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2651-102660 / 170,0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제학자들, 은행규제 전면쇄신 요구

    ... 가르쳐준 가장 큰 교훈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솔로우 교수를 비롯한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다수가 포함된 경제학자 그룹은 규제 쇄신에 있어 국제적 협력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국제경제 분야에서 잘 알려진 독일 `킬 연구소'의 데니스 스노워 소장은 "우리가 직면한 가장 큰 도전은 괴물과 같은 금융시스템의 이해 추구에 맞서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노워 소장은 새로운 규제틀의 일례로 과학자들과 독립적 단체들이 허가 가능한 약품에 대해 심사를 ...

    연합뉴스 | 2008.12.04 00:00

  • 깊어가는 경제위기 시름… 각국 대책도 잇따라

    ... 사들이면서 규모를 키우는 현상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정부로부터 대규모 긴급 구제금융을 받은 AIG가 보유 중이던 일본 생명보험사 2개를 매물로 내놓자 프루덴셜 그룹이 인수 의사를 보였고, 2005년 스위스항공을 합병한 독일 루프트한자 항공은 오스트리아항공도 인수하게 됐다. 다른 기업을 사들일 여력을 가진 우량 기업들은 물론 어떻게든 회생의 길을 찾으려는 기업들도 가깝게는 4일로 예정된 유럽중앙은행(ECB)의 금리 결정부터 멀게는 내년 3월 열릴 ...

    연합뉴스 | 2008.12.04 00:00

  • 균형 잡힌 전문가로서 한평생

    ... 일본사는 훤하지만 상대적으로 우리 역사는 잘 모르셨다. 이래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하시고는 참으로 열심히 한국사 서적들을 탐독하셨다. 영어보다는 일본어에 더 능숙하지만 영어가 더 중요하다고 확신하시고는 영어 공부를 열심히 하셨다. 그래서 독일의 세계적인 경영학자이자 나의 벗인 헤르만 지몬 교수를 만나셨을 때도 거리낌 없이 영어로 대화를 나누시곤 했다. 그뿐만 아니라 디지털 시대를 즐기기 위해 꾸준히 컴퓨터를 쓰시고 휴대전화로 문자를 보내신다. 이렇게 끊임없이 배워가면서 삶의 ...

    한경Business | 2008.12.03 11:42

  • 수출 비중 60%…'페어분트' 경영 확산

    한국바스프는 독일계 글로벌 종합화학 회사인 바스프(BASF)의 100% 자회사로, 지난 1954년 한국에 진출한 이후 서울 사무소를 비롯해 울산 안산 여수 및 군산의 6개 생산 시설에서 약 940명의 종업원(2007년 말 기준)이 근무하고 있다. 지난 2007년에는 매출 2조1540억 원을 달성했고 그중 약 60% 이상은 중국과 동남아 등 해외로 수출하고 있다. 한국바스프는 △유화 △폴리우레탄 △화학 △스페셜티 제품의 4개 사업부문으로 구성된다. ...

    한경Business | 2008.12.03 11:17

  • 2008 FOREIGN SUPER COMPANIES

    ... 수 있다. 100대 기업들의 투자국을 보면 미국이 30개로 가장 많았고, 일본이 17개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세 번째는 특이하게 네덜란드로 13개다. 르노삼성자동차도 르노의 네덜란드 법인이 투자해 네덜란드 국적을 갖고 있다. 독일(11개) 영국(9개) 프랑스(4개)가 그 다음을 잇고 있다. 대부분 선진국 중심으로 일부 조세 회피 지역이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경제 규모가 큰 중국 러시아 등의 경제개발국은 보이지 않았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52개로 가장 많았고 ...

    한경Business | 2008.12.03 11:12

  • 기후변화, 녹색기술이 해답이다

    ... 기술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가장 효과적인 무기다. 기업과 정부, 그리고 사회는 친환경 기술력을 꾸준히 발전시키고 모두가 승리(win)할 수 있는 녹색 기술 기반 사회를 건설하는데 힘을 모아야 할 때다. 바로 지금 시작하지 않으면 늦는다. 한국 지멘스 사장 약력: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고등기술교육대학 졸업. 1974년 독일 지멘스 수력&용수 사업부 프로젝트 엔지니어. 2006년 인도네시아 지멘스 이사회 멤버. 2006년 6월 한국 지멘스 사장(현).

    한경Business | 2008.12.03 11:07

  • [일자리를 지켜라] ③ 노조의 고통분담 ‥ 독일 강성노조의 일자리 지킨 양보

    '임금인상 없는 근로 연장' 합의 경영위기 딛고 相生 효과 톡톡 2004년 초 독일 노동운동사에 일대 획을 긋는 사건이 벌어졌다. 지멘스노조가 임금인상없는 노동시간 연장에 합의한 것이다. 그 대가로 노조는 '고용안정'을 보장받았다. 당시 지멘스는 경영이 어려워지자 임금이 싼 헝가리로 공장을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고임금 고복지로 글로벌 경쟁력을 상실한 지멘스는 생산기지 이전시기만 저울질하고 있던 중이었다. 노조의 강력한 반대에도 회사 측은 공장이전 ...

    한국경제 | 2008.12.03 00:00 | 윤기설

  • thumbnail
    [5대 경제지표 긴급점검] ④ 시장금리 하락은 언제쯤 ‥ 선진국도 안전 자산 선호, 돈 국채로만 몰린다

    ... 현재 국채와 Aaa등급기준 회사채와의 금리차(스프레드)는 3%포인트 이상 벌어져 있다. 올초(1.44%포인트)와 비교해 두 배 이상 격차가 커진 것이다. 유럽에서도 국채로만 자금이 몰리는 현상은 마찬가지다. 최근 들어 영국과 독일의 10년만기 국채수익률은 각각 10월 말에 비해 1%포인트 안팎 급락했다. 반면 유럽의 대기업들은 여전히 자금 조달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투자은행인 소시에테 제네랄에 따르면 지난달 유럽 대기업들이 발행한 유로화 기준 회사채의 ...

    한국경제 | 2008.12.03 00:00 | 박성완

  • thumbnail
    '엘프녀' 한장희, 섹시 콘셉트로 가수 데뷔

    2006년 독일 월드컵 길거리 응원으로 화제를 모았던 '엘프녀' 한장희가 가수로 데뷔한다. 한장희는 독일 월드컵 거리 응원 현장에서 찍은 사진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며 환타지 게임 속의 엘프 캐릭터와 이미지가 비슷하다고 해서 '엘프녀'란 애칭을 얻었다. 당시 수 많은 매체와 연예기획사의 관심을 뒤로 하고 유학을 떠났던 그녀는 최근 귀국해 3개월째 안무와 보컬 트레이닝을 집중적으로 받고 있다. 화가의 꿈을 키우던 한장희는 '절친'이자 그룹 폭시의 ...

    한국경제 | 2008.12.03 00:00 | mellisa

  • thumbnail
    '엘프녀' 한장희, 가수 데뷔 임박

    ... 현재 12월 음반 발매를 목표로 3개월 전부터 안무와 보컬 트레이닝을 집중적으로 받고 있다. 앨범의 콘셉트는 건강한 섹시미로, 평소 한장희가 클럽에서 즐겨 듣던 일렉트로닉 성향의 곡이 타이틀이 될 예정이다. 한장희는 지난 2006년 독일 월드컵 당시 거리 응원 중 찍힌 사진 한 장으로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았으며 게임 속 엘프 캐릭터와 이미지가 비슷해 '엘프녀'로 불렸다. 당시 한장희는 수많은 연예 기획사들로부터 러브콜을 받았으나 돌연 유학 길에 올라 종적을 감췄었다. ...

    한국경제 | 2008.12.03 00:00 | mellisa