르켈 전화통화…"우크라·시리아·리비아 사태 논의"

    ... 표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최근 들어 대치 전선(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반군 간 전선)에서 의도적으로 정세를 악화시키고 있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도발 행동에 주의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정부가 돈바스 지역으로 불리는 동남부 도네츠크주, 루간스크주(분리주의 반군들)와의 직접 대화와 돈바스 지역의 특수지위 법제화 등에 관한 기존 합의사항들을 철저히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분쟁 당사자들에겐 사태 해결의 유일한 기반인 2015년 민스크 평화협정의 완전한 ...

    한국경제 | 2021.04.08 22:03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러시아에 맞서는 우크라, 나토 지원 호소

    ... 해결하는데 어떤 식으로든 도움을 줄 것이라는 데 큰 의문을 갖고 있다"면서 "이는 상황을 더 악화시킬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나토 가입에 관해 얘기할 때 국민의 견해에서 멀어져선 절대 안 된다"면서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돈바스 지역)에 사는 친러 성향 주민들은 그러한 결정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 의회는 친서방 정부가 들어선 지난 2014년 중립국 지위를 포기하는 법률을 채택했고, 2016년에는 나토 가입을 대외 ...

    한국경제 | 2021.04.06 23:14 | YONHAP

  • thumbnail
    독·프·러 정상, 코로나 백신·이란 핵 해법 등 논의(종합)

    ... 알려졌다. 푸틴은 또 최근 우크라이나가 돈바스 지역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며 양국 정상에게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크렘린궁은 밝혔다. 러시아가 2014년 3월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이후 촉발된 분리주의 반군과 정부군 간 대규모 교전은 2015년 평화협정으로 일단 멈췄으나 산발적인 교전은 계속되고 있다. 3국 정상들은 리비아 ...

    한국경제 | 2021.03.31 17:28 | YONHAP

  • thumbnail
    우크라이나 동부 반군 공격으로 정부군 4명 사망

    ... 반군의 공격으로 정부군 4명이 사망했다. AP·AFP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2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전날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 반군의 공격으로 병사 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반군의 공격은 이른바 '도네츠크 인민공화국'의 수도인 도네츠크 북쪽의 슈미 마을 인근에서 이뤄졌으며, 박격포와 수류탄이 동원됐다고 우크라이나군은 전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텔레그램을 통해 "불행히도 2021년 초부터 우리는 갈등이 고조하는 ...

    한국경제 | 2021.03.27 17:14 | YONHAP

  • thumbnail
    케인-오리에 있고 SON 없다...UEL 이 주의 팀 발표

    ... 왼쪽 풀백으로 선발 출장해 무실점 승리를 이끌었다. 그라벤베르흐 역시 수비형 미드필더로 무실점 경기를 이끌었고 후반 추가시간 브라이언 브로비의 득점을 도왔다. 비야레알은 디나모 키예프 원정에서 2-0으로 이겼고 알비올은 무실점 승리와 함께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었다. AS로마는 샤흐타르 도네츠크와 홈 경기에서 3-0으로 이겼고 펠레그리니가 페드로의 도움을 받아 선제골을 터뜨렸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2 18: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