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론] '경제민주화 환상'에서 깨어나야

    ... 미몽(迷夢)에 불과한가? 애초 ‘경제민주주의’는 베른슈타인과 힐퍼딩의 수정주의에 기초해 1928년 일노총(ADGB)의 나프탈리가 주도, 사회주의로의 이행 프로그램으로 제안하고 정립한 개념이다. 2차대전 후 집권한 ... 일에서 경제민주주의를 주장하는 그룹은 극좌 노선의 좌파당(Die Linke)과 노조 외에는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다. 사민당(SPD)은 2007년 함부르크 강령 이후 경제민주주의를 사실상 폐기했다. 100년 전의 자본주의 문제에 기초한 경제민주주의가 ...

    한국경제 | 2020.09.17 17:17

  • thumbnail
    [특파원 시선] 지역의사제 도입 진통 獨…의사확충 공감대속 논란

    ... 현상 보완책…지역근무 거부시 위약금 기민·기사 중앙당, 의대입학 50% 증원 합의…지방권한으로 직접 실효 없어 일에서 시골 지역의 의사 부족난을 해소하기 위해 지역의사제 도입을 놓고 진통이 이어지고 있다. 지역의사제는 10년간 ... 채우기로 했다. 최근에는 헤센주에서 지방의사제 도입을 놓고 논의가 불붙고 있다. 도입을 밀어붙이는 측은 기민당과 사민당이다. 그러나 녹색당 측은 개인의 인생이 특정 지역에 묶이도록 강제할 수 없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지역에 근무하는 ...

    한국경제 | 2020.09.08 07:07 | YONHAP

  • thumbnail
    일 대연정 소수파 사민당, 차기 총리후보로 숄츠 재무 지명

    코로나19 경제적 대응 호평…사민당, 지지율 하락세로 여론조사 제3당 일 대연정 소수파인 사회민주당이 10일 차기 총선의 총리 후보로 올라프 숄츠 재무장관을 지명했다. 중도진보 성향인 사회민주당의 노르베르트 발터-보르얀스와 자스키아 에스켄 공동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회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숄츠 장관은 내년 9월 총선에서 사민당의 대표 후보로 선거를 지휘하며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다음 자리를 노리게 됐다.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 소속인 메르켈 ...

    한국경제 | 2020.08.11 01:25 | YONHAP

  • thumbnail
    [신간] 반지성주의 시대·몸젠의 로마사 제5권

    ... 미국 고등학생들이 유럽과 아시아의 동년배보다 과학 지식이 부족한 이유 중 하나다. 두 번째로는 사이비 과학이라는 소를 지적한다. 다윈의 진화론을 사회 영역에 적용해 과도한 부와 빈곤 체제를 합리화하려 했던 사회다원주의에서 제2차 ... 옮김. 마르크스주의 역사가의 눈으로 사회민주주의의 절정기라고 할 제2차 세계대전 이후 40년 동안의 역사를 추적해 사민당과 공산당이 어떤 궤적을 밟았는지, 어떤 상호 작용을 했는지를 실증적으로 검토한다. 1960년대 벨기에 총파업, ...

    한국경제 | 2020.07.08 11:02 | YONHAP

  • thumbnail
    [시론] 노사 힘의 균형 필요하다

    ... 득세가 있다. 일자리 정부를 자임한 정부에 필요한 것은 규제 혁파와 함께 노동시장 경직성을 완화하는 개혁이었다. 사민당 정부가 하르츠 개혁을 했듯 노동 개혁은 노조의 지지를 받는 정부가 더 적은 사회적 비용으로 할 수 있는 ... 받아낼 가능성도 있다. 사측이 간접적으로 해고자 급여를 지급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는 것이다. 재정적으로 완전히 립된 구미(歐美) 노조와 달리 사측으로부터 사무실 제공, 노조전임자 임금 지급 등의 혜택을 받는 우리의 노조에 구미와 ...

    한국경제 | 2020.06.29 17:50

  • thumbnail
    내리막길 메르켈, 코로나19로 부활…늑장대응 딛고 지지율 급등

    ... 부진 및 후계자 당대표 사퇴로 위기상황서 반전 트럼프의 WHO 지원중단 선언 비판하며 존재감 앙겔라 메르켈 일 총리가 오랜만에 예전의 위상을 되찾았다. 국내외적으로 입지가 계속 위축돼오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코로나19 경제 대응을 진두지휘하는 올라프 숄츠 장관이 소속된 사회민주당은 1% 포인트 오른 17%를 기록했다. 사민당은 중도진보 성향이다. 반면, 지난해부터 급격히 성장해온 녹색당은 19%로 3% 포인트 하락했다. 대안 정치세력보다 ...

    한국경제 | 2020.04.19 07:29 | YONHAP

  • thumbnail
    역경 속에 자란 두 분단국 지도자의 '평행 궤적'

    최영태 명예교수 '빌리 브란트와 김대중' 출간 너무나 유사한 점이 많은 일과 한국 정치 지도자의 인생과 정책, 특히 분단 조국의 통일 정책을 분석한 '빌리 브란트와 김대중'(성균관대학교출판부)이 출간됐다. 일사학회 회장 ... 추진한 통일정책의 결과적 차이에도 주목한다. 서독에서도 '동방정책'에 대한 반대는 거셌지만, 브란트 후임자인 같은 사민당 출신 헬무트 슈미트는 물론 그 뒤를 이은 기민당 출신 헬무트 콜 등 역대 일 총리들은 '동방정책' 기조를 계승했고 ...

    한국경제 | 2020.03.03 12:58 | YONHAP

  • thumbnail
    일 집권당·극우당, 함부르크서 외면받아…녹색당 '돌풍'(종합)

    사민당, 함부르크 1당 유지…집권 기민당·극우 AfD 부진 기민당 "쓰라린 날"…새 대표 선출 4월 25일로 앞당겨 일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집권 기독민주당이 함부르크주(州) 선거에서 참패하면서 더욱 궁지에 몰리게 됐다. 가뜩이나 지난해부터 지방선거에서 잇따라 고전한 데 이어 튀링겐주(州) 총리 선출 결과로 당의 리더십이 위기를 맞은 가운데, 민심 이반을 여실히 확인했다. 튀링겐주 총리 선출 시 '킹메이커' 역할을 해 논란을 일으킨 ...

    한국경제 | 2020.02.25 00:50 | YONHAP

  • thumbnail
    일 집권당·극우당, 함부르크서 외면받아…녹색당 '돌풍'

    사민당, 함부르크 1당 유지…집권 기민당·극우 AfD 부진 기민당 "쓰라린 날"…총리 후보·당대표 선출 4월말로 앞당길듯 일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집권 기독민주당이 함부르크주(州) 선거에서 참패하면서 더욱 궁지에 몰리게 됐다. 가뜩이나 지난해부터 지방선거에서 잇따라 고전한 데 이어 튀링겐주(州) 총리 선출 결과로 당의 리더십이 위기를 맞은 가운데, 민심 이반을 여실히 확인했다. 튀링겐주 총리 선출 시 '킹메이커' 역할을 해 논란을 ...

    한국경제 | 2020.02.24 19:56 | YONHAP

  • thumbnail
    메르켈의 선택 실패…일 집권당 총리후보 구도 '지각변동'

    ... '극우 반란' 성공에 기민당 대표 총리후보 불출마 선언 한국 외교가에서 공들인 히르테 신연방주 차관 해임돼 일 튀링겐주(州) 총리 선출 과정에서 극우 정당의 '킹메이커' 사태가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후계 구도까지 뒤흔들어 ... 메르켈 총리는 기민당 의원인 크리스티안 히르테 경제에너지부 신연방주 차관을 이번 사태와 관련해 경질하기도 했다. 사민당은 히르테 의원이 켐메리히의 주총리 당선을 축하했다는 이유로 경질 요구를 해왔다. 44세의 히르테 의원은 메르켈 ...

    한국경제 | 2020.02.11 01: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