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맞벌이는 집 사지 말라는 정부

    ... 40%를 먼저 내고 최장 30년간 지분을 나눠서 매입하는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의 분양 기준은 도시근로자 평균 소득의 150%(3인 기준 844만원) 가구에 공급된다. 대기업 맞벌이 직장인의 상당수가 혜택을 볼 ... 우대받을 수 있는 ‘서민·실수요자 우대’도 조건이 까다롭긴 마찬가지다. 부부 합산 연소득 기준이 8000만원 이하여야 혜택을 받을 수 있어서다. 급은 많지만 자산이 거의 없는 맞벌이 부부는 분통을 터뜨리고 ...

    한국경제 | 2020.08.10 16:59 | 성수영

  • thumbnail
    "열심히 일한 게 죄?" 맞벌이는 집 사지 말라는 부동산 대책

    ...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이 대표적이다. 서울시는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에 입주할 수 있는 기준으로 '도시근로자 평균 소득의 150% 이하' 기준을 내걸었다. 올해 기준 도시근로자 평균 소득의 150%는 3인가구 ... 소득 상위 20~30%를 배제하는 ‘선별적 복지’로 설계돼서다. 이런 불공평에 익숙한 고소득자들이 '부동산 역차별'에 분노하는 이유는 집을 구입할 때 소득 차이가 무의미해질 정도로 집값이 ...

    한국경제 | 2020.08.06 14:14 | 성수영

  • thumbnail
    서울시, 분양가 20%로 취득 후 20년 분납…'지분적립주택' 도입

    ... 분양주택이라는 새로운 모델로 입주 전 분양대금을 완납하는 기존 공공분양 방식 대비 초기 자금 부담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소득기준은 정부 청약제도 개편방안을 고려해 소폭 완화시킨다는 계획이다. 도시근로자 평균 소득 150% 수준으로 완화하되 ... 고가주택의 경우 30년형이 적용되며 그 이하 주택은 수분양자가 20년 또는 30년형을 선택하게 된다. 상반기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서 공공분양한 마곡 9단지 전용면적 59㎡ 적용 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에선 분양가 5억원의 25% 수준인 ...

    조세일보 | 2020.08.04 18:13

  • thumbnail
    분양가 20%만 내고 내집 마련…대출 막힌 무주택 30대 겨냥

    ... 비교하면 초기 자금 부담이 작다. 자산 축적 기회가 적은 젊은 층의 내 집 마련 기회를 늘리기 위해 SH공사(서울주택도시공사)와 서울시가 고안했다. 분양 방식은 두 가지다. 처음부터 지분분양 형태로 공급하는 공공분양모델이 첫째 유형이다. ... 상황을 고려했다. 기존의 공공분양, 일반분양은 청약저축 금액이 많을수록 당첨 확률이 높다. 추첨에 응모할 수 있는 소득기준은 전년도 도시근로자 평균소득의 150% 이하다. 3인 가구의 경우 평균소득 150%는 844만원이다. 자산은 ...

    한국경제 | 2020.08.04 17:18 | 이유정

  • thumbnail
    [8·4대책] 지분적립형이란…분양가 일부 선납후 최장 30년간 나눠내 취득

    서울시 공공분양에 최대한 적용…'도시근로자 소득의 150%' 소득기준 충족해야 정부와 서울시가 4일 주택 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한 가운데 서울시는 '지분적립형 공공분양'에 초점을 맞추고 ... 길어지면 주택 거래 빈도가 감소해 시장 안정화 효과가 있다는 것이 시의 예측이다. 지분적립형 공공분양에 응모하려면 도시근로자 평균 소득의 150% 이하, 토지 및 건물 등 부동산 자산 2억1천550만원 이하, 보유 자동차 2천764만원 ...

    한국경제 | 2020.08.04 15:37 | YONHAP

  • thumbnail
    집값은 25%만…'지분적립형 분양'이 뭐길래

    ... 자금 부담이 적다. 자산 축적 기회가 적은 젊은층의 내 집 마련 기회가 높아질 수 있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소득기준은 전년도 도시근로자 평균소득의 150%가 적용된다. 3인가구의 경우 평균소득 150%는 844만원이다. 자산은 ... 내야 한다. 이후 지분을 추가로 취득할 땐 임대보증금을 돌려받는 형태다. 목돈이 부족할 경우 임대보증금 일부를 세로 전환할 수 있다. 서울시는 수분양자가 추가 지분을 취득할 때 최초분양가에 정기예금 가산금리 수준만을 더하기로 ...

    한국경제 | 2020.08.04 14:29 | 전형진

  • thumbnail
    생업 때문에 외국에 혼자 체류했다면 주택 우선공급 기회 얻는다

    ... 민영주택은 공공택지에서는 분양물량의 15%, 민간택지에선 7%가 생애최초 특공 물량으로 신설됐다. 신설된 민영주택 생애최초 특공의 소득 수준은 도시근로자 평균소득의 130%로 설정됐다. 4인가구 기준으론 809만원이다. 신혼부부 특공의 소득요건은 생애최초로 주택을 구입하는 신혼부부가 분양가격이 6억원 이상인 주택에 청약할 때 10%포인트 완화된다. 이렇게 되면 평균소득의 130%(맞벌이 140%)도 청약이 가능하게 한다. 4인 가구 기준 평균 소득 140%는 872만원으로, 연봉으로 ...

    한국경제 | 2020.07.28 11:00 | YONHAP

  • thumbnail
    생애최초·신혼·해외근무자 특공 확대…일반분양은 '바늘구멍'

    ... ‘7·10 대책’의 후속 조치로 생애최초 특별공급 물량을 확대하고 신혼부부 소득기준을 완화한다. 전면 추첨 방식의 생애최초 특별공급은 민간분양으로 확대된다. 아파트 분양에 있어서 특별공급이 늘어나고 ... 추첨으로 당첨자를 가리는 유형이다. 공공주택은 종전과 같은 자격 요건이 적용된다. 민간분양은 공공주택과 동일하되 소득기준을 완화한다. 높은 분양가를 고려해서다. 공공주택엔 도시근로자 평균소득 100%가 적용되지만 민간분양엔 130%가 ...

    한국경제 | 2020.07.28 11:00 | 전형진

  • thumbnail
    서울 은평·동대문·광진…기숙사형 청년주택 243명 모집

    ... 제공하면서 시세의 반값 이하로 제공한다는 것이 장점이다. 보증금은 60만원으로 은평구 갈현동 리치스페이스(44호)에서 24만7천원에 제공된다. 광진구 자양동 건대메이져캐슬(36호)에서는 세가 36만1천원이다. 침실과 욕실 등이 ... 냉장고와 세탁기 등 생활에 필요한 기본집기도 갖추고 있다. 입주 대상은 공고일 현재 무주택자로서 본인과 부모의 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의 100%(3인 기준 562만6천897원) 이하인 대학생·대학원생과 만 19~39세 ...

    한국경제 | 2020.07.23 11:00 | YONHAP

  • thumbnail
    '세금 폭탄 3종 세트' 나왔다…"매물 잠기고 전셋값 상승 우려"

    ... ‘과세 3종 세트’를 내놨기 때문이다. 보유세(종합부동산세+재산세)뿐만 아니라 거래세인 취득세, 양도소득세까지 전방위적으로 인상된다. 다주택자의 세 부담만 커진 게 아니다. 1주택자도 보유세가 늘어난다. 집을 산 지 1년도 ... 생애최초 특별공급 물량은 기존 20%에서 25%로 늘린다. 보다 많은 신혼부부에게 특별공급 신청 기회가 돌아가도록 소득 기준은 도시근로자 평균 소득 120%(맞벌이 130%)에서 130%(맞벌이 140%)로 완화하기로 했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20.07.22 15:44 | 최진석/전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